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로 英 잠자리 개체수 50년간 40% 증가했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09-09 14:03:07
  • -
  • +
  • 인쇄
기온상승으로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개체수 증가
이전에 없던 6종 새로 서식하고 일부 종은 감소
▲영국에서 번성중인 이주왕잠자리 (사진=영국잠자리협회)


지구온난화로 영국의 잠자리 생태계가 크게 변화한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수십년간 전반적으로 잠자리 개체수는 증가했지만, 어떤 종은 새로 생겨났고 어떤 종은 사라졌다.

영국잠자리협회가 1970년 이후 1만7000명의 자원봉사자들이 수집한 데이터를 분석한 바에 따르면 영국에 새로운 잠자리 6종이 대량 서식하고 있고, 토종 잠자리와 외래 잠자리 그리고 실잠자리(damselfly) 등 잠자리 개체수는 40% 이상 증가했다고 가디언이 최근 보도했다.

가장 많이 번식한 종은 '황제잠자리'와 '검은꼬리 스키머'다. 특히 황제잠자리는 북쪽 스코틀랜드와 서쪽 아일랜드로 이동하면서 개체수를 확산시켰다. 영국에 이주한 종은 두점배좀잠자리와 버들 에메랄드 실잠자리(willow emerald damselfly), 남부이주왕잠자리(southern migrant hawker) 등이다. 이 가운데 남부이주왕잠자리는 2010년 해협을 건너 알을 낳는 모습이 처음으로 관찰되기도 했다.

영국에서 사라졌다가 귀환한 종도 있다. 다인티 실잠자리(dainty damselfly)는 1953년 연안침수로 자취를 감췄다가 10년 전 셰피섬과 켄트 해안지대로 되돌아갔다.

전문가들은 지구온난화로 냉혈동물인 잠자리가 북쪽으로 이동할 수 있게 되면서 개체수가 늘고 생태계도 변한 것으로 분석했다.

잠자리 상태보고서의 공동편집자 데이브 스몰셔는 "기온이 올라가면서 잠자리들이 북쪽과 북서쪽으로 이동해야 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그는 "서식지 변화도 한 요인이 됐을 것"이라며 "수질개선과 습지 서식지 복원도 잠자리 개체가 증가하는데 영향을 줬을 것"이라고 했다. 실제로 캠브리지의 그레이트 펜, 서머셋의 아발론 습지 및 스코틀랜드의 플로우 컨트리와 같은 대규모 습지에 잠자리들이 서식하기 시작했다.

스몰셔는 강 계곡에 방생한 비버들로 형성된 습지가 잠자리 개체수 증가에 일조한다는 증거도 제시했다. 서쪽 데본지역의 한 실험현장에서 비버들이 작은 개울을 댐으로 막아 만든 습지에 작은붉은실잠자리(small red damselfly)가 서식하고 있었다. 이 종은 해당 장소로부터 반경 수십 킬로미터 이내에서 발견되지 않던 종으로, 장거리 비행을 하는 종도 아니다.

이에 따라 앞으로 기후가 더 올라가면 다른 지역의 잠자리 종들도 영국에 나타나 서식할 가능성이 높다. 성체 상태로 겨울을 나는 것이 특징인 겨울실잠자리(winter damselfly)는 벌써 웨일즈 남부의 한 현관에 출현한 것으로 보고됐다.

또한 이베리아 반도에 서식하며 현재 프랑스 남서부로 건너간 화려한 색깔의 아프리카종 바이올렛 드롭윙(violet dropwing)도 영국으로 건너올 수도 있다. 스몰셔는 "잠자리 개체가 영국지역에 모두 서식하지는 않더라도 예기치 않게 나타날 수 있다"고 말했다. 

지구온난화로 더워진 날씨에 사라진 종들도 있다. 별박이 왕잠자리와 검정좀잠자리 등은 북쪽으로 이동하면서 영국에서 개체수가 감소했다. 스몰셔는 "별박이왕잠자리는 영국 북부 늪지에서 가장 흔하게 나타나 황야왕잠자리(moorland hawker)라고도 불린다"면서 "새로운 종의 출현을 발견하는 것보다 종이 사라지는 증거를 얻는 것이 더 어렵다"고 개체수 감소에 우려를 나타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