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수가 말라간다..."30년간 세계 호수 저수량 53% 감소"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3-05-19 11:17:14
  • -
  • +
  • 인쇄
기후변화와 인간의 소비가 주원인
호수 주변 거주자 20억명 피해예상

지난 30년동안 전세계 대형 호수와 저수지의 물이 절반 이상 증발해 버렸다.

미국 버지니아대학(University of Virginia)과 콜로라도대학(University of Colorado) 등 국제연구팀은 전세계 최대 호수 53개를 분석한 결과, 1992~2020년동안 저수량이 53% 감소한 것을 확인했다고 18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사이언스(Science)을 통해 밝혔다.

연구에 따르면, 아시아 카스피해에서 남미 티티카카 호수에 이르기까지 전세계 주요 호수들은 30년동안 저주량이 연간 약 22기가톤씩 사라졌으며, 지금까지 잃은 물의 양은 603km³에 달했다. 이는 미국에서 가장 큰 저수지인 미드호수의 약 17배에 달하는 양이다.

물이 마르는 이유로 온난화와 물 소비증가 등이 꼽힌다. 연구를 주도한 버지니아대학의 수문학자 팡팡 야오(Fangfang Yao) 교수는 "자연호수 감소의 56%가 지구온난화와 인간의 소비에 의한 것이며, 온난화가 그 중 더 큰 비중을 차지한다"고 말했다.

실제로 호수 증발 속도는 지구온난화로 인해 점점 빨라지고 있다. 지난해 텍사스 A&M대학교(Texas A&M University)의 후이린 가오(Huilin Gao) 교수가 주도한 다른 연구에 의하면 지난 33년동안 호수 증발 속도는 58% 빨라졌다. 가오 교수는 "호수의 표면적이 19% 증가하면서 증발량은 매년 증가했다"고 설명했다. 

연구진은 "중앙아시아의 아랄해와 중동의 사해는 인간의 사용으로 인해 호수가 불가역적으로 말라가고 있으며 기온 상승으로 인해 아프가니스탄, 이집트, 몽골에 위치한 호수들의 수위도 줄어들고 있다"고 말했다.

그런데 연구에 의하면 건조한 지역뿐만 아니라 습한지역에 위치한 호수에서도 물이 마르고 있다. 이는 기후변화로 인해 건조한 지역이 더 건조해지고 습한 지역이 더 습해질 것이라는 기존의 예측과는 상반된 관측이다.

야오 교수는 "아직 정확한 원인은 모르지만 한 가지 확실한 것은 호수 주위에 수많은 사람들이 산다는 것"이라며 "이 사실을 간과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실제로 전세계 인구의 약 4분의 1이 매말라가는 호수 주변에 살고 있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발라지 라자고팔란 콜로라도대학 교수는 "호수는 전세계적으로 문제가 되고 있으며 이는 광범위하게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그는 "호수는 물 안보에 매우 중요함에도 불구하고 제대로 모니터링되지 않는다"며 "약 20억명의 사람들이 이번 연구의 영향이 미치는 지역에 살고 있다"고 지적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