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변화보다 무서운 남획…상어·가오리 '멸종위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1-18 14:11:16
  • -
  • +
  • 인쇄
산호초 서식 134종 중 14종 사라질 위기
다른 종에도 큰타격…해안생태계 초토화

상어와 가오리의 멸종위기가 다른 종에도 큰 악영향을 미칠 것으로 나타났다.

17일(현지시간) 전세계 산호초 지대에 서식하는 상어·가오리의 약 2/3가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연구결과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Nature Communications) 학술지에 발표됐다.

연구진은 2021년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이 조정한 상어·가오리 1200종의 보존상태 평가를 조사한 결과 산호초에 서식하는 종이 다른 종보다 훨씬 큰 위험에 처해있다고 밝혔다. 전체 상어·가오리 가운데 산호초에 서식하는 종이 134종이며 이 중 상어 5종, 가오리 9종이 심각한 멸종위기에 처했다는 것이다. 134종 가운데 전세계적으로 증가하는 종은 꽁지가오리(ribbontail ray) 1종뿐이다.

장거리를 이동하는 대형 종들은 보호수준이 제각기 다른 여러 관할구역을 거쳐 가기 때문에 더 취약한 것으로 드러났다.

연구는 상어와 가오리의 감소가 생태계와 해안공동체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상어와 가오리가 사라지면 "산호초에 닥친 생태학적 결과가 다른 종에 연쇄영향을 미치고 그 중 다수는 되돌리기 어렵거나 불가능할 것"이라는 분석이다.

상어와 가오리가 급감한 데에는 남획의 비중이 크다. 저명한 상어·가오리전문가인 콜린 심펜더퍼(Colin Simpfendorfer) 호주 제임스쿡대학 교수는 "이들은 4억 5천만 년 동안 진화했고 여섯 번의 대멸종에서 살아남았지만 현재의 어획압력은 감당할 수 없다"고 말했다. "이는 단지 몇 가지 종에 그치는 것이 아닌 광범위한 멸종위기"라는 것이다.

여기에 지구온난화가 전세계 산호초를 위협하면서 상어가 직면한 압박은 더욱 심해질 것이라고 연구진은 밝혔다. 이들은 상어와 가오리의 포획을 줄일 국제적 조치가 이뤄지지 않을 경우 산호초와 이에 의존하는 해안생태계에 더욱 심각한 결과가 초래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심펜더퍼 교수는 기후변화도 문제지만 어업이 상어·가오리에게 닥친 당장 큰 위협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어업을 규제하지 않으면 10년 내에 대멸종이 일어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번 연구의 기반이 된 2020년 연구에서도 상어는 전세계 산호초의 20%에서 생태계 내 역할을 하지 못하고 번식이 불가능한 '기능적 멸종' 상태라고 결론지었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사만다 셔먼(Samantha Sherman) 캐나다 사이먼프레이저대학 박사는 황소상어, 뱀상어, 귀상어, 가오리와 같은 대형 종이 그물에 더 쉽게 걸려 더욱 위험에 처해있으며 "이들은 성체가 되기까지 약 20년이 걸리기 때문에 어획된 개체수가 다시 증가하는 데도 오랜 시간이 걸린다"고 설명했다. 번식기가 오기도 전에 어획되면 급격히 감소한다는 것이다.

셔먼 박사는 "다수 지역에 서식하는 종이라 해도 소수의 국가에서만 보호받는다면 결국 개체군에 극심한 영향을 미친다"며 국제적 보호노력을 촉구했다.

조디 루머(Jodie Rummer) 제임스쿡대학 해양생물학자이자 상어·가오리전문가는 상어와 가오리가 서식하는 산호초의 경우 이미 표백현상, 폭염 및 열대성 사이클론에 시달리고 있으며, 어떤 생태계에서든 최상위 포식자를 제거하면 전체 생태계에 파괴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덧붙였다. 그는 남획·혼획을 방지하려면 서로 다른 지정학적 경계의 극복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전채 확대는 폭탄돌리기"…FT '한전 30조 적자'에 쓴소리

한국전력공사의 비정상적인 사업구조가 국내 재생에너지 전환을 저해하고, 반대로 재생에너지 전환은 한전을 압박하는 악순환이 빚어지고 있다는 지

덴마크 단스케은행 '화석연료 자금조달 중단' 선언

덴마크의 가장 큰 은행인 단스케은행(Danske Bank)이 화석연료 투자중단을 선언했다. 탄소발자국의 99.9%가 자금이 조달된 곳에서 나온다는 결론을 도출했

한화솔루션, MS의 태양광 공급 책임진다

한화솔루션이 세계 최대 소프트웨어 기업 마이크로소프트(MS)와 태양광 동맹을 맺었다.26일 한화솔루션과 MS는 친환경 에너지 확산과 탄소배출 저감을

"극단적 추위가 뉴노멀"…외신도 놀란 '극한 한파'

설 연휴 동아시아 지역을 중심으로 몰아닥친 한파와 폭설로 피해가 속출하자 외신들이 집중 조명했다.26일 미국 CNN과 영국 가디언지, BBC 등 외신은 일

의류수선·재봉의 부활…폐기물·생활비 절감 '일석이조'

환경을 생각하고 생활비도 아끼는 차원에서 수선·재봉이 약 50년만에 서구권에서 다시 유행하고 있다.21일(현지시간) 영국 백화점체인 존 루이스(J

일회용 마스크의 역습…나노플라스틱 성분 폐 손상 유발

버려지는 일회용 마스크의 미세입자가 폐를 손상시킬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안전성평가연구소(KIT) 인체유해인자 흡입독성연구단과 김범석 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