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류 소비 75% 줄여야"...완전채식보다 약간의 육식 바람직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4-29 15:58:42
  • -
  • +
  • 인쇄
유럽과 북미 연간 약 80kg의 육류를 소비
지속가능한 지구 위해 20kg 이하 줄여야


기후목표를 달성하려면 육류 소비를 최소 75% 줄일 필요가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25일 독일 본대학은 미래 지구의 지속가능성을 보장하려면 육류를 많이 소비하는 북미와 유럽 국민들은 육류 소비를 최소 75% 줄어야 이상적이라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연구진은 환경과 기후, 건강, 경제적 영향을 비롯한 육류 소비의 다양한 측면을 검토한 결과 육류를 소량만 섭취해도 충분히 지속가능성을 이룰 수 있다는 결론을 내렸다.

유럽연합(EU) 시민은 연간 약 80kg의 육류를 소비한다. 그러나 축산업이 기후와 환경에 피해를 준다는 사실이 명백해지면서 동물성 식품 소비를 줄일 필요성이 부각되고 있다. 반추동물은 지구온난화를 가속화하는 메탄을 생성하는데다, 동물에서 얻을 수 있는 고기는 동물이 섭취한 칼로리의 일부밖에 되지 않는다. 같은 수의 사람들을 먹여 살리려면 훨씬 더 넓은 땅이 필요한 것이다. 이는 자연종을 보존할 공간을 줄여 생태계에 피해를 준다. 게다가 고기를 과도하게 섭취하면 건강에 좋지 않으며 만성질환을 유발할 수 있다.

연구저자인 마틴 카임(Matin Qaim) 본대학 개발연구센터(ZEF) 박사는 "모든 인간이 유럽인이나 북미인만큼 많은 고기를 소비한다면 국제 기후목표를 이루지 못하고 많은 생태계가 붕괴될 것"이라며 "육류소비를 연간 20kg 이하로 크게 줄일 필요가 있다"고 강조했다. 또 그는 현재 전세계에서 생산되는 곡물의 약 절반이 동물사료로 사용되고 있다며 식량안보를 지원하려면 동물에게 공급되는 곡물 양도 줄여야 한다고 지적했다.

여기서 짚고 넘어가야 할 점은 무조건 채식주의를 선택하는 일이 최선의 해결책이 아니라는 점이다.

연구진은 인류가 채식주의 식단으로 완전히 전환하는 일은 바람직하지 못하다고 강조했다. 식물성 식품을 재배·생산할 수 없는 지역도 많기 때문이다. 야채와 콩류는 어디에서나 재배할 수 없으며, 더욱이 일년 중 특정한 시기에만 수확할 수 있다. 특히 가난한 지역은 고품질단백질과 미량영양소의 식물 공급원이 부족하다.

공동저자인 마틴 팔라스카(Martin Parlasca) 박사는 "식물을 재배할 여건이 안되는 지역에서 건강한 식단을 보장하려면 육류가 필수"라고 강조했다. 또 음식은 수많은 식품업계 종사자에게 중요한 수입원이다. 그는 우유, 계란, 육류 수입이 갑자기 사라지면 이들의 생계가 위태로워질 것이라고 지적했다.

환경적인 관점에서도 제한된 수의 동물을 정해진 초원구역에 방목하는 일은 오히려 이롭다. 팔라스카 박사는 "사람은 풀밭에서 살 수 없지만 반추동물은 살 수 있다"며 "초원을 다른 방법으로 사용할 수 없을 경우 그 위에 가축을 기르는 것이 좋다"고 명시했다.

결국 가난한 국가들은 산업화된 국가보다 육류소비량이 훨씬 적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가난한 국가에서 육류를 소비하는 일은 전혀 문제가 되지 않으며 오히려 권장될 사항이라고 밝혔다. 즉 집중적인 육류소비량 감축은 부유한 국가들의 몫이다.

다만 현재로서는 육류소비가 감소할 조짐이 거의 없다. 이전보다 채식주의자가 더 많아졌지만 유럽 전역의 총 육류소비량은 여전히 정체되고 있으며, 북미와 호주는 세계에서 육류소비량이 가장 높다.

이에 카임 박사는 동물성 식품에 대한 세금인상 방안을 제안했다. 그는 "이 방안은 그다지 선호되지는 않는다"며 "특히 조정효과를 노린다면 10~20%의 추가가격으로는 충분하지 않을 것"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그러나 고기에 드는 높은 환경비용이 현재 가격에는 반영되지 않고 있다며 "소비자가 이러한 비용을 더 많이 분담하는 것이 전적으로 합리적이고 공정할 것"이라고 보았다.

연구진은 또한 '지속가능한 소비' 주제가 학교 교육과정에 더 많이 통합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카임 박사는 "음식뿐만 아니라 옷을 비롯한 일상의 소비재까지, 우리의 결정이 세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더 민감하게 살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연간자원경제학술지(Annual Review of Resource Economics)'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23일(현

美 해군 "기후위기는 안보위기...2030년 온실가스 65% 줄인다"

미 해군이 2030년까지 온실가스 배출량 65%를 감축하고, 2050년 '넷-제로'(net-zero: 지구온난화 유발 6대 온실가스 순배출량 '0')를 달성할 계획이다.24일(현지

농심, 비건 레스토랑 오픈..."새로운 비건 식문화 이끌것"

농심이 파인 다이닝 컨셉의 비건 레스토랑 '포리스트 키친'(Forest Kitchen)을 오픈한다.농심은 대체육을 사용해 단일코스를 제공하는 비건 파인 다이닝 레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로 연 1200톤 플라스틱 절감

동원F&B가 ESG(환경·사회·지배구조)경영의 일환으로 진행하는 '동원샘물' 페트병 경량화를 통해 연간 약 1200톤(t)의 플라스틱을 절감했다고

두나무, 메타버스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 1만그루 식수

두나무가 메타버스 플랫폼을 활용해 산불 피해지역에 나무를 1만그루 식수했다.25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산림청과 함께 경북 산불

[인터뷰] "산더미처럼 쌓인 스티로폼에 놀라 업사이클 도전했죠"

"쉽게 버려지는 스티로폼을 일상에서 오래 사용할 수 있는 물건으로 만들고 싶었다." 지난해 10월 'Re-'를 주제로 환경을 다시 생각한 공예작품을 뽑는 '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