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빛좋은 개살구'된 COP26..."기후정상회담은 홍보행사로 변질됐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1-11-08 15:21:44
  • -
  • +
  • 인쇄
COP26 역대 ‘가장 배타적인’ 기후정상회담
접근성 부족, 장애인 배제, 남반부 국가 불참
그레타 툰베리 '기후회담, 홍보행사로 변질'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린 기후변화 행동 촉구 시위 (사진=연합뉴스)


'제26차 유엔 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6) 기후정상회담이 '빛좋은 개살구'라는 지적이다. 기후운동가와 환경운동가들 사이에선 '역대 가장 배타적인 회담'이라는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COP26은 역사상 가장 중요한 기후회담이자 외교회담 중 하나로, 11월 12일까지 영국 글래스고에서 열리고 있다. 이번 회담에서 전세계 정상들은 삼림벌채 중단, 2030년 메탄배출 30% 감축, 단계적 석탄발전 중단 등을 합의했지만 지구온난화의 임계값인 1.5℃ 목표 시점을 합의하지 못하면서 전문가들은 우려를 표하고 있다.

기후학자들은 지구온난화를 해결하는 방안이 온실가스 배출 감축이라고 거듭 강조해 왔다. 그러나 세계 각국은 저탄소 사회로 전환해야 한다는 필요성에는 동의하면서도 '2050 탄소중립'에 대해 입장차이를 보임에 따라 지구 상승기온을 1.5℃로 제한할 가능성은 급격히 희박해졌다.

이를 두고 스웨덴의 기후운동가 그레타 툰베리는 COP26 기후정상회담은 '실패'라고 평가했다. 툰베리는 자신의 트위터를 통해 COP26을 "북반구 국가의 그린워싱 축제"라고 비유하며 유엔 회담이 일종의 홍보행사로 변질됐다고 비난했다. 그는 "COP는 지도자들이 아름다운 연설을 하고 멋진 공약과 목표를 발표하는 홍보행사가 됐다"며 "평소와 다를 바 없는 2주간의 사업 축하행사"라고 비꼬았다.

9월초 1500개 이상의 환경운동단체들로 구성된 세계연합 '기후행동 네트워크(The Climate Action Network)'는 코로나19가 장기화되는 상황에서 안전하고 포괄적인 행사를 전개하기 힘들다며 연기를 촉구했다. 패트리샤 에스피노사 유엔 기후부장관도 코로나19 팬데믹으로 이번 정상회담의 접근성이 떨어진다는 점을 인정했다.

그러나 행사 개최국인 영국이 이를 밀어붙이면서 세계 정상들은 기차가 아닌 비행기로 이동했으며, 행사장 곳곳에서도 탄소저감을 위한 노력이 거의 엿보이지 않았던 것이다. 아사드 레만 COP26 연합 대변인은 최근 CNBC와의 인터뷰에서 "최악의 계획, 최악의 조직 그리고 가장 비효율적인 COP로 기록될 것"이라고 비판했다. 

COP26 연합은 영국에 본부를 둔 단체로 원주민 공동체, 최전방 활동가 및 남반구 민중 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10년 넘게 유엔 기후회담에 참석해왔다고 밝힌 레만 대변인은 남반구 대표 참가국 중 3분의 1만 COP26에 참석할 수 있었던 것으로 추정했다. 나머지 국가는 코비드19로 인한 제약이나 저렴한 숙박시설 부족, 회의장에의 접근 제한으로 회담에 참석할 수 없었다. 참석한 일부 시민사회단체도 협상에서 배제됐다.

행사 개막일에는 참석자들이 회담장인 글래스고의 SEC 복합단지로 몰리면서 일대 혼란이 야기되기도 했다. 이를 두고 미국의 청소년 기후운동가인 알렉산드리아 빌라세노르는 "배타적인 디스토피아 지옥 풍경"이라고 묘사했다. 그는 트위터를 통해 "참석자는 2만명인데 입구는 단 하나"라며 "모든 사람이 한 줄로 서서 보안을 통과해야 했기 때문에 2일동안 4시간씩 줄을 섰다"고 했다. 게다가 시민사회단체와 NGO 참관인들은 협상장에 들어가지도 못하고 별도의 방에서 온라인으로 본회의를 참관해야 했다.

또 COP26 현장에 수화 통역사가 없고 휠체어 접근이 불가능해 장애인을 고려하지 않았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COP26 정상회담 장소가 휠체어 입장이 불가능해 카린 알하라르 이스라엘 에너지부 장관은 참석하지 못하는 불상사가 발생했다. 이에 대해 그는 UN이 장애인 접근성의 중요성을 홍보했음에도 불구하고 정작 행사는 장애인을 배제했다고 비판했다.

환경단체 '지구 국제친구들(Friends of the Earth International)'의 기후정의 및 에너지 공동 규제자 디프티 바트나가르는 "기후영향의 최전선에 놓인 사람들이 글래스고의 거리나 COP의 홀에서 목소리를 내지 못하는데 어떻게 COP26의 결과가 공정하고 합법적일 수 있는지 의문"이라고 덧붙였다. 그의 경우 자신의 거주지인 모잠비크에서 글래스고까지 갈 수 없는 상황이었다.

툰베리는 "COP26이 실패라는 사실은 비밀이 아니다"며 "애초에 위기를 초래했던 방식으로는 위기를 해결할 수 없다"고 말했다. 툰베리는 지난 1일에도 "COP 안에는 우리의 미래를 진지하게 생각하는 척하는 정치인들과 권력자들만 있다"면서 "변화는 저 안에서 오는 것이 아니다. 저것은 리더십이 아니다. 이것이 리더십이고, 리더십의 모습"이라고 지적한 바 있다.

툰베리는 지난 9월말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린 유스포클라이메이트(Youth4Climate) 정상회담에서도 "2050년까지 넷제로니, 기후중립이니, 이것이 우리의 지도자들로부터 듣는 전부다"라며 "듣기 좋은 말이지만 지금껏 행동으로 이어진 것은 없다. 우리의 희망과 꿈은 이들의 허울뿐인 말과 공약에 질식한다"고 말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