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구온난화의 저주…"호주 밀 수확량 40% 줄어들수도"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0-15 08:50:02
  • -
  • +
  • 인쇄
"건조한 기후로 재배 더 어려워질 것"
주요 밀수출국…세계시장 타격 우려

지구온난화로 호주 밀 수확량이 수십 년간 급락했다.

13일(현지시간) 호주 연구진은 지구온난화로 인도양 기온이 오르면서 호주 밀밭 일대의 기후가 건조해졌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했다. 이로 인해 지난 30년간 밀 수확량이 심각하게 감소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지구온난화가 계속되면서 밀 재배가 더욱 어려워질 것이라고 경고했다.

연구진이 1800년대 후반 이후 기후현상이 호주 강우량 및 밀 수확량에 미친 영향을 분석한 결과, 인도양쌍극자(Indian Ocean Dipole;IOD) 현상의 빈도가 증가하면서 밀 재배지의 강수량 및 수확량이 현저하게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IOD는 초여름-늦가을 시기 인도양 동부와 서부의 해수면 온도차가 극심해지는 현상으로 인도양판 엘리뇨, '인도니뇨'라고도 불린다. 동부해역의 수온은 낮아지고 서부 수온이 높아지면서 아프리카 동부에 홍수를, 그리고 호주에 폭염과 가뭄을 일으키는 것이다. 연구에 따르면 IOD 현상이 엘니뇨·라니냐보다도 밀 생산량에 더 큰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진은 IOD 현상으로 건조한 해에는 헥타르당 평균 2.5톤에 달하는 밀 수확량이 헥타르당 1.5톤 이하로 떨어질 수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빈 왕(Bin Wang) 호주 뉴사우스웨일즈정부 1차산업부 소속 기후학자는 "호주 밀 수확은 전적으로 강우에 달려있다"며 "IOD 현상이 발생한 시기의 강우량은 보통 겨울과 봄의 평균 강우량보다도 낮아져 밀 수확량 감소로 이어진다"고 설명했다. 그는 IOD 증가의 주된 원인으로 기후변화를 지목했다.

공동저자인 앤드류 킹(Andrew King) 호주 멜버른대학 박사도 온실가스 배출로 인도양이 빠르게 온난화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로 인해 IOD 발생빈도가 증가해 가뭄이 잦아질 것으로 예상되고 있다. 이러한 IOD 현상에 영향을 가장 많이 받는 지역이 밀 재배지와 겹치는 것이다.

더욱이 호주가 시장 점유율 10% 이상을 차지하는 주요 밀 수출국 중 하나인 만큼 호주 밀 생산량 감소가 세계 밀 공급에까지 타격을 입힐 것으로 우려되고 있다.

호주농업자원경제과학국(ABARES)은 2022-23년도 밀 수확량 자체는 사상 두 번째 큰 풍작일 것으로 예측했으나 IOD에 3연속 라니냐로 환경의 습도가 상승해 밀 품질이 저하되고 수확이 지연될 수 있다고 경고했다. 

게다가 ABARES는 미국 남부, 브라질 남부, 아르헨티나 등 다른 밀 재배지역은 라니냐로 인한 가뭄에 타격을 입으면서 "향후 세계 곡물생산에 영향을 미칠 수 있다"고 전망했다.

브렛 호스킹(Brett Hosking) 호주 농경조합 '그레인그로워스(Grain Growers)' 회장은 국가 지역에 따라 편차가 상당하고 IOD의 영향과 라니냐 및 엘니뇨 주기가 모든 곳에서 동일하지 않다며 "재배업자들은 재배지 조건에 맞춰 농사를 짓고 기후변동성과 식량수요에 발맞출 필요가 있다"고 조언했다.

그런 한편 그는 밀 생산량이 연구와 더불어 "재배자들의 독창성 덕분에" 증가하고 있다며 "위기에도 불구하고 농부들이 계속해서 농작물에 적응하고 생산하고 있다"고 전하기도 했다. 이러한 적응과정에 기술 및 예측모델링의 개선이 계속 중요해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푸드(Nature Food)'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