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십만개였던 둥지가 감쪽같이 사라졌다...번식 멈춘 남극 바닷새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3-03-15 17:40:37
  • -
  • +
  • 인쇄
기후변화가 일으킨 남극 눈보라가 번식 방해
번식할 시기에 도둑갈매기 둥지 한개도 없어
▲남극풀마갈매기 (사진=위키백과)

기후변화가 일으킨 눈보라로 인해 남극 바닷새들이 번식을 못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극지연구소 연구팀은 기후변화로 남극 새들의 주요 번식지 중 하나인 스바르타마렌(Svarthamaren)의 강설량과 적설량이 예년보다 훨씬 늘면서 바닷새들의 번식을 방해하고 있다고 밝혔다.

새해는 남극도둑갈매기, 남극풀마갈매기, 흰풀마갈매기 등 남극의 새들이 둥지를 짓고 알을 낳는 중요한 시기다. 그러나 2021년 12월부터 2022년 1월까지 연구진은 스바르타마렌에서 도둑갈매기 둥지를 단 한 개도 찾지 못했다고 밝혔다. 남극풀마갈매기와 흰풀마갈매기 둥지도 거의 사라졌다.

▲흰풀마갈매기 (사진=위키백과)

연구의 제1저자 세바스티앙 데캉스(Sebastien Descamps) 노르웨이 극지연구소 연구원은 "바닷새 서식지에 폭풍이 오면 번식 성공률이 낮아지는 점을 감안해도 번식을 전혀 하지 않는 것은 전혀 예상치 못한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수만 마리에 달하는 새 가운데 눈보라 기간동안 번식에 성공한 개체는 하나도 없었다"며 당혹감을 드러냈다.

스바르타마렌과 인근 유툴세센(Jutulsessen)은 세계 최대의 남극풀마갈매기 군락지이자 흰풀마갈매기와 남극도둑갈매기의 필수 보금자리다. 1985년부터 2020년까지 매년 스바르타마렌에는 2만~20만마리의 남극풀마갈매기 둥지와 약 2000개의 흰풀마갈매기 둥지, 100개 이상의 남극도둑갈매기 둥지가 있었다.

반면 2021~2022년도에는 남극풀마갈매기 둥지가 3개뿐이었고 흰풀마갈매기 둥지도 소수에 그쳤으며, 도둑갈매기 둥지는 보이지도 않았다. 유툴세센 또한 불과 몇 년 전까지만 해도 번식 중인 남극풀마갈매기 둥지가 수만 개에 달했지만 2021년~2022년 여름에는 단 한 개도 찾아볼 수 없었다.

이 새들은 눈이 없는 맨땅에 알을 낳기 때문에 눈이 쌓이면 새끼를 기르지 못한다. 게다가 폭풍이 오면 체온 및 둥지를 따뜻하게 유지하고 보호하는 데에도 큰 힘이 든다.

▲남극도둑갈매기 (사진=위키백과)

이번 연구는 극한기후가 바닷새 개체수에 매우 큰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확인시켰다. 데캉스 연구원은 기후모델 예측에 따르면 그 심각성이 증가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기후변화의 영향을 받는 곳은 이 지역뿐만 아니라 수백 킬로미터에 걸쳐 퍼져 있는 다른 지역도 마찬가지"라며 "남극의 경우 최근까지 반도를 제외하고는 기후변화의 징후가 뚜렷하지 않았는데 최근 남극 대륙에서도 그 영향이 두드러지기 시작했다"고 밝혔다.

덧붙여 폭풍의 강도가 "새들의 번식 가능성을 설명하는 데 중요한 역할을 한다"며 관련 예측모델의 정확도가 개선되기를 희망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커런트 바이올로지(Current Biology)' 학술지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