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러시'로 변해버린 남극 빙붕..."녹은면적 2.8배 더 많을 것"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4-06-28 17:44:06
  • -
  • +
  • 인쇄
▲남극 북서쪽에 있는 라르센시 빙붕(사진=NASA)

남극 빙하가 지금까지 알려진 것보다 녹은 물이 2배 이상 많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얼음과 물의 중간형태인 '슬러시'를 간과한 탓이다.

28일(현지시간) 영국 케임브리지대 스콧극지연구소(SPRI) 레베카 델 교수가 이끄는 국제연구팀은 인공지능(AI) 기술을 활용해 남극 빙붕의 슬러시 지도를 작성해보니, 녹은 물의 57%가 슬러시 형태로 존재하고 있는 것을 파악했다.

기존에는 인공위성에서 관측한 연못이나 호수 면적을 중심으로 남극에서 얼음이 녹은 양을 추정했다. 그런데 실제로 녹은 물은 지금까지 인공위성을 통해 관측한 것보다 2.8배 많다는 것이다.

남극에서 얼음이 녹은 물은 통상 여름철인 11~2월에 바다와 맞닿은 빙붕 표면에서 연못이나 호수 형태로 발견된다. 빙붕은 남극 대륙을 뒤덮은 빙하가 바다로 흘러 내려와 평평한 형태로 얼어붙은 부분으로, 남극 해안선의 44%가량이 빙붕으로 둘러싸여 있다. 빙붕은 내륙 빙하가 바다로 흘러내리는 것을 막는 방파제 구실을 한다. 녹은 물이 많아질수록 빙붕이 무너지면서 남극 빙하 전체가 불안정해진다.

연구팀은 미국 항공우주국(NASA)의 지구관측위성의 남극대륙 관측 데이터에 머신러닝 기법을 적용해 2013년~2021년까지 면적 700㎢ 이상의 남극 빙붕 57개에 나타난 슬러시와 호수 면적을 월별로 분석했다. 그 결과, 가장 더운 1월에 남극 빙붕의 녹은 물 가운데 57%가 '슬러시' 형태로 존재했으며, 나머지 43%만이 지금까지 관측돼온 호수 형태인 것을 확인했다.

델 교수는 "호수는 인공위성 관측으로 쉽게 파악되지만, 슬러시는 구름 그림자처럼 보여 파악이 어렵다"며 "AI 머신러닝을 활용해 남극 대륙 전체의 슬러시를 빠르게 식별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지금까지 남극 연구의 대부분은 슬러시를 제외하고 이뤄졌기 때문에 기후변화로 인한 남극의 변화에 관한 연구를 다시 해야 하는 것도 문제지만, 진짜 문제는 슬러시 형태가 태양열을 더 많이 흡수한다는 점이다. 호수와 슬러시는 빛 반사율이 눈이나 얼음보다 낮기 때문에 동일 면적일 때 태양열을 더 많이 흡수한다.

연구팀은 "슬러시까지 고려했을 때 남극 내 얼음은 표준 기후모델 예측보다 2.8배 더 녹았고, 빙붕 안정성과 해수면 상승에 영향을 미쳐 기후모델의 예측치를 대대적으로 수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델 교수는 "슬러시는 지금까지 남극 대륙의 모든 대형 빙붕에서 전체적으로 파악된 적이 없어 그 영향이 무시돼 왔다"며 "이런 녹은 물의 영향이 기후모델에 제대로 반영되지 않았다는 데 놀랐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지구과학(Nature Geoscienc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정부 '탄소국경조정제' 중소기업 지원방안 설명회 개최

정부가 25일 대전 한국철도공사 본사에서 관계부처(중소벤처기업부, 산업통상자원부, 환경부, 관세청) 및 유관기관 합동으로 유럽연합 탄소국경조정제

오비맥주, 몽골에서 15년째 '카스 희망의 숲' 조성…4만6500그루 심었다

오비맥주가 15년동안 몽골에서 4만6500그루의 나무를 심었다.오비맥주는 지난 24일 몽골 에르덴 지역에 위치한 '카스 희망의 숲' 일대에서 국제 환경단체

환경부, 하반기 '녹색채권' 지원대상 중소중견기업 모집

정부가 올 하반기 녹색채권 이자 비용을 지원해줄 중소·중견기업 대상사업자를 모집한다.24일 환경부와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중소·중견기

환경재단·하이브,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년간 10만그루 식재

환경재단과 하이브가 지난 1년간 방글라데시에 맹그로브 10만그루를 식재하고 성장한 모습을 담은 영상을 '맹그로브의 날'을 맞아 24일 공개했다.맹그

창업자 김범수의 이례적 구속...카카오 경영쇄신에 '먹구름'

SM엔터테인먼트 인수과정에서 시세조종 의혹을 받고 있는 카카오 창업자 김범수 경영쇄신위원장이 23일 검찰에 구속되면서 카카오는 오너 사법리스크

전세계 ESG 소송 2.5배 증가..."韓기업 '내부통제시스템' 구축해야"

전세계적으로 기후·환경뿐만 아니라 노동·인권 분야까지 소송이 급증하고 있어, 국내 기업들도 이에 대한 대응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대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