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아지 '生 냉동사료' 위험...항생제도 안듣는 박테리아 발견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3 16:09:52
  • -
  • +
  • 인쇄
포르투대 UCIBIO, 사료 55개 분석한 논문 발표
"사료 만진 직후나 변 치운 다음 비누로 손씻어야"


강아지 사료를 만진 직후나 변을 치운 다음에 반드시 비누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 강아지용으로 판매되는 날(생) 음식 사료에서 인간에게 치명적인 병원성 박테리아가 발견됐기 때문이다.

포르투칼의 포르투대학교 약학부 소속 연구단체 '유씨아이 바이오'(UCIBIO)는 지난 12일(현지시간) 온라인으로 열린 유럽 임상 미생물학 및 감염병 회의(ECCMID)에서 강아지 사료가 장구균(VRE)을 확산시키는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근거를 논문을 통해 제시했다.

'장구균'은 인간의 장에서 흔히 발견되는 박테리아의 한 종류다. 그러나 일부 장구균은 항생제에 대한 내성이 있어서 발병하면 심각한 질병으로 이어질 수 있다. 심하면 사망에 이른다. 실제로 '항생제 내성이 있는 장구균'(VRE)에 감염돼 사망하는 사람이 전세계에서 매년 70만명에 달한다.

이에 유엔(UN)은 "장구균에 관한 적절한 연구가 진행되지 않으면 2050년에는 1000만명 이상이 사망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장구균을 세계 공중보건을 가장 위협하는 바이러스로 분류하고 있다.

그런데 UCIBIO에서 분석한 강아지 사료 샘플 가운데 절반 이상에서 '장구균'이 발견됐다. UCIBIO는 포르투갈과 유럽 지역에서 판매되는 55개의 유명 강아지 사료 브랜드를 대상으로 조사했다. 샘플은 △습식사료 22개 △생 냉동사료 14개 △건조사료 8개 △간식 7개 △반 습식 4개에서 채취했다. 생 냉동사료에는 소고기·거위·오리·연어·칠면조·닭고기·양고기·야채 등이 함유돼 있다.

조사대상 샘플 55개 가운데 54%에서 '장구균' 양성반응이 나왔다. 또 양성반응이 나온 샘플 가운데 40%는 다양한 항생제에 내성이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심지어 25%는 최후의 항생제라고 불리며 슈퍼 박테리아 치료에만 쓰이는 '리네졸리드'에도 내성이 있는 것으로 드러났다. 리네졸리드는 다른 약물로 치료할 수 없는 경우에만 사용된다.

연구에 참여한 아나 프레이타스(Ana Freitas) UCIBIO 박사는 "강아지 사료에서 발견된 장구균이 '리네졸리드'에 대한 내성이 있다는 것이 굉장히 놀라운 사실"이라고 강조했다. 특히 모든 생 냉동사료에서 리네졸리드에 내성이 있는 박테리아를 포함해 많은 장구균이 발견됐다. 이에 프레이타스 박사는 "이번 연구를 통해 강아지 사료가 장구균의 매개체가 될 수 있다는 것이 밝혀졌다"고 말했다. 

이어 프레이타스 박사는 "강아지에게 생식을 먹이는 것이 우리에게 잠재적인 위협이 될 수 있다는 사실을 인지해야 한다"면서 "사료의 성분과 위생 등 강아지 사료 제조를 철저하게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집에서 강아지를 키운다면 사료를 만진 직후와 강아지 변을 치운 뒤에는 항상 비누와 물로 손을 깨끗이 씻어야 한다"고 조언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