때이른 폭염에 6월도 '역대 최고'...지구온도 1.64℃까지 상승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7-08 14:49:17
  • -
  • +
  • 인쇄
▲더위를 피해 분수대로 몰려든 사람들 (사진=서울시설공단)

때이른 폭염이 전세계를 강타한 올 6월도 '역대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되면서 지구 평균기온은 임계점 1.5℃를 넘어선 1.64℃에 이르렀다. 이 여파로 인해 전세계적으로 폭염과 폭우, 가뭄 등 기상재해가 끊이지 않고 있다.

7일(현지시간) 유럽연합(EU) 기후관측시스템 '코페르니쿠스기후변화서비스'(C3S)는 올 6월 지구 평균기온이 16.66℃로 역대 6월 가운데 가장 기온이 높았다. 13개월 연속 '최고기록'을 갈아치웠다. 해수면 온도는 15개월 연속 최고 기록을 갱신했다.

C3S에 따르면 올 6월은 지난해 같은기간보다 평균기온이 0.14℃ 높았으며, 1940년 이래 지난해 7월과 8월에 이어 세번째로 더운달로 기록됐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올 6월말까지 12개월동안 세계 평균기온은 관측이래 최고였으며, 산업화 전인 1805~1900년보다 1.64℃ 높게 나타났다.

C3S 기후학자 니콜라스 줄리앙은 "지난 1년간 온난화를 가속하는 요인으로 지목돼온 엘니뇨 현상이 소멸하고 라니냐로의 전환을 앞두고 있다"면서도 "해수면 온도가 지금처럼 높게 유지된다면 라니냐가 발생하더라도 2024년이 지난해보다 더 더워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라니냐 현상은 동태평양 해수면 온도가 평상시보다 낮아지는 현상으로 이로 인해 보통 지구 온도가 평시보다 떨어진다.

줄리앙은 기온 상승의 원인으로 "화석연료 사용으로 나오는 온실가스"를 지목하며 "당장이라도 탄소배출이 0으로 향하지 않는다면 이같은 흐름을 막을 수 없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최근 지구촌 곳곳에서 이례적인 기상이변으로 인한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올초부터 인도, 사우디아라비아, 미국, 멕시코 등에 이른 불볕더위가 찾아왔고, 케냐와 중국, 브라질, 러시아, 프랑스 등에는 길게 이어지는 폭우와 그로 인한 홍수가 잇달아 발생했다. 3일전 중국에는 거대한 토네이도까지 닥쳤다. 그리스와 캐나다는 산불로 뒤덮여 많은 탄소가 배출되기도 했다.

이 여파로 우리나라 역시 올 6월이 '역대 가장 더운 6월'로 기록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