올해 첫 '열대야' 강릉에서 발생...대구는 34℃까지 오른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6-11 10:17:29
  • -
  • +
  • 인쇄
▲작년 여름 강릉 경포 해변 (사진=연합뉴스)

강원도 강릉에서 올해 첫 열대야 현상이 발생했다.

강원지방기상청에 따르면 11일 강릉의 아침 최저기온은 25℃를 기록했다.

열대야는 오후 6시 1분부터 이튿날 오전 9시까지 최저기온이 25℃ 아래로 떨어지지 않는 현상을 말한다. 이에 따라 강릉의 첫 열대야는 6월 10일로 기록된다. 이는 지난해 6월 28일 발생한 첫 열대야보다 무려 18일 빨라진 것이다.  

이번 강릉의 열대야는 강원도 전역의 첫 열대야일 뿐만 아니라 우리나라 전역의 첫 열대야로 기록됐다. 지난해 강원도 지역에서 첫 열대야가 발생한 시기는 6월 16일이었다. 열대야 현상이 6일 빨리 나타난 것이다.

올해 열대야가 빨리 찾아온 것은 낮기온이 30℃ 안팎으로 치솟은 결과다. 지난 10일 전국 대부분의 지역은 때이른 더위가 찾아왔고, 대구를 비롯해 영남권에서는 올해 첫 폭염주의보가 발령됐다. 지난해보다 1주일 앞당겨진 것이다.

폭염주의보는 일최고체감온도가 33℃ 이상인 상황이 이틀 이상 지속할 것으로 예상되면 내려진다.

기상청은 이같은 더위가 당분간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서쪽에서 계속해서 따뜻한 공기가 유입되고 있고, 동시에 고기압 영향권에 들면서 하늘이 맑아 낮에 햇볕이 강하게 내리쬐게 된다.

지난 10일 낮최고기온이 33℃까지 올랐던 대구는 11일 34℃까지 오른다. 서울·대전·울산은 낮 최고기온이 32℃, 광주는 31℃, 부산은 29℃, 인천은 27℃까지 상승할 전망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