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래·펭귄까지...세계 곳곳 해양생물 해변서 '떼죽음'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3-30 16:02:42
  • -
  • +
  • 인쇄
이상기후, 해수온도 상승 등이 원인 추정
▲지난 1월 美 오리건 해변에 떠밀려온 향유고래를 부검하는 해양대기청 직원 (사진=연합뉴스)

고래 등 해양생물이 해변에 떠밀려와 떼죽음을 당하는 사례가 세계 각지에서 속출하고 있다.

29일(현지시간) 워싱턴포스트(WP)는 최근 전세계에서 담수와 바다에서 사는 생물이 대규모로 죽어 나가 과학자들이 그 원인을 찾고 있다고 보도했다.

미국 남동부 플로리다에서 물고기들이 무더기로 죽고 미 북동부 뉴저지에선 고래들이 좌초하는 일이 벌어졌으며 뉴질랜드에선 성게, 불가사리, 가재 등이 해변에 떠밀려왔다. 폴란드에서도 물고기가 집단 폐사했으며 호주의 한 강에선 썩은 물고기 수백만 마리가 강물의 흐름을 틀어막았다.

전문가들은 연이어 발생하는 해양생물들의 떼죽음이 기후변화로 인한 해양온도 상승 등과 연관됐을 것으로 보고 있다. 

▲지난 2021년 7월 미 플로리다 바닷가에서 죽은 수천마리의 물고기.(사진=연합뉴스)

최근 플로리다에선 심각한 적조현상으로 수많은 물고기가 해안에 떠밀려 와 죽었다. 지난 여름 미 서부 샌프란시스코만에서도 비슷한 적조현상으로 물고기 수천 마리가 떼죽음을 당한 바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기후변화로 조류가 증식하면서 물속 산소 농도가 부족해져 물고기들이 떼죽음을 당했을 가능성에 주목했다.

미국 환경보호국(EPA)은 기후변화 탓에 비교적 깊은 수심의 해수가 평소와 다른 시기에 다른 강도로 수면 쪽으로 오르면서 서부 해안에 갑작스럽게 조류가 증식했을 것이라고 보았다. 조류 증식력이 강한 심해수가 올라오면서 얕은 수심에 조류가 번성하기 좋은 환경이 조성됐다는 것이다.

여기에 지구온난화로 인한 해수온도 상승도 조류 증식을 부채질한 것으로 보인다.

해수온도 상승 또는 해양폭염 탓에 해양생물들이 원래 살던 서식지에서 밀려났을 가능성도 제기됐다.

지난해 6월 뉴질랜드 해안에서는 어린 펭귄 수백마리가 물에 떠밀려 와 죽었다. 현지 환경당국은 기후변화 때문에 펭귄이 위험을 무릅쓰고 더 깊고 추운 물속으로 들어가 먹이를 찾으려다 이런 비극이 벌어졌다고 밝혔다.

이런 상황이 계속되면 펭귄은 둥지를 틀고 새끼를 낳으며 먹잇감을 찾는 일이 더 어렵게 되고 심해 포식자들에 잡아먹힐 위험에 노출될 수 있다.

▲뉴저지 해안에 떠밀려온 돌고래.(사진=연합뉴스)

그런가 하면 연안 해운 등 인간의 활동이 고래 등 해양포유류의 집단 사망과 연관이 있다는 분석도 있다.

지난 겨울 미국 북동부 해안에선 고래와 돌고래가 연속으로 해변에 떠밀려 와 죽었다.

미국 해양대기청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부터 올 3월초까지 노스캐롤라이나에서 뉴욕에 이르는 해변이나 그 언저리에서 12마리가 넘는 혹등고래와 몇몇 멸종위기종 북방긴수염고래가 다시 물로 못 돌아갔다. 최근에는 뉴저지에 돌고래 8마리가 떠밀려와 죽었다.

뉴저지 관리들은 기후변화로 인한 대양 온도와 물속 화학성분 변화가 고래의 먹이인 물고기를 육지 쪽에 더 가깝게 끌어당기는 바람에 먹잇감을 좇는 고래가 해운사 선박과 충돌할 위험이 더 커졌다고 말했다. 부검에서도 고래 사인 다수가 배에 치였기 때문일 수 있는 것으로 나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전세계 기후테크 투자규모 2200조…우리나라는 '1.5조'

인공지능(AI) 시대가 도래하면서 데이터센터 등 디지털 전환에 따른 전력소모가 증가할 것에 대비해 기후테크(기후기술)에 대한 투자가 늘고 있지만 우

'1.5℃ 목표' 선언한 기업 44% 늘었지만...입증가능 기업 고작 '0.6%'

'1.5℃ 목표'에 부응하겠다고 선언하는 기업들은 빠르게 늘고 있지만, 이를 입증할만한 정보를 공개하는 기업은 1%도 채 안되는 것으로 나타났다.19일(현

CJ제일제당,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 지원에 소매 걷었다

CJ제일제당이 자사가 투자한 푸드 업사이클링 스타트업과 지속가능한 식품생태계 구축을 위해 협업에 나섰다.CJ제일제당은 현재 제품과 서비스를 출시

극지연구소-LG전자 '기능성 유리소재' 극지에서 성능시험한다

LG전자가 독자개발한 항균기능성 유리소재를 남극에서 성능을 시험한다.극지연구소와 LG전자는 이를 위해 지난 17일 서울 금천구의 LG전자 가산 R&D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