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번 입고 버리는 '반짝이 의상'…미세플라스틱 주범?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2-12-28 11:47:55
  • -
  • +
  • 인쇄
금속반사 코팅 플라스틱…쉽게 떨어져
"유해화학물질·폐기물도 더 많이 발생"


연말연시를 맞아 모임이 잦아지면서 일명 '반짝이 의상' 구매량이 늘고 있지만, 의상의 소재가 환경에 치명적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26일(현지시간) BBC는 흔히 반짝이 장식으로 알려진 '시퀸'(Sequin)이 유해화학물질과 미세플라스틱을 배출하고, 방치되거나 버려지는 등 낭비되는 경우가 많아 환경보호 차원에서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는 전문가들의 의견을 보도했다.

'시퀸'은 금속 반사 코팅을 한 플라스틱을 옷에 꿰매 다는 다양한 모양의 장식이다. 각도에 따라 빛을 반사해 화려한 분위기를 내기 때문에 의류나 가방 등에 장식용으로 쓰인다. 문제는 이같은 시퀸이 쉽게 떨어져나간다는 점이다. 떨어져 나간 시퀸이 하수구를 타고 내려가면 자연 환경 속에 수백년간 잔류하면서 더 작은 조각들로 파편화되고, 걷잡을 수 없이 퍼져나간다.

국제환경법센터의 플라스틱 및 석유화학 캠페인 매니저인 제인 패튼(Jane Patton)은 "시퀸은 누군가를 껴안거나, 자동차를 타고 내리거나, 그냥 걷거나 춤을 출 때에도, 또 세탁할 때에도 계속해서 떨어져 나오게 된다"며 "패스트 패션이나 할인매장에서 나온 옷이면 더하다"고 지적했다.

제인 패튼은 "시퀸은 합성소재로 만들어졌고, 대부분 유해화학물질을 함유하고 있기 때문에 대기중, 물, 토양 등 어떤 환경에 잔류하더라도 잠재적인 위험성을 갖췄다"며 "이같은 미세플라스틱은 쉽게 스며들고 이동이 쉽기 때문에 매우 광범위한 문제로 퍼져있고, 청소하거나 억제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밝혔다.

실제로 최근 한 연구결과에 따르면 바다 아래로 가라앉는 미세플라스틱의 양이 지난 40여 년 사이에 10배 가까이 증가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바다 밑바닥 퇴적토로 유입된 미세플라스틱은 물리적 풍화나 분해 없이 그대로 잔류하면서 질량이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

게다가 시퀸 의상 구매자들은 대부분 일상복으로 활용하지 않고, 금방 버리는 경우가 많았다. 자선단체 옥스팜이 18~55세 영국 여성 2000여명을 설문조사한 결과 40%가 축제 시즌을 위해 시퀸 의상을 구매했다고 밝혔다. 또 25%만이 구매한 시퀸 의상을 다시 입을 계획이라고 확신했고, 옷을 버리기 전 5번 정도만 더 입을 것으로 응답한 이가 대부분이었다.

5%의 응답자는 옷을 다 입으면 쓰레기통에 버리겠다고 했다. 이에 따라 옥스팜은 2019년 축제 파티 의상 170만벌가량이 쓰레기 매립지에 묻힐 것으로 추산했다. 쓰레기 매립지는 플라스틱 격리장이 아닌 잠재적 미세플라스틱 배출원으로 작용한다.

그린피스 독일지부의 순환경제 및 유해물질 운동가 비올라 볼게무트(Viola Wohlgemuth)에 따르면 의류업계가 생산하는 물량의 40%는 애초에 팔리지도 않고, 선박에 실어 다른 나라에 폐기처분한다. 볼게무트는 "시퀸으로 장식된 옷도 예외는 아니다"며 "케냐와 탄자니아의 중고 의류시장이나 매립지에서 여러 번 목격한 바 있다"고 전했다.

볼게무트는 이어 "섬유 폐기물 수출에 대한 규제는 없다"며 "그런 수출품들은 중고 직물로 위장돼 가난한 나라에 버려지고, 그곳의 매립지나 수로에 머물면서 해당 지역을 오염시킨다"고 밝혔다. 유해폐기물의 국가간 이동 및 교역을 규제하는 바젤협약 하에 금지된 전자폐기물이나 플라스틱폐기물과 달리 아무런 제재가 없다는 것이다.

시퀸의 제조 방식도 문제다. 플라스틱 판에 구멍을 내는 방식으로 제조되고, 인조 합성섬유로 기워서 의상에 부착시키기 때문에 부차적인 폐기물이 더 많이 발생한다는 것이다. 유엔환경계획(UNEP)에 따르면 의류 재질의 60%는 폴리에스테르나 아크릴과 같은 플라스틱이며, 옷을 세탁할 때마다 미세섬유가 갈라져 미세플라스틱 배출의 주범이다. 국제 자연 보전 연맹(IUCN)은 합성섬유가 바다로 방출되는 미세섬유의 35%를 차지하는 것으로 추정했다.

인도 구자라트 주의 한 직물공장 소유주 지그네시 자가니(Jignesh Jagani)는 "몇몇 기업이 폐기물을 태워버리려고 시도했지만, 유독가스가 발생하기 때문에 주 오염관리위원회가 이를 막았다"며 "그대로 매립하거나 방치할 수도 없어 이같은 폐기물을 다루는 일은 큰 도전이다"고 밝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유럽 'ESG법안' 사실상 좌초...EU 회원국들 "기업들 너무 큰 타격" 반대

유럽연합(EU) ESG(환경·사회·지배구조) 제도의 핵심인 유럽 기업지속가능성 실사지침(Corporate Sustainability Due Diligence Directive, CSDDD)이 독일 등 몇

[신간] ESG 경영혁신 '글로벌 초일류 기업에서 배워라'

ESG는 이제 기업경영의 핵심축으로 자리를 잡아가고 있다. 이런 가운데 공시와 탄소배출 규제 등을 중심으로 ESG 제도화가 본격화됨에 따라 기업들도 이

AI는 '물먹는 하마'?...AI 데이터센터 물사용량 급증한다

전세계적으로 인공지능(AI) 기술에 대한 수요가 폭발적으로 증가하면서 2027년에 이르면 AI로 인해 취수량이 42억~66억 입방미터(㎥)가 증가할 것이라는

서스틴베스트, 주총 안건 설명자료 전달서비스 개시

의결권 자문사 서스틴베스트가 정기주주총회 시즌을 앞두고 '주총 안건 설명자료 서비스'(MDS, Material Delivery Service)를 시작한다고 28일 밝혔다.MDS는 회사

저탄소철강 외면한 현대차·기아...공급망 탈탄소 순위 '중하위권'

국내 완성차업체들의 기후·인권 대응이 유럽연합(EU)과 북미 경쟁사에 뒤쳐지는 것으로 나타났다.28일 완성차업체들의 공급망 탈탄소 및 인권경영

HLB제약, GPTW 2024 어워드서 '일하기 좋은 기업' 수상

HLB제약이 글로벌 신뢰경영 평가기관인 미국 GPTW(Great Place To Work Institute)가 주관하고 GPTW코리아가 주최하는 '2024년 제22회 대한민국 일하기 좋은 기업'에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