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포배양·식물찌꺼기로 만드는 '대안커피' 속속 등장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0-18 17:10:04
  • -
  • +
  • 인쇄
핀란드, 커피잎세포 배양한 '실험실커피' 개발나서
美 아토모, 식물 찌꺼기로 만드는 '분자커피' 출시
▲VTT가 배양한 커피세포(오른쪽)와 커피가루 샘플(왼쪽) (사진=VTT)


커피를 재배하지 않고 만들 수 있는 '실험실 커피'가 머지않아 나올 전망이다. 이는 무분별한 벌목과 온실가스를 줄일 수 있는 획기적인 대안으로 주목받고 있다.

북유럽 최대 기술연구소인 핀란드의 국가기술연구소(VTT)가 '배양커피' 개발에 나섰다고 16일(현지시간) 영국 가디언지가 보도했다. 핀란드는 2019년 기준 1인당 커피 소비량 1위 국가이다.

VTT의 배양커피는 실험실 환경에서 세포배양을 통해 제작된다. 커피나무 잎의 세포를 추출한 뒤 영양액이 가득찬 생물반응기에 넣어 세포를 배양한다. 이 때문에 살충제가 필요없고, 비료와 물 사용량이 적다. 기존 커피콩 원산지에서 수입할 필요없이 현지에서 직접 생산할 수 있어 운송으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량도 줄일 수 있다. VTT는 4년내 유럽과 미국에서 규제 승인을 받고 배양커피를 상용화할 계획이다.

커피 산업은 기후위기에 대한 원인 제공자이면서 피해자이기도 하다. 커피 수요가 급증하면서 개발도상국의 삼림이 파괴됐고 이산화탄소가 배출됐다. 동시에 커피 생산자들은 기상이변과 가뭄으로 피해를 입고 있다. 이대로 2050년에 이르면 커피 농가의 절반이 불모지가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이에 VTT는 배양커피와 기존 커피 산업이 환경에 미치는 영향을 비교하기 위해 커피의 생애주기를 수치화하는 작업도 함께 진행하고 있다.

미국에서도 비슷한 시도가 이어지고 있다. 지난 9월 시애틀 기반 스타트업 아토모(Atomo)는 '분자커피'를 출시했다. 분자커피는 대추열매 추출액, 치커리 뿌리, 포도 껍질 등을 볶고 갈아서 커피 생두와 같은 성분의 화합물로 변환된 제품이다. 아토모에 따르면 분자커피 생산에는 벌목이 필요없으며 기존 커피 생산 방식에 비해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무려 93%, 물 사용량을 94% 줄일 수 있다.

아토모는 현재 하루 1000명분의 커피를 생산할 수 있는 시설을 갖추고 있다. 아토모는 12개월 후 생산 역량을 하루 1만명분, 2년 후에는 30만명분까지 끌어올릴 계획이다.

▲아토모 커피공장 (사진=아토모)


하지만 일각에서는 우려의 목소리도 없지 않다.

커피 산업의 지속가능성을 위해서는 환경뿐 아니라 사회·경제적 측면도 고려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캐나다 댈하우지대학교 식품 유통 및 정책 학과 실뱅 샤를부아는 "캐나다인의 72%가 '실험실 커피'를 마시지 않겠다고 응답했다"며 "생산규모를 늘리는 일은 문제가 되지 않지만, 규제와 정서적인 문제를 뛰어 넘는 것이 더 큰 도전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더욱이 지속가능성 평가위원회(COSA) 다니엘레 조바누치 위원장은 "실험실 커피의 규모확장은 기존 커피 산업에 종사하던 수백만명의 생계에 영향을 미칠 것"이라며 "특히 에티오피아 경제의 중심은 커피"라고 우려했다.

다만 샌프란시스코 기반 미생물 발효 커피 스타트업 컴파운드 푸드(Compound Food)의 CEO(최고경영자) 마리셀 사엔스는 "결국 커피 생산자들의 가장 큰 우려는 당장의 농사를 망치는 기후변화"라며 "비영리단체와 협업해 영세 커피농가가 더 지속가능한 전환을 이룰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ESG

+

"더 늦기 전에, 모두 함께 미래를 위해"…다음주 '탄소중립 주간'

6일~10일까지 범정부 차원의 '탄소중립 주간'이 운영된다.환경부는 탄소중립위원회, 17개 정부 부처, 지자체와 합동으로 6일부터 10일까지 '탄소중립 주

EU, 방산업 ESG 기준 강화...잇단 투자철회에 방산업계 '비상'

유럽연합(EU)이 방위산업에 대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기준을 강화하자, 투자자들이 EU 방산업체들을 외면하면서 EU 안보에 구멍이 뚫릴 것

미국 '플라스틱 쓰레기' 배출국 1위...연간 4200만톤 쏟아낸다

미국이 세계에서 플라스틱 폐기물 배출 1위의 불명예를 떠안자, 이에 대한 대책마련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미국은 세계 최대의 플라스틱

두산중공업, 창원시와 CCUS 활용해 '블루수소' 생산한다

두산중공업이 창원시 등과 함께 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을 활용한 '블루수소' 생산에 나선다.두산중공업은 창원시, 하이창원과 '창원

최태원 "탄소중립 위해 '인간의 결의'와 '인센티브'가 중요"

최태원 SK 회장이 탄소중립을 위해 '인간의 결의와 협력', 그리고 '인센티브'가 중요하다고 강조했다.3일 SK그룹에 따르면 최 회장은 지난 2일 최종현학

ESG평가 난립에 정부 '가이드라인' 제시…어떤 항목 담겼나

여러 기관들의 판이한 ESG(환경·사회·지배구조) 평가로 인한 기업이나 투자자·소비자들의 혼선을 줄이기 위해 산업통상자원부가 가이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