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환경수업 '찬밥신세'...875개 중고교에 환경교사는 49명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06-05 07:00:02
  • -
  • +
  • 인쇄
전문교육받은 환경교사 중 26명만 정규직
대부분 학교는 다른 교과목 담당자가 수업
▲야외에서 환경수업을 받고 있는 숭문중 학생들 (사진=신경준 교사)


기후변화의 최대 피해자로 꼽히는 젊은세대에 대한 환경교육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면서 환경과목을 채택한 전국 중·고등학교는 875개교로 늘었지만 정작 수업을 담당할 환경교사는 전국을 통틀어 49명밖에 없다. 6월 5일 '환경의 날'을 맞아 환경부가 5~11일을 '환경교육주간'으로 선포했지만 일선학교에서 환경수업은 여전히 '찬밥 신세'를 면치못하고 있는 것이다. 

기후변화의 최대 피해자로 꼽히는 젊은세대에 대한 환경교육의 중요성이 날로 높아지면서 지난 2년간 환경과목을 채택한 중·고교는 144곳이나 늘었지만 정작 환경교육을 담당할 '환경교사'는 14명밖에 늘지 않았다.

5일 뉴스트리가 교육부에 정보공개를 청구해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지난해 전국 5631개교 중·고등학교 가운데 '환경과목'을 교과목으로 선택한 학교는 875개교로, 2년전인 2021년의 731개교보다 144개교가 늘어났다. 하지만 환경교육을 담당하는 환경교사는 2년전에 비해 14명 늘어난 49명에 불과했다.

환경과목을 가르치는 학교는 875개교에 달하는데 전국의 환경교사가 49명에 불과하다는 사실은 학교별로 환경교사가 배치돼 있지 않다는 의미다. 심지어 49명의 환경교사 가운데 정교사는 26명이고, 나머지 23명은 기간제 교사다.

전문적인 환경교육을 받은 '환경교사'가 없는 학교는 상치교사가 환경수업을 진행한다. 상치교사란 중·고등학교에서 자신이 전공하지 않은 교과목을 대신 가르치는 교사를 말한다. 비전공 과목을 가르치는 것이 법적으로 문제가 되진 않지만 당초 추구하는 교육의 목표를 달성하기 어렵고 교육의 질을 떨어뜨릴 우려가 있다.

게다가 환경수업을 자습시간으로 활용하는 학교도 적지않다고 한다. 환경교사모임 대변인인 신경준 숭문중학교 환경교사는 뉴스트리와의 통화에서 "환경과목의 약 70%는 고등학교 3학년 수업으로 개설된다"며 "그나마 환경교사가 있는 학교에선 환경교육이 이뤄지고 있지만 상치교사가 수업을 맡은 경우에는 자습이나 다른 교과목의 보충시간으로 활용하는 게 현실"이라고 지적했다.



학교 입장에서는 필수과목도 아닌 선택과목에 '환경교사'를 별도 채용하는 것이 재정에 부담을 주기 때문에 꺼려진다. 이 때문에 875개 학교 가운데 826개 학교가 상치교사로 환경수업을 진행하고 있는 것이다.

교육청들은 각급 학교에서 환경교사를 배정해달라는 요청이 없으니 마냥 환경교사를 확충할 수 없다는 입장이다. 서울교육청 관계자는 "환경은 환경전공 교사만 가르칠 수 있는 과목이 아니고 다른 과목 시간에도 환경을 주제로 한 수업을 진행할 수 있으니 환경교육이 배제되고 있다고 보긴 어렵다"며 "환경교육에 대한 학교의 수요가 있어야 환경교사를 뽑아서 배치하지 않겠나"라고 했다.

기후재앙으로 인한 피해는 갈수록 커지고 있지만 우리나라 교육기관과 학교 일선에서는 이에 대한 심각성을 여전히 깨닫지 못하고 있는데서 비롯된 결과라는 지적이다.

교육계 한 관계자는 "지난해 AI정보교육이 중학교 의무교육으로 결정되면서 AI정보 전공교사가 크게 늘었다"며 "정부가 환경교육의 중요성을 알고 있다면 좀더 적극적으로 대처했을 것"이라고 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환경과목을 가르치러 간 교사가 화학, 수질처리같은 환경공업을 가르치는 황당한 경우도 있었다"면서 "환경교육에 대한 교육부의 인식을 고스란히 드러낸 사례"라고 꼬집었다.

현재 미국과 유럽, 중동 등 대부분의 선진국가에서는 학교에서 필수적으로 환경수업을 진행하고 있다. 특히 초등학교 저학년일수록 환경교육이 중요하기 때문에 대부분의 초등학교에서는 의무적으로 교육하고 있다. 

신경준 교사는 "지구에 살고 있다면 환경은 결코 외면할 수 없는 문제"라며 "우리나라도 선진국처럼 환경에 대한 인식이 개선돼 각급 학교에서 선택이 아닌 필수과목으로 환경수업을 진행하기를 바란다"고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유럽 은행들 석유기업 '돈줄' 역할...1조유로 채권 발행 '들통'

유럽 은행들이 파리기후변화협약 이후 화석연료 기업들에게 채권 시장에서 1조유로(약 1455조9600억원) 이상을 조달하도록 도운 사실이 들통났다. 이 자

그린패키지솔루션 방문한 청년들..."친환경 패키지 체험"

청년들이 친환경 신소재 패키지 기업 '그린패키지솔루션'에서 제로웨이스트와 순환경제, 탄소중립의 미래 등을 체험했다.그린패키지솔루션은 지난 23

1년에 400억장씩 버린다...반려견 배변패드 '환경오염' 온상

국내에서 매일 배출되는 반려견 배변패드의 양은 얼마나 될까? 지난해 농림축산식품부가 조사한 통계에 의하면 국내 반려동물 가구수는 602만가구로,

대한항공, 조종사 임금 3.5% 인상 잠정합의

대한항공이 조종사의 임금 총액을 3.5% 인상하기로 잠정 합의했다.대한항공은 지난 25일 오후 대한항공조종사노조와 2023년 임금협상 관련 잠정 합의에

현대제철 10월 'SMK 2023' 참여...탄소중립 로드맵 '한눈에'

현대제철이 오는 10월 11일~13일 대구 엑스코(EXCO) 동관에서 열리는 '국제철강비철금속산업전(SMK) 2023'에 참여해 탄소중립 로드맵과 이를 기반으로 한 전

전통시장 온라인 판로 열어줬더니...한달만에 매출 30% '껑충''

쿠팡이츠의 전통시장 활성화 사업으로 온라인 판로 마련에 어려움을 겪던 지역 중소상공인들의 매출이 증가하는 사례가 이어지고 있다. 특히 각 지역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