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퍼리치 12명 年 1700만톤 '뿜뿜'...탄소배출 가장 많은 사람은?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0 15:07:04
  • -
  • +
  • 인쇄

빌 게이츠와 제프 베이조스, 일론 머스크 등 세계 최고의 갑부 12명이 내뿜는 온실가스 배출량이 연간 1700만톤에 달한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이는 미국의 210만가구가 1년간 내뿜는 온실가스 배출량과 맞먹는다. 

영국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Oxfam)과 가디언이 공동으로 기획한 대규모 탄소격차(The great carbon divide)에 따르면, 세계 최고의 부자 12명이 소유한 대저택과 자동차, 거대 요트, 개인 전용기, 헬리콥터 그리고 금융투자 및 주식보유 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들은 1년에 4.6개의 석탄화력발전소가 배출하는 온실가스와 비슷한 양을 배출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옥스팜에 따르면 억만장자들의 투자로 인한 탄소배출량은 1인당 평균 3.1톤에 달한다. 이는 전세계 인구 하위 90%가 배출하는 평균 배출량보다 100만배 이상 높은 수치다.

연구진이 12명의 억만장자가 소유한 주식과 투자한 기업 그리고 개인이 소유한 요트와 사치품 등을 토대로 계산한 결과, 탄소발자국이 가장 많은 수퍼리치는 멕시코 사업가 카를로스 슬림이다.

그 다음으로 마이크로소프트 창업자 빌 게이츠,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회장, 구글 공동창업자인 래리 페이지와 세르게이 브린, LVMH 회장 베르나르 아르노, 델 회장인 마이클 델, 러시아 재벌 로만 아브라모비치, 오라클 창업자 겸 회장인 레리 엘리슨, 테슬라 CEO인 일론 머스크, 구글 전 회장인 에릭 슈미트, 스티브 잡스 배우자이자 에머슨 콜렉티브 회장인 로렌 파월 순이다.

▲전세계 억만장자 12명이 각자 소유한 지분을 토대로 계산된 투자 탄소발자국 (자료=옥스팜&가디언)

무엇보다 이 억만장자들이 개인적으로 투자한 막대한 자금은 대부분 기후위기를 악화시키는 기업으로 흘러들어간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옥스팜은 "개인이 투자한 내역을 정확하게 전부 추적하는 것은 불가능했다"며 "개인 투자의 탄소발자국은 억만장자들이 보유한 기업 지분과 해당 기업의 탄소배출량을 역추적해 계산했다"고 밝혔다. 

알렉스 메이틀랜드(Alex Maitland) 옥스팜 기후고문은 "억만장자들은 요트와 개인 제트기를 통해 엄청난 양의 탄소오염을 발생시키고 있지만, 이는 투자로 인한 오염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억만장자들은 그들이 소유한 주식과 투자한 기업을 통해 일반인보다 100만배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며 "이들은 화석연료와 같이 오염이 심한 산업에 대한 투자를 선호하는 경향이 있다"고 밝혔다.

또 억만장자들이 즐기는 요트가 '최악의 기후위기 사치'로 꼽혔다. 길이가 127m에 달하는 호화 요트의 경우 연간 최소 약 7154톤에 달하는 탄소를 내뿜는다. 연구진들은 "요트는 전용기보다 훨씬 많은 탄소를 배출한다"며 "로만 아브라모비치, 에릭 슈미트, 베르나르 아르노(Bernard Arnault) LVMH 회장 등이 이런 요트를 소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연구진은 호화 요트에 대해 "물 위에서 항상 호텔을 운영하는 것과 같다"며 "승무원이 있어야 하고, 정박해 있는 동안에도 지속적으로 유지보수를 해줄 필요가 있을 뿐만 아니라 요트에 딸린 헬리콥터, 제트스키, 수영장 등을 운영하기 위해서는 막대한 전력이 필요하다"고 했다. 아울러 연구진들은 "이번 연구는 개인 소유의 요트만 조사한 것"이라며 "법인 명의의 요트까지 포함하면 배출량은 더 많을 것"이라고 관측했다.

억만장자들은 부를 무기로 기후변화 대응을 방해하고 정치와 정책에도 지대한 영향을 끼친다고 연구진은 지적했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리처드 웥크(Richard Wilk) 인디애나대학교(Indiana University) 인류학과 교수는 "이들은 막대한 부를 바탕으로 지방 및 중앙정부에 영향력을 행사한다"며 "이를 통해 세금 면제와 특권을 누리고, 오염 규제법안을 반대하는 데 막대한 로비를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어 그는 "이 억만장자들의 영향력은 중·소규모 국가와 거의 맞먹을 정도"라고 꼬집었다.

이에 빌 게이츠는 "항공여행 오염을 줄이기 위해 지속가능한 항공연료를 구입하고, 전기차와 태양열 패널 요트를 사용할 뿐만 아니라 탄소 배출권도 꾸준히 구매하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어 그는 "나는 청정에너지 기후변화 대응 스타트업에 수십억 달러를 계속 투자할 것이다"며 "이 투자수익은 빌&멜린다 게이츠재단을 지원하는 데 쓰여 기후변화로 고통받는 사람들을 도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동국생명과학, ESG 환경경영시스템 구축..."지속가능경영 실현한다"

동국생명과학이 지속가능경영을 위한 ESG 환경경영 시스템 구축에 나선다.동국생명과학은 배송 효율을 높이고 파손을 최소화하기 위해 포장 사이즈를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