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위 1% 탄소배출량 하위 66%와 맞먹는다..."부유세 도입해야"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20 10:26:58
  • -
  • +
  • 인쇄
기후위기 사망자 130만명..."책임 적을수록 큰 피해"
부유세로 소득 재분배해 불평등완화·녹색전환 추진
▲마닐라의 무허가 수상가옥에 거주하는 사람들 (사진=옥스팜)


전세계 상위 1%의 탄소배출량이 하위 66%의 탄소배출량과 맞먹는 것으로 나타나 '부유세'를 도입해야 한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국제구호개발기구 옥스팜(Oxfam)이 20일(현지시간) 발간한 '기후 평등: 99%를 위한 지구'(Climate Equality: A planet for the 99%)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 2019년 전세계 상위 1% 슈퍼리치 7700만명의 탄소배출량이 전세계 탄소배출량의 16%를 차지했다. 이는 하위 66%에 해당하는 50억명의 배출량과 맞먹고, 전체 자동차 및 도로 운송배출량보다 많은 수치다.

매년 상위 1%의 슈퍼리치가 배출하는 탄소로 인해 거의 100만개의 풍력발전기에서 발생하는 탄소절감 효과가 상쇄된다. 1990년대 이후 상위 1%의 슈퍼리치는 최빈곤층 절반에 비해 '1.5℃ 탄소예산'(지구 온도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 위해 세계가 배출할 수 있는 이산화탄소의 남은 양)을 2배나 많이 소비했다. 2030년 상위 1%의 슈퍼리치의 탄소배출량은 파리협정에서 지구 온도 상승을 억제하기 위해 명시한 안전배출량 수준의 22배를 상회할 예정이다.

또 상위 10%가 차지하는 배출량이 전세계 탄소배출량의 절반에 해당한다. 하위 99%에 속한 사람이 가장 부유한 억만장자가 1년동안 배출하는 만큼의 탄소를 사용하는 데는 1500년이 걸린다.

이같은 상황에서 2020~2030년 지구 평균기온 상승으로 추가 사망자 수는 아일랜드 더블린 인구와 맞먹는 130만명에 달할 전망이다. 게다가 기후위기에 책임이 적을수록 피해는 더 컸다. 불평등이 심한 국가에서 홍수로 인해 사망하는 사람이 7배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여성, 유색인종, 선주민, 소외계층 등이 가장 큰 피해를 입었다.

아미타브 베하르(Amitabh Behar) 옥스팜 인터내셔널 임시 총재는 "슈퍼리치들이 지구를 파괴하고 오염시켜 인류를 극심한 더위, 홍수, 가뭄으로 질식시키고 있다"며 "수년 동안 우리는 수백만명의 생명과 지구를 구하기 위해 즉 화석 연료 시대를 끝내기 위해 싸워왔지만, 우리는 엄청난 부의 시대가 끝날 때까지는 종식이 불가능하다는 것을 그 어느 때보다 분명하게 깨닫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오는 30일 아랍에미리트(UAE) 두바이에서 개막하는 제28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를 앞두고 '부유세' 도입을 촉구했다. 슈퍼리치 1%의 소득에 60%의 세율을 적용하면 영국의 총 탄소배출량보다 더 많은 양의 탄소를 절감할 수 있고, 화석연료에서 재생에너지로 전환하는 데 필요한 연간 6조4000억달러(약 8315조원)를 조달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부유세를 통한 전세계적인 소득 재분배가 적용되면 극빈층에게 최소 하루소득 25달러(약 3만2470원)를 제공하면서 전세계 탄소배출량을 10%(유럽연합의 총 배출량과 거의 동일)까지 줄일 수 있다. 따라서 화석연료 사용으로부터 신속하고 공정하게 벗어나야 하고, 기업과 억만장자에 대한 신규 세제 도입는 재생에너지로의 전환 비용을 지불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아미타브 베하르(Amitabh Behar) 임시 총재는 "극도의 부에 세금을 부과하면 불평등과 기후위기에 모두 대처할 수 있다"며 "이는 역동적인 21세기 친환경 정부에 투자하는 동시에, 민주주의를 다시 작동하게 하는 역할을 할 것이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