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석탄'에 미련 못버리는 中...생산량 '최고' 투자금도 '최대'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12-21 14:09:20
  • -
  • +
  • 인쇄


중국이 '2060 탄소중립'을 선언해놓고 지난해 석탄 생산량은 '사상 최대'를 기록한 데다 석탄 산업에 투자한 전세계 은행 자금의 76%가 '차이나머니'인 것으로 밝혀졌다.

최근 청정에너지·탄소시장 연구 싱크탱크 블룸버그 뉴에너지 파이낸스(Bloomberg New Energy Finance, BNEF)가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지난해 전세계 주요 은행들은 석탄 산업에 투자한 약 1200억달러(약 156조3960억원) 가운데 76%에 해당하는 930억달러가 중국 은행이 투자한 것으로 나타났다.

미국이 약 100억달러로 그 뒤를 이었고, 인도와 독일이 각각 약 30억달러를 투자했다. BNEF에 따르면 중국공상은행을 필두로 한 석탄에 투자하는 10대 은행은 모두 중국에 기반을 두고 있다.

석탄 산업에 투자한 1200억달러의 자금은 화석연료 사업에 조달된 전체 자금의 약 13%에 해당하는 규모다. BNEF는 "지구 기온이 산업화 이전 기준 1.5℃ 이상 상승할 가능성을 제한하기 위해서는 석탄 산업 전반과 이를 시행하는 기업에 대한 모든 자금을 급격히 줄여야 한다"며 "기후변화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석탄 채굴이 화석연료 사업에서 차지하는 비중을 최대 1%로 낮춰야 한다"고 밝혔다. 

특히 중국공산은행의 화석연료 대비 저탄소 프로젝트 금융 비율은 0.57대 1로 나타났는데, 이는 BNEF 조사 평균인 0.73대 1보다 뒤쳐진 수치다. 최근 BNEF는 "지구온난화로 인한 최악의 피해를 피하기 위해서는 해당 비율이 4대 1은 되어야 한다"고 밝힌 바 있다.

트리나 화이트(Trina White) BNEF 지속가능 금융 애널리스트는 "어디서든 석탄을 태우는 것은 기후목표에 큰 위협"이라며 "은행은 석탄 자산에 대한 금융 조달을 단계적으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그는 "석탄 감축으로 인한 에너지 공백을 충족하기 위해서 청정에너지 공급을 늘리는 것도 마찬가지로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중국 은행들이 석탄 기업에 투자하는 것도 많지만 중국에서 생산되는 석탄의 양도 상당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해 중국의 석탄 생산량은 45억톤으로 사상 최대치를 기록했다. 더구나 중국 정부는 현재 자국 생산량이 2022년보다 약 3.5% 늘어났음에도 탄광 개발을 계속 승인하고 있다.

다만 BNEF는 "현재 자체 석탄 공급이 충분하기 때문에 2024년에 중국 내 석탄 생산이 정점을 찍고 점차 감소할 것"이라며 "석탄 수입량도 크게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실제 중국 정부가 발표한 에너지 보고서에 따르면, 호주발 석탄 수입이 3억2100만톤에서 2억1100만톤으로 1억톤가량 감소했다. 

한편 국제에너지기구(IEA)는 "석탄소비량은 올해 85억톤으로 최고치를 기록했다"며 "그러나 2026년까지 석탄 수요가 83억톤으로 감소할 것"이라고 예측했다. 이어 "특히 미국과 유럽의 석탄 소비량은 2026년까지 20% 이상 감소할 것으로 예상한다"고 덧붙였다. IEA는 "다만 아시아 지역의 석탄 수요는 미국과 유럽보다 훨씬 더 느리게 감소하고 있으며, 중국의 석탄 소비규모는 상당한 수준이다"고 짚었다.

한편 BNEF는 "석탄은 여전히 세계 최대의 전력 공급원이지만, 재생에너지 비중이 증가하면서 석탄을 빠르게 대체하고 있다"며 "탈석탄은 탄소배출을 줄이기 위한 전세계적인 싸움에서 중요한 부분"이라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