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로면 2100년 2.8℃ 오른다"...IPCC '최후의 경고'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3-03-21 11:16:29
  • -
  • +
  • 인쇄
IPCC 종합보고서 "1.09℃ 올랐는데 33억명 위험"
수익성 담보 '기후탄력적개발' 투자비 6배 늘려야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 간 협의체'(IPCC) 제6차 평가보고서 종합보고서 표지 사진. 한국 순천과 완주 사이 구례 부근에서 아침 안개가 짙게 드리웠다가 동이 트면서 서서히 걷히는 모습을 담은 '제38차 기상기후 사진영상 공모전' 수상작이다. (사진=IPCC)


영화 '에브리씽 에브리웨어 올앳 원스'의 제목처럼 기후위기 대응을 위해 '모든 것을 모든 곳에서 한꺼번에' 실행해야 한다는 과학계의 최후경고가 나왔다.

유엔 '기후변화에 관한 정부간 협의체'(IPCC)가 20일(현지시간) 발표한 '제6차 평가보고서 종합보고서'(6차 보고서)에 따르면, 2021년 10월 전까지 발표된 각국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상향조정없이 그대로 이행한다면 2100년까지 지구 평균온도 상승폭이 2.8℃(2.1~3.4℃)에 이를 것으로 내다봤다.

전세계 과학자 1000여명이 참여해 작성한 이 보고서는 스위스 인터라켄에서 13일~19일 열린 제58차 총회에서 만장일치로 승인됐다. 전세계를 위한 '기후변화 교과서'로 일컬어지는 이번 보고서는 기후변화의 과학적 근거, 기후변화의 영향과 위험, 기후변화에 적응하고 기후변화를 완화하기 위한 방안 등 2018∼2019년 나온 특별보고서 3건과 2021∼2022년 발간된 실무그룹(WG) 보고서 3건을 포괄하는 내용을 담았다.

6차 보고서의 핵심은 현재 각국의 온실가스 감축계획으로는 부족하다는 점을 짚으면서 "모두가 살만하고 지속할 수 있는 미래를 확보할 기회의 창이 빠르게 닫히고 있다"라고 경고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2011~2020년 지구 평균기온은 '산업화 이전'이라고 할 수 있는 1850~1900년보다 1.09℃ 올라갔다. 국제사회가 인류 생존의 마지노선으로 정해놓은 '1.5℃ 목표'에 이르진 않았지만, 기후변화는 육상·담수·설빙권(Cryospheric)·연안·대양 생태계에 지속적인 손해를 끼치면서 불가역적인 손실이 늘고 있고, 이미 전세계 33억~36억명이 식수난을 겪는 등 기후변화에 매우 취약한 상태에 놓여있다.

1850년부터 2019년까지 인간 활동에 의한 이산화탄소 순배출량은 2400±240기가톤(Gt)이다. 이 가운데 58%가 1850~1989년 배출됐고 나머지 42%는 1990~2019년 배출된 것으로 추산된다. 지구 평균기온 상승폭을 1.5℃ 이하로 제한하기 위한 '잔여 탄소 배출허용량'(탄소예산)은 500Gt이다. 2019년 이산화탄소 순 배출량(59±6.6Gt)을 기준으로 볼 때 1.5℃ 제한을 달성하기 위한 탄소예산은 10년치도 남지 않은 셈이다.

IPCC 평가보고서가 6~7년 주기로 발간된다는 점에서 차기 보고서는 2030년 이후에나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 즉 6차 보고서는 인류가 기후변화 완화·적응 목표를 달성할 가능성이 남은 '최후의 시간' 내 마지막 IPCC 평가보고서라 할 수 있다.

보고서는 2021년 10월 전까지 발표된 각국 '2030 국가온실가스감축목표'(NDC)를 상향조정 없이 그대로 이행한다면 2100년까지 지구 평균온도 상승 폭이 2.8℃(2.1~3.4℃)에 달할 것으로 내다봤다.

다만 긍정적이진 않은 전망에도 IPCC는 기회가 남았다고 강조했다. IPCC는 "온실가스 배출량을 줄이고 인간이 초래한 기후변화에 적응하기 위한 실현 가능하고 효과적인 여러 선택지가 존재하고 (이 선택지들은) 지금도 사용할 수 있다"라면서 "긴급한 기후행동만이 모두가 살만한 미래를 보장한다"라고 했다.

6차 보고서가 제시한 해결책은 '기후 탄력적 개발'(climate resilient development)이다. 이는 '광범위한 이득이 나는 방식으로 온실가스 배출을 피하거나 감축하는 방안과 기후변화에 적응하는 방안을 통합하는 것'이라는 게 IPCC의 설명이다.

예컨대 자동차 등의 저탄소 전기화(low-carbon electrification)는 공기 질을 향상해 사람들의 건강을 증진하면서 동시에 일자리도 창출한다. 공기 질이 좋아지면서 사람들 건강이 증진돼 발생하는 경제적 효과만도 온실가스 배출을 피하거나 감축하는 데 드는 비용을 상쇄하거나 상회한다고 IPCC는 강조했다.

이처럼 2020~2030년 기후변화 완화를 위한 연간 투자비는 현재의 3~6배로 증가돼야 한다.

보고서는 "기후 탄력적 개발은 모두를 위한 지속가능한 개발이 진전되도록 (기후변화) 대응책과 적응책을 통합하는 것으로 국제협력이 증진돼야 가능하다"라며 "향후 10년간 심대하고 신속하고 지속적인 (기후변화) 완화책이 시행되고 적응책 실행 속도가 빨라진다면 인간과 생태계 손실과 피해를 줄일 뿐 아니라 공기 질과 건강 등 여러 부가적인 이익도 발생할 것"이라고 적었다.

그러면서 "완화책과 적응책 시행이 지연되면 (인류를) 온실가스를 많이 배출하는 기반시설에 매여 있게 만들고 (완화책과 적응책) 실현 가능성을 줄이고 손실과 피해를 늘릴 것"이라고 즉각적인 행동을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