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달러 유치한 '헬리온'..."핵융합발전, 기후위기 최선책"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8 13:32:48
  • -
  • +
  • 인쇄
자원고갈·환경파괴 없는 '꿈의 에너지'
화물컨테이너 크기서 50MW 전력생산
▲헬리온 에너지의 6번째 핵융합발전기 '트렌타'(Trenta). 지난 6월 헬리온 에너지는 민간업체 최초로 핵연료 플라즈마 1억°C 가열에 성공했다. (사진=헬리온 에너지)


미국 핵융합발전 스타트업 '헬리온 에너지'(Helion Energy)가 지난 5일(현지시간) 5억달러(약 5925억4000만원) 규모의 시리즈E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상용화 추진일정을 달성해 나간다면 추가적으로 최대 17억달러(약 2조151억원)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핵융합발전은 핵분열을 이용하는 원자력발전과 달리 폐기물 처리가 곤란하지 않고, 원료가 풍부해 자원고갈과 환경파괴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어 '꿈의 에너지'로 불린다. 다만 핵융합발전이 경제성을 갖추려면 '자기점화'가 가능해야 한다. '자기점화'는 핵융합 연료가 1억°C에 이르러 외부가열없이 스스로 핵융합 반응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한다. 이때 필요한 전력 주입량이 생산량을 넘어서기 때문에 상용화에 큰 걸림돌이 존재하는 상황이다.

지난 6월 민간기업 최초로 1억°C 가열에 성공해 핵융합 플라즈마를 만들어낸 헬리온 에너지는 화물컨테이너 크기에 50MW 규모의 전력량을 발전할 수 있는 핵융합발전기 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50MW는 국내 기준 약 7만명이 연간 가정용으로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인공항성을 구현하기 위해 축구장 60개 크기의 토카막 방식을 채택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와는 대조적이다.

헬리온 에너지는 '펄스자기핵융합' 방식을 활용한다. 알루미늄 자석으로 플라즈마 핵연료를 압축하고 다시 확장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헬리온 에너지 최고경영자(CEO) 데이비드 커틀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핵융합발전기가 모닥불이라면 헬리온의 핵융합발전기는 디젤 엔진과 비슷하다"며 "모닥불은 열을 발생시키기 위해 불을 지펴야 하지만 디젤 엔진의 경우 컨테이너에 연료를 넣고 연료가 연소할 때까지 압축하고 가열한다"고 비유했다.

이번 시리즈E 투자금액 5억달러 가운데 3억7500만달러(약 4443억원)를 투자해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한 미국 인공지능(AI) 개발사 오픈AI(OpenAI) CEO 샘 알트만은 이번 투자가 "지금껏 투자해왔던 금액 규모 중 가장 컸다"며 "(핵융합발전이) 기후위기를 벗어나는 데 있어 최선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원 한계가 없는 염가의 '녹색 에너지'를 이상향을 이룰 수 있는 3가지 요소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나머지 둘은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AI', 탄소중립 전환으로 생겨나는 소외계층을 위한 생계비 차원의 '기본소득'이다. 알트만 CEO는 "에너지 가격을 줄이는 것이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팬데믹 이후 '빈익빈 부익부' 더 심해졌다...세계 10대 부자들 자산 2배 '껑충'

코로나19 팬데믹 이후 전세계 인구의 99%는 소득이 줄어든 반면, 세계 10대 부자들의 자산은 2배 이상 증가하면서 '빈익빈 부익부'가 극에 달했다.국제구

'조화 쓰레기 한해 14톤' 김해시, 공원묘역 '조화 반입금지'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 인조식물은 심각한 환경오염을 유발하고 있다. 플라스틱 쓰레기를 양산할 뿐만 아니라 미세플라스틱을 방출한다. 특히 우리나

'넷제로 전도사' 최태원 SK 회장, 신입사원들에 '탄소감축' 당부

국내 재계에서 '넷제로 전도사'로 유명한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올해 입사한 신입사원들에게도 탄소 감축에 동참해달라고 부탁했다.14일 SK그룹에 따르

유리창으로 전기생산?...美스타트업, 태양광 유리패널 2024년 대량생산

전기를 생산하는 태양광 유리패널이 2~3년 내 미국에서 대중화될 가능성이 커지면서, 도심 빌딩숲이 태양광발전소로 탈바꿈하게 될 날도 머지않아 보

건조기가 뿜어내는 미세플라스틱...1대가 연간 120만개 방출

회전식 건조기 1대가 매년 120만개의 미세플라스틱 섬유를 대기중으로 방출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케네스 렁 홍콩시립대학 화학과 교수가 이끄는

'해양 플라스틱' 막는 기발한 장비들...한번에 350kg 수거하는 로봇도 등장

강을 통해 바다로 흘러들어가는 플라스틱 쓰레기는 한해 80만~270만톤에 달한다. 2017년 연구에 따르면 전세계 바다로 흘러드는 플라스틱 쓰레기의 90%가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