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과 배달음식이 '혈중 PFAS 농도' 높인다...이유는?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20 12:37:25
  • -
  • +
  • 인쇄
가공육과 버터, 감자칩 심지어 생수까지
식품포장지 등 가공과정에서 PFAS오염


집에서 요리를 만들어먹는 것보다 외식이나 배달음식을 더 자주 먹으면 혈액에서 '과불화 화합물'(PFAS:Per-and Polyfluoralkyl materials) 수치'가 영구적으로 증가할 위험이 높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최근 미국 서던 캘리포니아대학교(University of Southern California) 연구진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차와 돼지고기, 사탕, 가공육, 버터, 감자칩, 생수 등이 혈중 PFAS 수치를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외식을 자주 하는 사람은 그렇지 않은 사람보다 혈중 PFAS 농도가 더 높게 나왔다. 

'과불화 화합물'이라고 불리는 PFAS는 열과 기름, 얼룩 및 물에 강한 제품을 만들 때 널리 사용되는 화학물질로, 자연분해되지 않아 '영원한 화학물질'로 불린다. 이 때문에 PFAS에 장기간 노출될 경우 암, 신장질환, 간질환, 기형아 출산, 면역력 저하같은 건강상 문제가 발생할 수 있다.

그동안 미국 식품의약국(FDA)은 "매년 식품에 대한 PFAS 검사를 실시하고 있으며, 오염된 식품은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그러나 이번 연구에서 FDA의 PFAS 검사 방법론에 결함이 있음이 드러났다. 이에 연구진은 "식품이 실제보다 덜 오염된 것처럼 보이도록 설계된 검사방법론을 바꿔야 한다"고 지적했다.

연구진은 식품이 PFAS에 오염된 주된 이유로 오염된 물과 기름기가 많은 식품 포장지 그리고 살충제 또는 PFAS에 오염된 하수를 비료로 뿌리는 농장 등으로 꼽았다. 이런 것들로부터 PFAS가 음식에 섞여들어간다는 것이다.

이를 증명하기 위해 연구진들은 총 700명이 넘는 사람들을 대상으로 코호트 조사를 실시했다. 연구진은 4년동안 대상자들의 식이 섭취량과 PFAS 수치를 확인했다. 그 결과, 집에서 만든 부리또와 감자튀김, 피자 등을 먹은 그룹에서는 혈중 PFAS 농도가 낮게 나왔고, 동일한 요리를 식당에서 먹거나 테이크아웃한 그룹에서는 혈중 PFAS 농도가 증가한다는 사실을 알았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서던 캘리포니아대학교 헤일리 햄슨(Hailey Hampson) 연구원은 "집에서 조리했을 때 PFAS 농도가 낮았다는 사실은 정말 흥미롭다"며 "이는 식품 포장이 PFAS 오염의 주원인이다는 것을 방증한다"고 말했다. 

연구진은 또 버터가 PFAS 수치를 증가시킬 가능성이 있다는 사실도 발견했다. 연구에 따르면 견과류 섭취는 혈중 PFAS 물질 수치를 낮추지만, 땅콩버터 등을 섭취하면 되레 혈중 PFAS 농도가 증가했다. 햄슨 연구원은 "버터는 기름방지 종이로 포장되지만 오염은 젖소나 가공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다"고 했다.

연구진들은 "생수 소비량 증가와 관련된 혈중 PFAS 수치가 높다는 것은 포장이나 수원이 오염됐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차와 높은 PFAS 수치 사이의 연관성이 화학물질로 처리된 티백 때문일 수 있지만 이는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공육 역시 혈중 PFAS 농도를 전반적으로 높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햄슨 연구원은 "가공 공정은 화학물질의 수많은 진입 지점을 열어준다"며 "그런데 가공되지 않은 돼지고기 부위에서도 강한 PFAS 오염 연관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그는 "이는 돼지가 오염됐을 가능성이 있음을 시사한다"고 덧붙였다.

반면 설탕과 과일음료, 탄산음료 등을 많이 섭취한 사람들은 혈중 PFAS 수치가 낮게 나왔다. 연구진은 "이를 보고 놀랐다"며 "젊은 성인들은 수돗물이나 생수보다 탄산음료와 과일음료를 주로 마시는데, 대기업에서 만드는 이 음료들은 수돗물이나 생수보다 더 고도의 오염 제거 과정을 거치기 때문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연구진은 "건강에 해로운 음식이 PFAS 오염이 낮고 건강한 음식이 PFAS 수치를 높이는 경우가 종종 있다"고 부연했다.

연구의 수석저자인 서던 캘리포니아대학교 헤일리 햄슨(Hailey Hampson) 연구원은 "이번 연구의 핵심은 특정음식을 악마화하거나 '세상에, 이 음식은 정말 건강에 해롭다'라고 말하지 말라는 것"이라며 "요점은 많은 식품에 대해 더 많은 검사가 필요하다는 점을 강조하고 '이 식품에는 PFAS 수치가 더 높을 수 있으므로 더 표적화된 모니터링을 해야 한다'라고 말할 수 있는 길을 열어주는 것"이라고 밝혔다.

연구의 공동저자인 제시 굿리치(Jesse Goodrich) 서던 캘리포니아대학교 연구원은 "건강에 좋은 식품에서 의도치 않게 화학물질이 노출되지 않도록 하려면 특정식품에 대한 공중보건 모니터링을 강화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