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 지구 평균기온 1.48°C 상승...'가장 더운 해'로 공식기록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0 12:22:41
  • -
  • +
  • 인쇄
엘니뇨로 기록적인 탄소배출 지속이 원인
온난화 더해지면서 폭염 등 이상기후 빈번

2023년은 관측이래 '가장 더운 해'로 공식적으로 기록됐다.

유럽연합(EU) 기상기관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는 "2023년 지구는 산업화 이전보다 1.48°C 더 뜨거워졌다"고 밝혔다. 일본 기상당국도 "2023년 지구 평균기온은 산업화 이전 수준보다 1.43℃ 상승한 수준"이라고 밝혔다.

다만 코페르니쿠스는 "이는 파리기후변화협약에 정한 기온 임계점을 넘은 것은 아니다"며 "임계점을 넘으려면 지구 기온이 지속적으로 1.5℃ 이상이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2015년 국제사회는 파리기후변화협약을 통해 산업화 이전대비 지구 평균기온 상승을 1.5℃ 이내로 억제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코페르니쿠스에 따르면, 2023년은 이전까지 가장 기온이 높았던 2016년보다 0.17℃ 더 높았다. 코페르니쿠스는 "이 상승폭이 낮아 보이지만 기후측면에서는 매우 큰폭의 상승"이라며 "가장 큰 이유는 지난해 엘니뇨가 복귀하면서 기록적인 이산화탄소 배출이 지속됐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코페르니쿠스는 "고온으로 인해 폭염과 홍수, 산불 등이 전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면서 인명과 재산에 엄청난 피해를 입었다"며 폭염과 같은 일부 극한기후는 인간이 초래한 지구온난화가 없었다면 사실상 발생하지 않았을 것이라고 했다.

코페르니쿠스의 데이터를 구체적으로 살펴보면, 2023년은 산업화 이전 기록보다 매일 1℃ 이상 더 따뜻한 최초의 해였다. 코페르니쿠스는 "1년 중 거의 절반이 1.5℃ 더 높았고,  2℃ 이상 높은 날도 이틀이나 됐다"며 "6월부터 기온이 상승하면서 9월의 더위는 이전 평균을 훨씬 웃돌았다"고 밝혔다.

카를로 부온템포(Carlo Buontempo) 코페르니쿠스 연구원은 "지난 몇 달동안 우리가 관찰한 극한의 상황은 현재 우리가 안전한 기후에서 얼마나 멀리 떨어져 있는지를 극적으로 보여준다"며 "기후리스크를 성공적으로 관리하려면 기후데이터와 지식을 활용해 미래를 대비하는 동시에 경제를 시급히 탈탄소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기후과학자들은 "최근 지구의 생명유지시스템이 너무 많이 손상돼 지구가 인류에게 안전한 공간을 벗어났다"고 경고하고 있다. 사만다 버지스(Samantha Burgess) 코페르니쿠스 부국장은 "2023년은 기후에 대한 기록이 도미노처럼 무너지는 예외적인 한해였다"며 "2023년의 기온은 적어도 지난 10만년동안의 그 어느 시기보다 높을 것"이라고 말했다. 

전세계 기상과학자들도 이런 상황에 대해 일제히 경고하고 나섰다.

빌 콜린스(Bill Collins) 영국 레딩대학교(University of Reading) 교수는 "2023년에 지구기온 기록이 깨진다는 것은 충격적인 일이다"며 "극심한 지구온난화로 인해 극한기후도 더 많이 발생할 것"이라고 우려했다. 실제로 2023년 캐나다에서 발생한 대형산불로 전세계 탄소배출량은 30% 증가했고, 전례없는 해수면 온도상승에 많은 지역에서 해양폭염이 발생했다. 남극 해빙도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

브라이언 호스킨스(Brian Hoskins) 임페리얼 칼리지런던(Imperial College London) 교수는 "2023년은 맛보기에 불과하다"며 "전세계 대부분의 정부가 취하는 안일한 행동을 뒤흔들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존 마샴(John Marsham) 영국 리즈대학교(University of Leeds) 교수는 "우리 모두가 의존하고 있는 살기좋은 기후를 보존하기 위해 화석연료 사용을 빠르게 줄여 탄소중립에 도달해야 한다"며 "수백 건의 과학적 연구에 따르면 기후위기가 더 극단적이고 더 빈번한 기상이변을 일으키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사실 과학자들은 온도 자체는 예측했지만 극한기후의 파괴력은 예상밖의 일이다"고 덧붙였다.

앤드류 데슬러(Andrew Dessler) 미국 텍사스A&M대학교(Texas A&M University) 교수도 "앞으로 매년 극한온도 기록을 갱신할 것이다"며 "미래에서 보면 2023년이 금세기에서 가장 추운 해 중 하나가 될 것이라는 뜻"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