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석학 745명 "산림바이오매스 사용 중단하라"

차민주 기자 / 기사승인 : 2022-12-09 11:21:57
  • -
  • +
  • 인쇄
尹대통령 등 각국 정상에 촉구
"숲 파괴하는 기후위기의 주범"


제15차 유엔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CBD COP15)를 맞아 700명이 넘는 세계 석학이 윤석열 대통령에게 산림바이오매스 사용중단을 촉구했다. 

9일 미국 터프츠대학교 윌리엄 무마우 명예교수 등 700명이 넘는 과학자는 산림바이오매스 에너지를 생물다양성 손실과 기후변화의 원인으로 주목하고 세계 정상들에게 바이오매스 의존 중단을 촉구했다. 이들은 윤석열 대통령을 비롯한 미국, 일본, 중국, 유럽연합, 영국 정상 앞으로 산림바이오매스 사용 중단 촉구 성명에 참여했다.

산림바이오매스는 숲에서 수확하거나 임업 활동에서 나오는 목재를 태워 전기와 열을 만드는 연료로, 국내에서는 주로 대형 화력발전소에 투입된다. 삼림바이오매스를 사용하면 베트남, 브라질 등의 산림 생태계가 훼손될 수 있고 연소과정에서 온실가스가 배출되기 때문에 기후위기를 가속화하는 하나의 요인으로 지목받고 있다.  

캐나다 몬트리올에서 열린 CBD COP15에서 과학자들도 산림바이오매스에 대한 오해로 환경파괴가 자행되고 있다고 우려했다. 이들은 윤 대통령을 비롯한 정상들에게 보낸 서신에서 "많은 국가가 산림바이오매스가 '탄소중립적'이라고 잘못 여기는 바람에 넷제로 목표를 달성하고자 산림바이오매스에 의존해가고 있다"며 "이는 기후위기 대응에 필요한 숲을 오히려 파괴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이들은 "바이오매스를 목적으로 발전소에서 태워지는 목재펠릿의 대부분은 업계가 주장하는 벌채 부산물과 잔여물이 아닌 통나무에서 나온다"고 덧붙였다.

이어 과학자들은 "숲은 화석연료 연소로 인한 모든 배출량의 거의 3분의 1을 흡수하는 능력 덕분에 흔히 '지구의 허파'라고 불린다"며 "귀국이 산림 바이오에너지에 대한 모든 의존을 끝내고, 종국에는 풍력과 태양광과 같은 대안 재생에너지원으로 완전히 전환하기를 요청한다"고 촉구하였다.

바이오매스는 산림파괴의 주범으로 세계적인 비판을 받고있다. 지난 10월 영국의 BBC는 세계 최대 바이오매스 발전소를 소유한 드랙스(Drax) 그룹이 캐나다의 천연림을 벌채해 연료용 목재펠릿을 만든다는 사실을 탐사보도로 밝혀냈다. 과학자들은 이번 서신을 통해 이런 벌채로 카리부(순록) 등 법정보호종이 위협받고 있다며 "숲은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는 생물종의 중요한 피난처로서 미래의 생물다양성에 더욱 중요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국내 발전업계도 드랙스의 목재펠릿을 수입하고 있다. 국내에서 사용되는 목재펠릿의 83%는 수입산으로, 캐나다 외에도 베트남 등 동남아시아 지역에서 생산된다. 이들 펠릿은 현지에서 각종 환경오염을 유발하며, 불투명한 공급망으로 지속가능성을 보장하기 힘들다. 삼성물산, GS글로벌 등 국내 유수 기업에 펠릿을 납품하는 베트남의 최대 목재펠릿 업체 중 하나인 안비엣팟에너지(An Viet Phat Energy)는 지난 10월 산림관리협의회(FSC) 친환경 인증을 박탈당한 바 있다.

지난해 기준 국내산 목재펠릿의 42%도 원목으로 만들어졌다. 이는 2020년 29%에 비해 크게 늘어난 것이다. 원목이 아닌 미이용바이오매스도 2019~2021년 사이 4배 가까이 늘어났다. 미이용바이오매스는 이용하면 활용가치가 있으나 수집·운반 체계 또는 이용 기술의 미흡, 경제성의 결여 등으로 이용되지 않는 바이오매스다.

이런 바이오매스 발전은 같은 양의 에너지를 생산할 때 석탄보다 많은 온실가스를 배출하지만, 경우에 따라 청정 재생에너지인 태양광·풍력보다 높은 신재생에너지 공급인증서(REC) 가중치를 받고 있다.

기후솔루션 송한새 연구원은 "미이용바이오매스의 범위가 매우 넓어 타 산업에 이용 가능한 목재마저 발전소에서 태워지고 있다"며 "바이오매스 중 최고로 높은 REC 가중치 적용으로 과도한 벌채를 부추기는 문제도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또 "지난 대형 산불 때 경미한 피해만 입은 나무도 모두 베어 미이용바이오매스 펠릿화로 성형되는 등 과도한 양의 나무가 베어지는 문제가 있다"고 지적했다.

서신을 준비한 미국 천연자원자원보호협회(NRDC) 엘리 페퍼 부국장은 "이번 생물다양성협약 당사국총회의 목표는 2030년까지 세계 육지와 바다의 30%를 보호하고, 6000억~8000억달러(약 791조~1055조원)가 부족한 자연보전 재원을 마련하는 것"이라며 "각국은 반(反)자연적 보조금을 친(親)자연적 보조금으로 전환하고자 협상 중인데 바이오매스 벌채는 이러한 노력을 훼손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번 서신에는 12월 8일 기준 745명이 서명했으며, 아직도 과학자의 참여 서명을 받고 있어 서명인은 더욱 늘 전망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유럽 은행들 석유기업 '돈줄' 역할...1조유로 채권 발행 '들통'

유럽 은행들이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화석연료 기업들에게 채권 시장에서 1조유로(약 1455조9600억원) 이상을 조달하도록 도운 사실이 들통났다. 이 자

그린패키지솔루션 방문한 청년들..."친환경 패키지 체험"

청년들이 친환경 신소재 패키지 기업 '그린패키지솔루션'에서 제로웨이스트와 순환경제, 탄소중립의 미래 등을 체험했다.그린패키지솔루션은 지난 23

1년에 400억장씩 버린다...반려견 배변패드 '환경오염' 온상

국내에서 매일 배출되는 반려견 배변패드의 양은 얼마나 될까?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조사한 통계에 의하면 국내 반려동물 가구수는 602만가구로,

대한항공, 조종사 임금 3.5% 인상 잠정합의

대한항공이 조종사의 임금 총액을 3.5%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대한항공은 지난 25일 오후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2023년 임금협상 관련 잠정 합의에

현대제철 10월 'SMK 2023' 참여...탄소중립 로드맵 '한눈에'

현대제철이 오는 10월 11일~13일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리는 '국제철강비철금속산업전(SMK) 2023'에 참여해 탄소중립 로드맵과 이를 기반으로 한 전

전통시장 온라인 판로 열어줬더니...한달만에 매출 30% '껑충''

쿠팡이츠의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으로 온라인 판로 마련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매출이 증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각 지역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