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감원 'ESG펀드 공시기준 도입 위한 TF' 출범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29 08:58:59
  • -
  • +
  • 인쇄

금융감독원이 ESG(환경·사회·지배구조)펀드 공시준 도입을 위해 태스크포스(TF)를 출범했다고 29일 밝혔다.

앞서 자본시장부문 ESG 감독의 체계적이고 일관성 있는 추진을 위해 '자본시장 ESG 감독 TF'를 운영하고 있는 금감원은 그 일환으로 'ESG 펀드 공시기준'을 마련하기 위해 이번에 TF를 출범했다. 'ESG펀드 공시기준 도입 TF'에는 7개 운용사 및 금융투자협회, 자본시장연구원 등으로 구성됐다.

앞으로 TF는 해외 주요국의 공시규제 동향을 참고해 ESG 펀드의 공시대상과 투자전략, 운용능력, 운용실적 등에 대한 공시기준을 중점 논의할 예정이다. 아울러 투자자의 정보 비대칭을 해소하는 한편, 그린워싱 방지 및 책임운용 유도를 통해 글로벌 스탠다드에 부합하는 ESG 투자환경 조성을 위한 기준을 마련하겠다는 방침이다.

금감원은 "4월~5월 중 TF 운영 및 논의를 통해 공시기준(안)을 마련한 후 충분한 의견수렴을 거쳐 올 상반기 중 공시서식 개정 등 후속조치를 시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한편 금감원이 운영중인 '자본시장 ESG 감독 TF'는 ESG 사업을 영위하는 기업, 해당 기업에 투자하는 금융상품, 상품을 판매하는 금융회사로 구분하고 8대 실천과제를 선정해 추진하고 있다.

ESG 채권 증권신고서 작성기준과 ESG 채권 인증평가 기준 작업은 이미 완료했고, 현재 상장법인의 ESG 공시체계 효율화를 비롯해 ESG펀드 증권신고서 공시기준, ESG펀드 자산운용보고서 공시기준 등을 마련중이다. 아울러 금융회사의 ESG 리스크 관리체계와 ESG 금융상품 영업행위 감독기준 등도 마련할 예정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