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기후대응 매우 불충분"...인당 온실가스배출량 G20 평균 2배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5 14:36:15
  • -
  • +
  • 인쇄
국제환경단체 기후투명성 2021 기후대응 보고서 공개
"한국은 녹색회복 기회를 놓친 국가"


코로나19로 잠시나마 감소세에 접어들었던 온실가스 배출량이 다시 증가하면서 한국을 비롯한 주요 20개국(G20)의 기후대응이 대체로 '매우 불충분'하다는 지적이 제기됐다.

국제 환경 협력단체 '기후투명성'(Climate Transparency)은 14일(현지시간) 연례 보고서를 공개, '2050 탄소중립'과 파리기후변화협정에서 합의된 '1.5°C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각국의 기후대응 현황을 짚었다. 기후투명성은 16개 싱크탱크와 비정부기구로 이뤄져 있으며 기후대응 관련 가장 포괄적인 조사를 하는 단체로 평가받는다.

2020년 G20가 배출한 에너지 부문 온실가스는 6% 감소했다. 하지만 2021년 반등해 4.1% 증가하면서 G20가 전세계 온실가스 배출량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75%에 달했다.

보고서는 현 정책 수준 등을 고려했을 때 한국의 기후대응 수준은 '매우 불충분'하다고 평가했다. 한국의 1인당 온실가스 배출량(13.8tCO₂e)은 G20 평균(7.5tCO₂e)의 2배 가까이 되는 온실가스 다배출국가다. G20의 1인당 평균 온실가스 배출량이 2013년부터 2018년 사이 0.7%씩 감소한 데 반해, 한국은 3%씩 증가했다. 또 한국의 1인당 에너지 사용량은 G20 평균의 2.5배다.

지난 8일 정부가 새롭게 발표한 NDC(2030년까지 2018년 기준 40% 감축)안도 1.5°C 목표를 달성하기엔 부족하다. 더욱이 온실가스의 종류가 다양하고, 각 온실가스별 온도 흡수량이 달라 별도의 관리가 필요하지만 구체적인 법령이 없는 상황이다.

특히 2021년 한국의 에너지 부문 이산화탄소 배출은 G20 평균보다 높은 4.7% 늘어날 전망이다. 또 2015~2020년 사이 한국의 천연가스 소비량은 17% 증가해 같은 기간 12% 상승한 G20 평균치를 웃돌았다. 한국이 파리기후변화협정 1.5°C 목표를 달성하려면 2030년 온실가스 배출량을 2억7800만tCO₂e(이산화탄소 환산 톤) 수준으로 줄여야만 한다.


▲2019∼2021년 G20 국가별 에너지 부문 이산화탄소 배출량과 GDP 변화 (자료=기후투명성)

하지만 한국 정부가 기존 석탄발전소 대부분을 천연가스 발전으로 전환할 계획을 추진하면서 한국의 온실가스 배출 감축은 쉽지 않을 전망이다. 2020년 한국의 발전 부문에서 재생에너지(수력, 바이오매스, 폐기물에너지 등 포함) 비중은 7.2.%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G20 국가 중 가장 높은 상승률을 기록했다. 그러나 여전히 G20 평균 재생에너지 발전 비중인 28.7%의 4분의 1 수준에 그친다.

게다가 한국은 녹색 회복 관점에서 '기회를 놓친' 국가로 분류됐다. 한국은 코로나19 극복과 경제 회복을 위해 G20 국가 중 영국에 이어 GDP 대비 두 번째로 큰 비용을 부담했음에도 이 중 30% 이하만 녹색 회복에 쓰였다. 2015년부터 2020년까지 한국에서 태양광 발전이 4배 이상 성장했음에도 여전히 태양광 발전이 전체 발전량의 0.6%에 그친다. 복잡한 인허가 절차, 전력계통의 한계, 바이오매스에 대한 지속적인 인센티브 제공이 재생에너지의 저조한 보급의 원인으로 꼽힌다.

▲가로축은 경제회복을 위해 쓰인 GDP 비중, 세로축은 그중 녹색회복에 쓰인 투자액 비중을 나타낸다. 한국은 우측 하단 '기회를 놓친'(missing opportunities) 국가로 분류됐다. (자료=기후투명성)

이번 보고서 공동 저자로 참여한 한가희 기후솔루션 연구원은 "G20 국가 전반에서 온실가스 배출량의 되돌림이 있었다"며 "비슷한 평가를 받은 지난해 보고서 발간 이후로도 한국은 기후 행동에 있어서 유의미한 개선을 만들어내지 못하면서 G20과 비교해 여전히 뒤처져있는 상황"이라고 평가했다.

기후투명성 보고서는 한국이 실효성 있는 기후 대응을 하려면 새롭게 건설 중인 석탄발전소 건설을 중단하고 2030년까지 전력 부문의 탈석탄화를 이뤄야 한다고 권고했다. 이와 함께 재생에너지 인허가 절차를 간소화하고 전력계통을 개선하는 동시에 탄소중립 에너지를 확대하고 화석연료에 대한 금융 지원을 중단해야 한다고 제언했다.

기후투명성 사무국 대변인인 게르트 라이폴드 박사는 "한국은 G20의 기후 리더로 도약함으로써 제28회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확고히 할 수 있다"며 "한국이 2030년 탈석탄을 선언하고 재생에너지를 확충하는 것은 기후 행동에 대한 의지와 성과를 보여주는 동시에 다른 OECD 가입국처럼 그 역할을 하고 있다는 증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