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심장병에도 치명적..."농도 높으면 심장부정맥 발병률 증가"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5-25 16:27:29
  • -
  • +
  • 인쇄
대기오염과 심장부정맥의 연관성 처음 입증
"심장병 환자, 대기오염 높으면 외출 삼가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 심장부정맥 발병률이 증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대기오염이 심장병에도 치명적이라는 사실이 입증된 것이다.

23일(현지시간) 대기오염이 심각한 날에 생명을 위협하는 심장부정맥이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유럽심장학회(ESC)가 주최하는 과학대회인 '하트페일러(Heart Failure) 2022'에서 발표됐다. 심장부정맥은 심장의 수축과 이완을 관장하는 전기적 신호에 이상이 생기면서 심장 박동이 비정상적으로 빨라지거나 느려지는 등의 불규칙한 현상이 발생하는 것을 말한다.

이번 연구는 이식형 제세동기(ICD)를 장착한 환자들을 대상으로 이탈리아 북부 피아첸차의 대기오염과 심실부정맥 사이의 상관관계를 조사했다. 유럽환경청(European Environment Agency)은 2019년과 2020년 323개 도시 가운데 307개 도시가 연평균 초미세먼지 농도 20.8μg/m3을 기록한 최악의 도시라고 평가했다.

연구진은 2013년 1월~2017년 12월 사이에 ICD 환자 146명을 대상으로 부정맥 발생일의 대기오염 농도와 부정맥이 없는 날의 오염농도를 비교했다. 연구 대상자 가운데 93명은 심장마비 후 심부전으로 ICD를 장착했고, 53명은 유전성 또는 염증성 심장 질환자들이다. 146명 가운데 79명은 심실부정맥을 경험한 적이 없었고, 67명은 심실부정맥을 겪었다.

심실부정맥 데이터는 2017년 말 연구가 완료될 때까지 ICD에서 원격으로 수집됐고, 일일 미세먼지, 초미세먼지, 일산화탄소(CO), 이산화질소(NO2) 및 오존(O3) 데이터는 이탈리아 지역환경보호청(Regional Environmental Protection Agency)에서 수집됐다.

연구결과, 쇼크로 치료된 심실부정맥과 초미세먼지 수치 사이의 상당한 연관성이 발견됐다. 초미세먼지 농도가 1μg/m3 상승할 때마다 심실부정맥 위험성은 1.5%씩 증가한다는 사실을 연구진은 밝혀냈다. 또 초미세먼지 농도가 1주일동안 평균보다 1μg/m3만큼 상승했을 때, 온도에 관계없이 심실부정맥의 가능성이 2.4% 높았다. 미세먼지 농도는 1주일동안 평균보다 1μg/m3 높았을 때 부정맥 위험이 2.1% 증가했다. 오염물질 농도와 심실부정맥 사이의 관련성이 입증된 것이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이탈리아 마조레병원의 알레시아 자니(Alessia Zanni) 박사는 "대기오염이 심한 날에 부정맥으로 인해 응급실을 방문하는 ICD 환자들이 늘어나는 것이 관찰됐다"면서 "심실부정맥 위험이 높은 사람들은 매일 대기오염 농도를 점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날에는(각각 35μg/m3, 50μg/m3 이상) 가능한 한 실내에 머물고, 교통량이 많은 야외에서는 N95 마스크를 착용하기를 권장했다.

세계보건기구(WHO)에 따르면 대기오염으로 매년 약 420만명이 사망한다. 심혈관질환 사망자의 거의 5명 중 1명은 대기오염에 의한 것으로, 이는 고혈압, 흡연, 잘못된 식습관에 이어 네번째로 큰 사망요인으로 꼽히고 있다.

자니 박사는 "미세먼지는 심장근육에 급성염증을 일으켜 심장부정맥을 유발할 수 있다"면서 "미세먼지가 발전소, 산업체, 자동차 등에서 배출되는만큼 개인 스스로를 보호하는 행동뿐만 아니라 건강보호를 위한 친환경 프로젝트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온실가스 배출 2위 '석유화학업계', 수소연료로 '넷제로' 선봉

철강업종에 이어 국내에서 두번째로 온실가스 배출이 많은 석유화학 업계가 수소연료를 사용한 온실가스 감축에 나서고 있다. 나프타 열분해 공정을

EU, '기업 지속가능성 보고지침' 최종안 합의…'그린워싱 퇴출'

유럽연합(EU)이 기업의 지속가능성 보고 요건 강화에 합의하면서 '그린워싱 기업 퇴출'에 들어갔다.EU이사회와 유럽의회는 지난 21일(현지시간) '기업 지

[팩트체크] 전경련 "주요국 원전 비중 늘었다" 사실일까?

전국경제인연합회(이하 전경련)가 화석연료 발전비중을 낮추기 위해 원전 발전을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이를 위해 제시한 해외 현황이나

COP26 유일한 합의 '벌채 중단'...러-우 전쟁에 '말짱 도루묵'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으로 국제 목재 거래량이 급감하면서 각국이 목재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규제 완화에 나섰고, 이에 따른 무분별한 벌목으로

SK C&C, 공장 대기오염물질 통합관리하는 플랫폼 출시

SK㈜ C&C가 공장 굴뚝에서 배출되는 대기오염물질을 통합 모니터링하는 플랫폼 'I-FACTs TMS'(아이팩토리 티엠에스)를 출시했다고 21일 밝혔다.TMS(Telemeter

플라스틱 용기 대체하는 축산용 '종이 포장재' 나왔다

쇠고기와 돼지고기 등 축산물을 소량 포장해 판매할 수 있는 종이 포장재가 개발됐다.대상홀딩스의 자회사로 육류 가공과 판매를 주업으로 하는 ㈜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