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가 기후 마지노선?…목표 달성해도 빙하 절반 사라진다

전찬우 기자 / 기사승인 : 2023-01-06 11:15:28
  • -
  • +
  • 인쇄
2100년까지 평균해수면 90㎜ 증가
"온난화로 작은 빙하 손실 더 치명적"

파리기후협약에 따라 기온상승을 1.5도로 제한해도 2100년 무렵 전체 빙하의 절반가량이 사라진다는 주장이 나왔다.

5일(현지시간) 데이비드 라운스(David Rounce) 카네기 멜런 대학교(Carnegie Mellon University) 교수는 과학저널 사이언스(Science)에 1.5도 기온상승이라는 파리기후협약의 목표를 달성해도 2100년까지 지구상에서 49%의 빙하가 녹아 없어질 것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전 연구보다 23%나 더 많은 빙하 손실을 예고한 것이다.

빙하 손실은 해수면 상승으로 이어진다. 연구진은 기온상승을 1.5도로 가정할 경우 지구 평균해수면은 2100년까지 90㎜까지 증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최대 20억명의 물 공급을 위협하고 홍수와 같은 자연재해의 위험을 증가시킬 것으로 예상된다.

연구진은 지난 20년 동안 쌓인 위성데이터를 이용해 그 어느때보다 더 정확하게 지구의 빙하를 조사했다. 이전 연구들은 특정 빙하에 국한된 경우가 대다수였던 반면 이번 연구는 20만개의 방대한 빙하 데이터를 사용했다.

극지방의 큰 빙하가 아닌 알프스·피레네 산맥 등에 분포한 작은 빙하들의 손실은 더욱 치명적이다. 온난화에 의해 사라지는 속도가 더 빠르기 때문이다. 이러한 변화에 적응하지 못한 고산지대의 생물들은 멸종할 가능성이 높다.

라운스 교수는 "대부분의 사람들은 극지방의 거대한 빙하를 걱정하지만, 보다 실질적인 위협은 지구촌 곳곳에 퍼져 있는 작은 빙하들"이라고 말했다. 실제로 지구상에서 지구온난화의 영향이 가장 크게 미치는 곳중 하나는 히말라야다. 현재 히말라야 산악지역은 아시아 주요 강들의 발원지로 약 14억명에게 물을 공급하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