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0만년간 고립돼 진화했는데...마다가스카르 고유종 '멸종위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1-11 13:50:25
  • -
  • +
  • 인쇄
서식지 파괴와 기후변화, 밀렵이 원인
보존프로그램 통해 농지개간 제한해야
▲대표적인 마다가스카르 자생종으로 알려진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사진=언스플래시)


2300만년동안 고립돼 진화해온 마다가스카르 야생포유류 절반 이상이 멸종할 것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10일(현지시간) 미국·네덜란드 연구팀과 마다가스카르 자연보호단체 바흐트라(Vahatra)는 마다가스카르 자생종 249종 가운데 30종이 멸종됐으며, 현재 섬에 서식중인 219종의 포유류 중 128종은 멸종위기에 처했다고 밝혔다. 2010년 56종이었던 마다가스카르 멸종위기종의 수가 10년 사이에 2배 이상 증가한 것이다.

세계에서 네번째로 큰 섬인 마다가스카르는 약 1억5000만년전 에 아프리카 대륙에서 떨어져 나왔고, 약 8800만년 전 인도에서 분리돼 동식물들이 고립된 채 진화해 왔다. 그래서 이 섬에서는 지구 다른 지역에서 볼 수 없는 종 90%가 비교적 자연 그대로 보존돼 있는 생물다양성 핫스팟이다. 아프리카에서 이 섬으로 유입돼 수백만 년에 걸쳐 독특한 고유종으로 진화한 대표적인 포유류들은 영장류 계통의 알락꼬리여우원숭이, 육식성 고양이과 동물 포사(fossa) 등이다.

그런데 이들 포유류의 절반 이상이 멸종위기에 처해있다. 연구진은 마다가스카르 포유류들이 사라지면 이 포유류에 의존하던 다른 종의 식물과 곤충들도 생존하기 힘들기 때문에 생태계가 광범위하게 무너질 것으로 예상했다. 2300만년에 걸쳐 형성된 진화의 역사가 파괴될 처지에 놓였다.

멸종위기에 내몰린 가장 큰 원인은 인간에 의한 서식지 파괴, 기후변화 및 밀렵이다. 연구진은 보존프로그램을 통해 지역주민 생계를 지원하고 농지개간 및 자원개발을 제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 마다가스카르 자생종 포사(fossa). 마다가스카르 생태계에서 포식자 위치에 있다.(사진=위키백과)

이번 연구를 이끈 루이스 발렌테(Luis Valente) 네덜란드 내추럴리스생물다양성센터(Naturalis Biodiversity Center) 및 흐로닝언대학 선임연구원은 "다시는 진화하지 않을 독특한 종을 잃어가고 있다"며 "이는 예술작품을 파괴하는 것과 같다"고 말했다.

발렌테 박사는 멸종위기종 가운데 많은 종이 향후 10년이나 20년 안에 사라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렇게 사라진 생물다양성은 빠르게 회복되지 않을 것"이라며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 자연 그대로라고 생각되는 곳도 순식간에 무너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드빈더 말리(Yadvinder Malhi) 영국 옥스포드대학 생태학교수는 "이번 연구는 사라진 생물다양성을 재건하는 데 수백만 년에서 수천만 년까지 걸릴 것임을 시사한다"며 "마다가스카르에 한정한 연구지만 다른 섬과 대륙에 대해서도 이와 비슷한 분석이 나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인류가 이미 지구의 생물다양성에 미친 영향은 수백만 년 지속될 것"이지만 "앞으로 훨씬 더 큰 결과를 초래할 수 있는 대규모 멸종을 막아내는 것도 매우 중요하다"고 힘줘말했다.

이번 연구는 '네이처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학술지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도시의 벌집 분석했더니...'미생물 정보' 고스란히 담겨

꿀벌로 도시의 미생물 분포를 추적하고, 이 정보를 공중보건에도 활용할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미국 뉴욕 탠던 이공과대학교 엘리자베스 에나

'닭발 가로수' 사라지나...환경부 "가로수잎 75% 유지해야"

나무 몸통만 남을 정도로 가지를 싹둑 자르는 무분별한 가지치기를 제한하는 지침이 생겼다.31일 환경부와 국립생물자원관은 가로수 가지치기를 할 때

식물도 소리를 낸다고?...물부족하거나 줄기 잘리면 '딸칵' '펑'

식물도 소리를 낼 수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30일(현지시간) 이스라엘 텔아비브대학 연구팀은 식물이 물이 부족하거나 갑작스러운 손상을 입는 등 스트

친환경 가구부터 대체육까지…'커피박' 어디까지 변신할까?

식후커피를 즐기는 직장인 A씨는 점심을 먹은 뒤 챙겨온 텀블러를 들고 커피 전문점을 찾았다. 그런데 A씨는 문득 점원이 '커피 찌꺼기'를 처리하는 모

차량 배기필터 의무화됐지만...'초미세먼지' 못거른다

차량 배기가스에서 배출되는 미세먼지를 걸러주는 필터가 초미세먼지는 거의 거르지 못하는 것으로 밝혀졌다.로이 해리슨(Roy Harrison) 영국 버밍엄대학

석유·천연가스 위험 간과한 손보사...9곳중 8곳 보험·투자정책 '0점'

기후리스크가 최대의 안보·경제 위협으로 지목받는 가운데 국내 손해보험사는 석유와 천연가스에 대한 보험 인수심사나 투자정책을 갖추지 못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