뻥 뚫린 공항부지 '태양광발전소'로 변신한다

김현호 기자 / 기사승인 : 2021-05-25 07:00:02
  • -
  • +
  • 인쇄
세계 각국 공항 앞다퉈 태양광 패널 설치
인천공항도 "2040년까지 RE100 달성할것"

높은 탄소배출량, 소음 그리고 미세먼지 등 다양한 환경문제를 유발하는 공항이 태양광에너지 발전소로 변신하고 있다.
 
공항은 넓은 부지에 공간이 뻥 뚫려있다. 이런 공항의 부지를 이용해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면 그만큼 높은 효율을 얻을 수 있다. 실제로 호주 RMIT대학 연구원들은 공항 부지에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면 얼마나 많은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는지 연구를 통해 확인했다.

연구팀은 "호주정부가 소유한 공항 가운데 21곳만 태양광 패널을 설치해도 1만7000개의 주거용 태양광 패널보다 10배 많은 에너지를 생산할 수 있다"면서 "이를 통해 15만2000톤의 탄소배출을 줄일 수 있다"고 강조했다. 15만2000톤의 탄소는 7만1000대에서 뿜어내는 탄소배출과 맞먹는 양이다.

연구에 참여한 체인 선(Chayn Sun) 연구원은 "모든 공항은 적절한 유형의 태양광 패널을 설치하면 충분한 효과를 볼 수 있다"며 "전세계에 위치한 공항은 물론 대형 건물도 마찬가지"라고 주장했다.

어마어마한 양의 전력을 소비하는 공항이 태양광에너지 발전소로 변신할 가능성이 충분하다는 것이다. 게다가 태양광에너지 발전소는 대부분 농지와 삼림에 건설되기 때문에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을 끼친다는 지적이 끊이지 않고 있다. 그러나 공항은 이같은 지적에서 자유롭다.

사실 인천공항만 해도 2019년 배출한 탄소배출량은 147만5422톤에 달했다. 이는 30년생 소나무 2억2500만그루가 1년동안 흡수하는 탄소량이다. 이를 의식한듯 인천국제공항공사는 개항 20주년을 맞은 올해 아시아 공항 최초로 'RE100' 캠페인을 도입했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nergy) 100%'의 약자로,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2050년까지 풍력·태양광 등 재생에너지 전력으로 충당하겠다는 목표의 국제 캠페인이다.

또 인천국제공항공사는 2040년까지 재생에너지 전환비율을 100%로 끌어올려 '에너지 자립 공항'으로 거듭나겠다고 밝히면서 태양광 발전계획을 공개했다. 현재 인천국제공항은 제2여객터미널 장기주차장에 캐노피형태(지붕에 설치하는 형태)의 태양광 발전시설을 약 1200kW 규모로 설치하는 공사를 진행하고 있다. 2022년에는 동일 주차장에 동일 형태로 1500kW를 추가 설치할 예정이다.

인천국제공항공사는 "지난해 7315kW의 전력을 태양광을 통해 생산했다"며 "앞으로도 지속적으로 신재생에너지를 도입해 공항의 에너지 자립을 이뤄나가겠다"고 밝혔다.

▲인천국제공항 곳곳에 태양광 발전시설이 설치돼 있다. (사진=인천국제공항공사)


다른 나라의 공항들도 마찬가지로 태양광을 적극 활용하고 있다. 호주 멜버른공항은 축구장 26개 크기의 태양광 발전소가 있다. 호주내 최대 규모다. 공항에서 연간 사용되는 에너지의 15~20%가 이곳에서 생산되고 있다.
 
인도 코친국제공항은 지난 2015년부터 태양광 발전을 시작했다. 넓은 공항부지에 4만6000개가 넘는 태양광 패널을 설치했다. 이를 통해 앞으로 20년 이내로 30만톤의 탄소를 줄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캐나다 에드먼턴국제공항에도 30만개가 넘는 태양광 패널이 설치돼 있다. 지난해 설치된 이 태양광 패널에서 생산되는 전기는 앞으로 공항뿐 아니라 인근지역 2만7000여가구에도 공급될 예정이다. 세계 최대 규모의 공항 태양광 발전소 건설을 계획하고 있는 캐나다는 앞으로 공항 태양광 발전소를 통해 연간 10만6000톤의 탄소를 줄일 계획이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