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에게 해초 먹였더니 방귀가 줄었다..."메탄가스 20% 감소"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3 16:01:37
  • -
  • +
  • 인쇄
메탄 온실효과 탄소의 80배...소들이 25% 배출
해조류 사료 먹은 소, 방귀 줄고 우유 품질 향상


소들에게 해초를 먹였더니 방귀가 줄었다는 흥미로운 연구결과가 나왔다.

미국 뉴햄프셔대학(UNH) 연구진은 연구농장에 있는 소들에게 해초를 먹인 결과 메탄가스가 최대 20% 감소한 것이 관찰됐다고 CNBC가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메탄은 이산화탄소보다 온실효과가 80배 이상 높아 지구온난화에 큰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이런 메탄의 25%를 소들이 배출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연구는 소들의 사료를 해조류로 교체하는 것만으로도 온실효과가 높은 메탄을 크게 줄일 수 있게 됐다는 점에서 의미가 크다. 

니콜 프라이스 비글로우 수석연구원은 "소의 식단을 바꾸면 탄소발자국을 실질적으로 줄일 수 있을 것"이라며 "해초가 그 해결책의 실마리가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비글로우 해양과학연구소는 이번 프로젝트에서 해조류 연구를 맡고 있다.

해초 사료는 메탄 배출을 감소시킬 뿐만 아니라 우유 품질도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트림과 방귀를 줄이면 여기에 쓰이던 에너지가 우유 및 쇠고기의 품질로 이어지기 때문이다. 소에게 해조류를 먹이게 되면 환경뿐 아니라 지역 낙농업에도 이익이 될 것으로 전망된다.

연구진은 현지에서 생산된 해조류를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 이번 연구에서 소에게 먹인 해조류는 250종 이상의 다양한 종이 서식하는 메인만에서 채취한 것이다.

해조류 사료를 생산해 다른 지역으로 운반하는 과정에서 탄소발자국이 증가된다면 기껏 메탄을 줄인 효과가 상쇄될 수 있기 때문이다. 안드레 브리토 UNH 젖소영양관리학과 부교수는 "메탄 20% 감소는 시작"이라며 "현재 다양한 종류의 해조류를 탐색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또 내륙지역에서 해조류를 재배할 방법을 찾고 있다. 양식 가능성도 염두에 두고 있는 것이다. 프라이스 연구원은 "양식 가능한 종이 지속가능한 고품질 생산을 보장한다"고 했다.

특히 그는 내륙지방에 있는 농장들은 미세조류를 직접 양식하는 것이 가장 적절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를 통해 새로운 잠재적 수요를 만들어 궁극적으로 지역사업에 활력을 줄 수 있을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비글로우 해양과학연구소는 올여름 500만달러의 자선기금으로 첫 연구를 시작했고, 최근 미국 농무부로부터 연구비 명목으로 1000만달러를 지원받았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