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년째 역대 최저면적...'남극 해빙' 줄어드는 속도 심상찮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4-02-26 17:21:56
  • -
  • +
  • 인쇄

남극 해빙 면적이 3년 연속 200만km² 이하의 크기를 기록했다. 이는 1979년 위성측정이 시작된 이래 최저 수준이다.

24일(현지시간) 미국 국립빙설데이터센터(NSIDC)는 지난 3년간 남극 해빙의 양이 사상 최저치를 기록했다고 보고했다. 관측에 따르면 지난 18일부터 5일간 평균 해빙 면적이 199만km²로 줄어들었고, 21일에는 198만km²까지 떨어졌다. 최저 기록은 2023년 2월에 세운 178만km²다.

호주 태즈메이니아대학의 해빙학자인 윌 홉스(Will Hobbs)는 "앞으로 1~2주가 지나야 정확한 수치를 알 수 있지만 최근 3년의 기록이 사상 최저 수준일 것"이라고 확신했다.

남극 해빙은 매년 2월 남극의 여름이 한창일 때 최저치에 도달했다가 9월에 최대 면적으로 늘어난다. 그러나 지난해 9월에는 이전 기록보다 약 100만km² 낮은 역대 최저 면적을 기록했다. 그해 12월 해빙이 다시 얼어붙으면서 약간 회복되는 것처럼 보였지만 이후 다시 현재 수준까지 떨어졌다.

이에 관해 현재로선 남극 해빙의 두께를 정확히 측정할 방안은 없지만, 호주 모나시대학의 남극 전문 기후학자 아리아안 퓨리치(Ariaan Purich)는 다시 자란 얼음의 두께가 평소보다 얇아 더 빨리 녹았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NSIDC의 수석연구원 월트 마이어(Walt Meier)는 매년 여름 대부분의 얼음이 완전히 녹아버려 "얼음 대부분의 두께가 1~2m에 불과하며 얼음 가장자리는 그보다 훨씬 얇다"고 설명했다. 이어 "특히 지난 9월에는 얼음이 평균적으로 더 얇아졌을 수 있지만, 얇아진 두께가 해빙이 녹는 속도와 현재의 해빙 면적에 얼마나 영향을 미쳤는지는 알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해빙 감소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지만, 과학자들은 지구온난화로 인해 남극을 둘러싼 남대양의 수온이 올라간 영향일 것으로 우려했다.

퓨리치 박사는 지난해 남극 해빙이 줄어든 원인이 해저온난화의 영향일 수 있다는 연구를 발표했다. 연구진이 매년 해빙의 범위와 형성 위치의 변화를 조사한 결과, 1979년~2006년보다 2007년~2022년 시기 해빙의 양이 훨씬 더 불규칙해진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이전에 해빙의 연간 변동성의 대부분을 결정했던 대기(바람)의 변화로는 설명되지 않는다.

이 연구는 남극에서 '급격한 임계치 변화'가 일어났다는 결론을 내렸다. 홉스 박사는 "원인이 해양온난화일 수도, 바다 염분의 변화일 수도 있지만, 그저 자연스러운 변화일 수도 있다"며 말을 아꼈다.

남극 생태계는 대기중 탄소를 제거하는 식물성 플랑크톤부터 펭귄의 번식지까지, 모두 해빙에 의존하고 있다. 더욱이 해빙은 태양 복사열을 반사하는 역할을 하기 때문에 해빙이 줄어들면 온난화가 더 심해지는 악순환이 될 수 있다.

과학자들은 남극의 해빙이 줄면 그만큼 바다에 노출되는 육지의 면적이 늘어 남극 대륙의 얼음 손실을 가속화하고 전세계 해수면을 상승시킬 수 있다고 경고했다.

그러나 심각성에 비해 남극의 데이터가 상대적으로 부족한 점을 지적하며, 각국 정부가 남극의 변화를 더욱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과학자들은 목소리를 높였다.

홉스 박사는 "해빙 아래의 해수 온도와 염분을 지속적으로 측정할 수 있도록 기후모델 개선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기후저널'(Journal of Climat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환경규제 앞 대중소기업 상생 '선택 아닌 필수'...자발적 탄소시장으로 대응해야

급박하게 돌아가는 환경통상규제를 적시에 대응하려면 공급망 전체가 일사불란하게 움직여야 하기 때문에 대중소기업 상생은 선택이 아닌 필수가 됐

빙그레, 탄소중립 실천·자원순환 활성화 MOU

빙그레가 한국기후환〮경네트워크, E-순환거버넌스와 탄소중립 실천 및 자원순환 활성화를 위한 다자간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업무협약

포스코, 해수부와 '바다숲' 조성 나선다

포스코가 블루카본과 수산자원 증진을 위해 바다숲을 조성한다.포스코는 24일 서울 포스코센터에서 해양수산부, 한국수산자원공단 및 포항산업과학연

두나무, 사내 ESG캠페인으로 1년간 1만8000kg 탄소감축

두나무가 임직원 대상 ESG 캠페인을 통해 지난 1년간 약 1만8000kg의 탄소를 절감한 것으로 나타났다.24일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는 지난 1년

HLB글로벌, 자원환경사업 소비재기업으로 물적분할

HLB글로벌이 모래 등 골재를 채취해 판매하고 있는 자원환경사업부를 물적분할해 B2C, D2C 등을 주력으로 하는 소비재 전문기업으로 분사시킨다.HLB글로

'재활용 기저귀' 일본에서 판매...'세계 최초'

재활용 기저귀 제품이 세계 최초로 일본에서 출시됐다.최근 마이니치신문은 일본의 위생용품 기업 유니참이 20일부터 규슈의 쇼핑센터와 자사의 온라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