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늘 떠다니는 우주쓰레기 '100조개'...우주도 오염되고 있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10 12:23:09
  • -
  • +
  • 인쇄
인공위성 9000개..이미 포화인데 계속 증가
NASA "우주쓰레기 줄여야...국제협약 시급"

미국 항공우주국(NASA)과 국제 과학자들이 우주 쓰레기를 줄이기 위한 국제협약을 마련해줄 것을 촉구하고 나섰다.

NASA 제트추진연구소, 영국 폴리머스대, 런던 동물학회(ZSL), 캘리포니아공대 등의 과학자들은 9일(현지시간) 미국과학진흥협회가 발행하는 학술지 'EurekAlert!'에 전세계 국가들이 우주쓰레기 대책 마련을 위한 국제조약 체결을 촉구하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현재 지구 궤도를 돌고 있는 위성은 9000개에 이른다. 2030년에 이르면 이 위성들의 숫자가 6만개 이상으로 늘어날 것이라는 전망이다. 문제는 이렇게 위성이 늘어나면서 우주에 고장난 위성이나 버려진 발사체 등 우주 쓰레기들도 그만큼 많이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는 점이다.

지금도 우리가 살고 있는 지구 궤도에는 10㎝ 이상의 쓰레기가 3만6500여개가 떠다니고 있다. 지름 1㎝ 이상의 쓰레기는 100만개가 넘고, 지름 1㎜~1㎝의 작은 조각들은 약 3억3000만개가 떠돌고 있는 것으로 추정된다. 극미세 조각까지 합치면 100조개가 넘을 것이라는 추측도 있다.

일반적으로 우주쓰레기는 초속 8만㎞의 속도로 날아다닌다. 현재의 기술로는 무중력 상태에서 날아오는 우주쓰레기 파편을 방어하는 것은 불가능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1978년 NASA 도널드 케슬러는 우주쓰레기들이 충돌을 거듭하면서 더욱 파편화되고 있고, 이런 파편들이 늘어나 인류가 더이상 우주에 진출하지 못하는 상황에 이를 수 있다고 예측하기도 했다. 더구나 최근들어 우주 인터넷망 구축이 본격화되면서 지구 궤도는 이미 인공위성으로 포화 상태다.

실제 국제우주정거장(ISS)은 날아오는 우주쓰레기를 피하기 위해 지난해 6월과 10월 두차례 회피 기동을 실시한 바 있다. ISS는 1999~2021년 사이에 총 29차례의 충돌 위험에 직면했고, 2020년 한해에만 3차례나 발생했다. 시간이 지날수록 충돌 위험은 점점 더 늘어나고 있는 추세다.

이에 과학자들은 이에 대한 대책마련이 시급하다고 촉구하고 있다. 위성의 지속가능성이 보장되려면 우주쓰레기에 대한 국제협정을 체결해 위성 사용자와 생산자에게 위성을 제작할 때부터 대기권 재진입을 위한 기술적용 등 폐기 의무를 부여해야 한다는 것이다.

멜리사 퀸 스페이스포트 콘월 책임자는 "위성은 현재 인간·경제·안보 및 지구의 건강에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지만 사람과 지구를 위한 우주 이용은 이미 위험한 수준에 있다"며 "인류가 해양을 이용해 온 과거와 비교하면 우주 이용의 미래를 대처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 우주에서 책임있는 행동을 해야 할 필요가 있으며 모든 지도자들에게 우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공동으로 책임질 것을 촉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