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량 대량생산과 음식물 낭비...'지구를 병들게 한다'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6-14 10:09:13
  • -
  • +
  • 인쇄
2100년, 식량 생산만으로 '탄소 예산' 모두 사용
식량의 탄소배출 감소를 위한 '5가지 실천 방법'

지금 당장 화석연료 배출을 전면 중단해도 2100년이면 식량을 생산하면서 발생하는 탄소만으로도 지구가 견딜 수 있는 상승온도 1.5도를 넘어 2도 상승까지 도달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에 실린 미카엘 클락 박사의 논문에 따르면 식량 생산활동이 지금과 같은 방식으로 지속되면 2100년에 1356기가톤의 탄소가 발생한다. 

산업화 이후 지금까지 지구온도는 1도 상승했다. 지구가 견딜 수 있는 상승온도는 1.5도까지다. 앞으로 0.5도 더 상승하면 지구는 견딜 수 있는 한계온도를 넘어가 더이상 회복이 불가능한 상태가 된다. 이는 500기가톤의 탄소만 배출돼도 도달할 수 있는 상승온도다. 

그런데 현재와 같은 방식으로 식량을 생산했을 경우에 2100년에 이르면 1356기가톤의 탄소가 배출될 수 있다는 연구결과는 지구가 회복불가능한 수준으로 온도가 올라갈 수 있다는 경고다. 탄소가 1405기가톤이 배출되면 지구의 온도는 2도까지 상승한다. 

식량을 생산하는데 발생하는 온실가스는 전세계 연간 탄소배출량의 34%나 차지한다. 식량 생산을 위한 토지 사용 변화, 비료 및 거름 배출, 가축과 쌀 생산에서 나오는 메탄가스 그리고 수송 등 탄소배출 경로도 다양하다. 단순히 화석연료 사용만 중단한다고 기후변화를 해결할 수 없다는 것이다.

이에 연구팀은 식량 생산과정에서 탄소배출을 최소화하기 위한 5가지 대안을 제시했다. 


첫째 생물공학과 작물 유전학을 이용해 평당 작물의 수확량을 늘리는 것이다. 평당 수확량을 늘려 수확시 발생하는 탄소를 줄여야 한다는 것이다.

둘째 음식물 쓰레기를 줄이는 것이다. 미카엘 박사는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의 최소 6%는 버려지는 음식에서 발생한다"고 말했다. UN 보고서에 따르면 전세계적으로 버려지는 음식물 쓰레기는 9억3100만톤에 달하며, 이는 생산된 전체 식량의 17%에 달한다.

셋째 적절한 양의 음식을 섭취하는 것이다. 보고서는 "많은 사람들이 적정 체중을 유지하는데 필요한 것보다 많은 음식을 섭취하고 있다"고 말한다. 그러면서 "성인의 13%는 비만이고 39%는 과체중"이라고 설명한다.
 
넷째 농장이 변화하는 것이다. 지금의 비료 관리나 가축 사료에 대한 첨가제 등 농장에서 발생하는 다양한 탄소 배출 원인을 줄인다면 약 40%의 탄소가 감소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다섯째 채식 위주의 식단이다. 보고서는 "채식주의를 말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그러나 육류와 유제품, 특히 소고기와 양고기를 덜먹는 것은 탄소 배출을 줄일 수 있는 가장 큰 방법 중 하나"라고 강조했다.

미카엘 박사는 "이런 옵션들이 전부 지켜진다면 탄소 배출을 100% 줄일 수 있다"면서 "그러나 부분적으로라도 지켜진다면 탄소 배출량은 63%정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