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심받지 못하는' 생물종, 멸종위험 2배 높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5 12:26:23
  • -
  • +
  • 인쇄
데이터부족(DD) 속하는 종의 56%가 멸종위기
멸종위기 적색목록에 올라온 DD종은 2만종
▲ 멕시코만 북부에 서식하는 수염고래종인 라이스고래(Rice’s whale). 데이터부족(DD) 종으로 해당 지역에 약 50마리만 남아있으며 현재 기름 및 가스, 보트에 위협받고 있다.(사진=NOAA Fisheries)


데이터가 부족한 생물종의 멸종위험이 2배에 달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이는 예상보다 멸종위기에 처한 생물이 더 많을 수 있다는 심각성을 드러낸 결과다.

4일(현지시간) 멸종위기 적색목록종의 멸종위험을 조사한 결과 데이터부족(DD) 분류에 속한 종의 56%가 멸종위기에 처해있다는 연구결과가 '커뮤니케이션바이올로지(Communications Biology)' 학술지에 발표됐다.

이는 데이터가 충분한 종의 멸종위기 비중이 28%인 것과 대비되는 수치다. 연구진은 분포나 개체군 데이터가 충분하지 않은 종은 DD로 간주되며, 이러한 종은 생물다양성 연구에서도 일반적으로 무시된다고 밝혔다.

국제자연보전연맹(IUCN)은 개체수, 추세 및 위협 등의 기준에 따라 14만종 이상을 평가한다. IUCN에서 만든 멸종위기종 적색목록은 각국 정부가 보존우선 순위를 정하는 데 사용된다. 적색목록에 올라온 DD종은 총 2만종이다.

연구결과, 위험에 처한 DD의 비중은 예상보다 훨씬 더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양서류의 85%, 그리고 포유류, 파충류, 곤충의 절반 이상이 위험에 처해 있다고 밝혔다. 여기에는 멸종위험률이 무려 95%에 달하는 '시에라 미아틀란 스파이크덤개구리'(Sierra Miahuatlan spikethumb frog), '숄라이밤개구리'(Sholai night frog), '아지치실버사이드'(Ajijic silverside)라고 불리는 멕시코 물고기 등이 있다.

DD종은 개체수 자체가 매우 적거나 목격이 드물어 개체수 추정이 어렵다. 이런 문제를 극복하기 위해 연구진은 종의 분포도, 기후조건, 토지이용 변화, 살충제 사용 및 침입종의 위협 등 주요 요소를 바탕으로 종의 멸종위험률을 예측하는 알고리즘을 만들었다. 그리고 지리적 분포가 알려진 DD종을 대상으로 알고리즘을 실행했는데, 이는 전체 DD종의 약 38%였다.

중앙아프리카, 남아시아 및 마다가스카르는 위험에 처한 DD종의 수가 가장 많은 지역이며, 해양에 서식하는 DD종은 절반이상이 멸종위기다.

멸종위기종으로 분류된 약 1만8000마리의 무척추동물 중 27%가 DD종이다. 지난해 발표된 연구는 곤충의 멸종속도가 조류, 포유류, 파충류보다 8배 빠르며, 눈에 보이는 감소추세는 빙산의 일각일 가능성이 높은 것으로 분석했다. 그러나 비교적 인지도가 낮은 무척추동물보다 척추동물이 각 종별로 무려 500배의 지원금을 받고 있다.

얀 보르겔트(Jan Borgelt) 노르웨이과학기술대학(NTNU)의 수석연구원은 "데이터가 부족한 종을 고려하면 세계 거의 모든 육지와 해안 지역에 걸쳐 평균 멸종위험이 더 높을 것"이라고 밝혔다.

제인 힐(Jane Hill) 영국 요크대학 교수는 "IUCN 적색목록은 지구상의 모든 종 가운데 극히 일부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다"며 "이번 연구가 DD종에 대한 더 많은 정보를 제공하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지구상 대부분의 종에 대해 아는 것이 거의 없다"고 덧붙였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