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1~3분기 국내은행 당기순익 8000억원 감소"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11-17 12:00:06
  • -
  • +
  • 인쇄
경제여건 악화...대손충당금 비용 늘어
"신용손실 대비 손실흡수능력 확충해야"
(사진=연합뉴스)

2022년 1~3분기 국내은행의 당기순이익이 8000억원가량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금융감독원은 2022년 3분기 기준 국내은행 영업실적(잠정)을 공개했다. 2022년 1~3분기 기준 국내은행 당기순이익은 15조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000억원 감소했다.

총자산순이익률(ROA)은 0.58%로 전년 동기(0.68%) 대비 0.10%p 하락했다.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의 경우 8.10%로 전년 동기(8.76%) 대비 0.65%p 하락했다.

(자료=금감원)


대출채권 등 은행의 운용자산이 계속 늘어나면서 이자이익도 함께 늘었지만, 금리가 오르면서 유가증권 평가·매매손실 등으로 비이자이익이 감소했고, 대내·외 경제여건이 악화되면서 떼일 가능성이 높은 돈을 떼인 것으로 잠정 결정하는 '대손충당금'으로 인한 비용이 늘면서 전체 이익이 감소했다는 게 금감원의 설명이다.

실제로 2022년 1~3분기 국내은행의 이자이익은 40조6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6조9000억원가량 늘었다. 반면 비이자이익은 1조7000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4조5000억원 감소했다. 비용을 보면 판매비와 관리비가 6000억원, 대손비용이 1조7000억원, 법인세는 2000억원 늘어났다.

(자료=금감원)


향후 금감원은 취약 차주를 중심으로 신용손실이 확대될 가능성에 대비하여 손실흡수능력 확충을 유도할 방침이다. 이를 위해 금감원은 "은행의 대손충당금 적립 현황을 분기별로 점검하고, 자본 비율이 취약한 은행에 대해서는 자본 관리 강화를 지도하겠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다시 방문하라고?…'교차반납' 안되는 일회용컵 보증금제

환경부가 지난 10월 일회용컵 보증금제 전국시행을 연기한데 따라 내일부터 세종과 제주에서만 '일회용컵 보증금제'가 축소 시행된다. 하지만 매장별

친환경인줄 알았더니…목재완구 절반 '그린워싱'

퍼즐, 블록, 인형 등 어린이가 직접 만지면서 사용하는 목재완구의 절반가량이 근거 없는 '위장환경주의'(그린워싱) 광고를 내세우는 것으로 드러났다.

삼한사온이 사라졌다…12년만의 한파경보 왜?

기온이 하루 만에 15도 이상 떨어지면서 본격적인 겨울 추위가 시작된 가운데 올해는 지구온난화 영향으로 예년보다 추운 겨울이 될 것이란 전망이 나

SPC,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 발족

SPC는 안전경영 강화의 일환으로 안전경영위원회, 노동조합과 함께 '근로환경 TF'를 발족했다고 1일 밝혔다.SPC와 안전경영위원회의 협의로 시작된 이번

네이버 1784는 '친환경 빌딩'…제3자 PPA 재생 에너지 도입

네이버㈜(대표이사 최수연)가 한국전력 및 엔라이튼과 제3자간 전력거래계약(Power Purchase Agreement, PPA)을 체결, 네이버의 제2사옥 '1784'에 재생 에너지를

5000억달러 시장 열리는데…기업 86% "순환경제 목표 부담"

산업계가 폐기물 재활용률을 높이는 '순환경제' 정책목표 취지에는 공감하면서도 관련 규제를 우선적으로 정비해야 할 필요가 있다는 입장을 보였다.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