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억달러 유치한 '헬리온'..."핵융합발전, 기후위기 최선책"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8 13:32:48
  • -
  • +
  • 인쇄
자원고갈·환경파괴 없는 '꿈의 에너지'
화물컨테이너 크기서 50MW 전력생산
▲헬리온 에너지의 6번째 핵융합발전기 '트렌타'(Trenta). 지난 6월 헬리온 에너지는 민간업체 최초로 핵연료 플라즈마 1억°C 가열에 성공했다. (사진=헬리온 에너지)


미국 핵융합발전 스타트업 '헬리온 에너지'(Helion Energy)가 지난 5일(현지시간) 5억달러(약 5925억4000만원) 규모의 시리즈E 투자유치에 성공했다. 상용화 추진일정을 달성해 나간다면 추가적으로 최대 17억달러(약 2조151억원)를 지원받을 수 있게 된다.

핵융합발전은 핵분열을 이용하는 원자력발전과 달리 폐기물 처리가 곤란하지 않고, 원료가 풍부해 자원고갈과 환경파괴 문제를 모두 해결할 수 있어 '꿈의 에너지'로 불린다. 다만 핵융합발전이 경제성을 갖추려면 '자기점화'가 가능해야 한다. '자기점화'는 핵융합 연료가 1억°C에 이르러 외부가열없이 스스로 핵융합 반응을 유지하는 상태를 말한다. 이때 필요한 전력 주입량이 생산량을 넘어서기 때문에 상용화에 큰 걸림돌이 존재하는 상황이다.

지난 6월 민간기업 최초로 1억°C 가열에 성공해 핵융합 플라즈마를 만들어낸 헬리온 에너지는 화물컨테이너 크기에 50MW 규모의 전력량을 발전할 수 있는 핵융합발전기 제작을 목표로 하고 있다. 50MW는 국내 기준 약 7만명이 연간 가정용으로 쓸 수 있는 전력량이다. 인공항성을 구현하기 위해 축구장 60개 크기의 토카막 방식을 채택한 국제핵융합실험로(ITER)와는 대조적이다.

헬리온 에너지는 '펄스자기핵융합' 방식을 활용한다. 알루미늄 자석으로 플라즈마 핵연료를 압축하고 다시 확장시켜 전력을 생산하는 방식이다. 헬리온 에너지 최고경영자(CEO) 데이비드 커틀리는 CNBC와의 인터뷰에서 "기존 핵융합발전기가 모닥불이라면 헬리온의 핵융합발전기는 디젤 엔진과 비슷하다"며 "모닥불은 열을 발생시키기 위해 불을 지펴야 하지만 디젤 엔진의 경우 컨테이너에 연료를 넣고 연료가 연소할 때까지 압축하고 가열한다"고 비유했다.

이번 시리즈E 투자금액 5억달러 가운데 3억7500만달러(약 4443억원)를 투자해 가장 큰 지분을 차지한 미국 인공지능(AI) 개발사 오픈AI(OpenAI) CEO 샘 알트만은 이번 투자가 "지금껏 투자해왔던 금액 규모 중 가장 컸다"며 "(핵융합발전이) 기후위기를 벗어나는 데 있어 최선책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자원 한계가 없는 염가의 '녹색 에너지'를 이상향을 이룰 수 있는 3가지 요소 가운데 하나로 꼽았다. 나머지 둘은 상품과 서비스의 가격을 획기적으로 낮출 수 있는 'AI', 탄소중립 전환으로 생겨나는 소외계층을 위한 생계비 차원의 '기본소득'이다. 알트만 CEO는 "에너지 가격을 줄이는 것이 사람들의 삶의 질을 높일 수 있는 가장 좋은 방법 중 하나"라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