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위기 따른 '물 부족 현상' 가장 먼저 직면할 도시는?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05-18 15:08:43
  • -
  • +
  • 인쇄
英 크리스천 에이드, 런던 베이징 시드니 등 꼽아


베이징, 런던, 시드니, 상파울루, 피닉스 등. 지구온난화로 전세계 물 부족 현상이 가속화될 것으로 우려되는 가운데, 특히 위험에 큰 도시 10곳이 지목됐다.

영국의 자선 단체 크리스천 에이드(Christian Aid)는 '초토화 - 가뭄이 세계 10개 도시에 미치는 영향' 5월 보고서에서 기후변화로 물 부족 위험에 놓여있는 도시 10곳을 발표했다. 이 도시들 중 대부분은 지구온난화로 과거에 한차례 물 부족을 겪었고 앞으로 그 빈도가 더욱 잦아질 전망이다.

보고서에 따르면 △영국 런던 △짐바브웨 하라레 △남아프리카공화국 케이프타운 △미국 피닉스 △인도 뉴델리  △브라질 상파울루  △중국 베이징 △아프가니스탄 카불  △호주 시드니 △이집트 카이로가 기후위기로 인해 물 공급에 가장 타격을 받을 도시로 선정됐다. 

우선 보고서는 기후 변화로 인해 가뭄의 빈도와 강도가 증가해 영국 런던·남동부가 물부족에 직면할 것이라고 밝혔다. 보고서는 "지구 온도가 산업화 이전보다 4℃ 오른다면 런던 시민들이 마실 수 있는 물이 고갈될 것"이라며 "심지어 영국의 인구는 꾸준히 증가하고 있어 물 부족 현상이 더욱 가속화 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실제로 영국 환경청 최고책임자인 제임스 베번(James Bevan)은 25년내 영국 런던과 영국의 남동부가 물 부족에 직면할 것이라고 2019년에 경고한 바 있다.

아프리카에 위치한 짐바브웨 수도 하라레는 2019년 1년동안 가뭄으로 수돗물이 끊겼었다. 시민들은 오염된 물을 마셨고 그로 인해 장티푸스가 발생했다. 보고서는 "지구 온난화로 2019년 가뭄보다 극심해지면서 앞으로 비슷한 물 고갈 위기에 직면할 것"이라며 "물 부족으로 더 많은 질병이 발생할 것으로 예측된다"고 했다. 하라레에 거주하는 자넷 지루고(Janet Zirugo)는 "기후변화로 인한 위기를 느끼고 있다"며 "갈수록 가뭄이 심해지고 비가 내리는 빈도가 줄어 먹을 것이 너무 부족한 실정"이라고 호소했다.

기후변화로 인해 위험에 직면하는 또 다른 도시는 남아프리카공화국의 케이프타운이다. 2018년 케이프타운 시의회는 '물 사용 제한' 조치를 내렸다. 가구 당 하루에 50리터의 물만 사용할 수 있었다. 50리터는 욕조 하나를 가득 채우는 양이다. 보고서는 "기온이 올라가면 1971~2000년과 비교해 2100년에 지표수 공급이 20%까지 줄어들 것"이라고 예측했다. 

미국 애리조나주의 '사막도시' 피닉스는 약 320km 떨어진 콜로라도 강(Colorado River)에서 물을 끌어온다. 보고서는 "지구온난화로 19년 동안 이어진 가뭄은 콜로라도 강의 수위를 현저히 낮췄다"며 "수돗물을 공급하기 위해 결국 지하수도 뚫어야했다"고 밝혔다. 보고서는 또 "68년 안에 콜로라도 강의 물 양이 35~50%로 줄어들 것"이라며 "피닉스는 다가오는 수십년 안에 심각한 물 부족을 겪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인도 역시 물부족 국가 중 하나이다. 지난 3월 인도는 122년만에 가장 높은 기온을 경험했고 평년보다 강수량이 4분의 1로 줄었다. 보고서는 "이미 인도에서 일어나고 있는 기온상승과 도시로 이주하는 인구증가로 인해 정부가 식수 공급에 어려움을 겪고있다"며 "기후변화가 이를 더욱 가속화 하고 있다"라고 분석했다. 2030년까지 인도의 도시인구는 6억명에 달할 것으로 관측된다. 

보고서는 또 "지구 온도 상승으로 인한 물 부족이 국가의 에너지 시스템도 위협한다"며 "예로 브라질 에너지 믹스의 70%는 수력발전에서 나온다"고 했다. 브라질 상파울루는 2015년에 극심한 가뭄으로 인해 2200만명의 20일치 물만 남아있었다. 지난해 브라질 광업에너지부 장관 벤투 아우부케르키(Bento Albuquerque)는 "브라질은 91년동안 가장 큰 물 부족을 경험하고 있다"며 "기후변화가 악화됨에 따라 브라질의 전력부문에 위협이 더욱 증가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베이징과 아프가니스탄 카불 등도 마찬가지다. 크리스천 에이드는 "전문가들은 중국이 발전된 상하수도 시설을 갖췄음에도 기후위기로 인한 물 부족을 감당하지 못할 것이라고 예측했다"며 "마찬가지로 도시인구의 85%가 얕고 오염된 우물에 의존하고 있는 아프가니스탄에서도 기후위기로 이 물마저도 부족해지고 있다"고 밝혔다.

오세아니아에 위치한 호주도 평균기온 상승으로 2017~2020년에 극심한 가뭄이 발생했다. 이로 인해 시드니에 대부분의 물을 공급하는 저수지의 물의 양이 절반으로 줄었다. 보고서는 "뉴사우스웨일스주 정부가 지난해 발표한 물 전략 초안에서 '미래 기후 위험으로 인해 기존의 물 공급 방식만으로는 물 수요를 충족시킬 수 없다고 했다"며 "결국 호주 정부가 재활용 폐수와 같이 강우량과 무관한 물 자원에 투자하지 않으면 다음 가뭄 때는 저수지에 물이 부족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마지막으로 보고서는 "이집트의 농업, 산업, 그리고 가정 물 소비는 이미 나일강의 공급을 넘어섰다"며 "이로 인해 나일강의 상류에 위치한 수단, 에티오피아와 강을 두고 관계가 악화되고 있다"고 강조했다. 기후위기로 나일강의 수위가 낮아진다면 수단과 에티오피아에서 부족해진 물을 보관하기 위해 댐을 설치하게 되고 하류에 위치한 이집트가 이를 문제삼을 것이라는 뜻이다.

한편 보고서는 "10개 도시 외에도 기후변화가 진행될수록 더 많은 도시들이 물 고갈 사태에 처하게 될 것이다"라며 "세계 각국의 정부가 물 부족의 심각성을 깨닫고 대안책을 조속히 마련해야 한다"고 전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