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0만년간 고립돼 진화했는데...마다가스카르 고유종 '멸종위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1-11 13:50:25
  • -
  • +
  • 인쇄
서식지 파괴와 기후변화, 밀렵이 원인
보존프로그램 통해 농지개간 제한해야
▲대표적인 마다가스카르 자생종으로 알려진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사진=언스플래시)


2300만년동안 고립돼 진화해온 마다가스카르 야생포유류 절반 이상이 멸종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국·네덜란드 연구팀과 마다가스카르 자연보호단체 바흐트라(Vahatra)는 마다가스카르 자생종 249종 가운데 30종이 멸종됐으며, 현재 섬에 서식중인 219종의 포유류 중 128종은 멸종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2010년 56종이었던 마다가스카르 멸종위기종의 수가 10년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섬인 마다가스카르는 약 1억5000만년전 에 아프리카 대륙에서 떨어져 나왔고, 약 8800만년 전 인도에서 분리돼 동식물들이 고립된 채 진화해 왔다. 그래서 이 섬에서는 지구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종 90%가 비교적 자연 그대로 보존돼 있는 생물다양성 핫스팟이다. 아프리카에서 이 섬으로 유입돼 수백만 년에 걸쳐 독특한 고유종으로 진화한 대표적인 포유류들은 영장류 계통의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육식성 고양이과 동물 포사(fossa) 등이다.

그런데 이들 포유류의 절반 이상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연구진은 마다가스카르 포유류들이 사라지면 이 포유류에 의존하던 다른 종의 식물과 곤충들도 생존하기 힘들기 때문에 생태계가 광범위하게 무너질 것으로 예상했다. 2300만년에 걸쳐 형성된 진화의 역사가 파괴될 처지에 놓였다.

멸종위기에 내몰린 가장 큰 원인은 인간에 의한 서식지 파괴, 기후변화 및 밀렵이다. 연구진은 보존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주민 생계를 지원하고 농지개간 및 자원개발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마다가스카르 자생종 포사(fossa). 마다가스카르 생태계에서 포식자 위치에 있다.(사진=위키백과)

이번 연구를 이끈 루이스 발렌테(Luis Valente) 네덜란드 내추럴리스생물다양성센터(Naturalis Biodiversity Center) 및 흐로닝언대학 선임연구원은 "다시는 진화하지 않을 독특한 종을 잃어가고 있다"며 "이는 예술작품을 파괴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발렌테 박사는 멸종위기종 가운데 많은 종이 향후 10년이나 20년 안에 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사라진 생물다양성은 빠르게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 그대로라고 생각되는 곳도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드빈더 말리(Yadvinder Malhi) 영국 옥스포드대학 생태학교수는 "이번 연구는 사라진 생물다양성을 재건하는 데 수백만 년에서 수천만 년까지 걸릴 것임을 시사한다"며 "마다가스카르에 한정한 연구지만 다른 섬과 대륙에 대해서도 이와 비슷한 분석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인류가 이미 지구의 생물다양성에 미친 영향은 수백만 년 지속될 것"이지만 "앞으로 훨씬 더 큰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대규모 멸종을 막아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힘줘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학술지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