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지구의 허파' 옛말...탄소배출량이 흡수량보다 '3배' 높다

이재은 기자 / 기사승인 : 2021-07-15 12:03:27
  • -
  • +
  • 인쇄
한해 5억톤 탄소 흡수하고 15억톤 배출
잦은 벌목·방화에 가뭄까지 겹쳐 '악순환'

지구온난화의 보루로 여겨졌던 아마존 열대우림이 탄소를 흡수하는 양보다 배출하는 양이 더 많아져 기후변화를 부추기는 근원지가 되고 말았다.

브라질 국립우주연구소(INPE) 루시아나 가티 교수연구팀은 아마존 열대우림이 연간 5억톤의 이산화탄소를 흡수하지만, 동시에 15억톤의 이산화탄소를 배출한다는 사실을 밝혀냈다. 탄소 배출량이 흡수량보다 3배 높아서 아마존이 오히려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역할을 하고 있다. 10억톤에 이르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지난해 11억700만톤의 탄소를 배출하면서 세계 5위를 차지한 일본과 맞먹는 수준이다.

아마존이 이처럼 이산화탄소 배출량이 많아진 것은 소고기 축산과 대두 농사를 위해 의도적으로 산불을 낸 데서 비롯했다. 산불이 아니더라도 아마존 동남쪽의 잦은 가뭄으로 수많은 나무가 고사하면서 탄소흡수량이 대폭 감소한 원인도 있다.

기존 연구는 인공위성을 이용하거나 지상에서 직접 측정하면서 구름에 가리거나 전체 열대우림의 일부분만을 조사하는 등 제약이 따랐다. 반면 이번 연구는 2010~2018년 사이 590대의 경비행기를 동원해 4500m 상공에서 측정한 대류권 하층부의 이산화탄소와 일산화탄소 농도를 토대로 진행됐다. 이번 연구결과로 아마존 열대우림이 탄소배출의 근원지가 됐다는 주장에 확실하게 무게가 실리게 됐다.

연구팀은 벌목과 산불로 인한 직접적인 피해보다 가뭄으로 인한 피해에 더 큰 우려를 나타냈다. 가뭄은 돌이킬 수 없는 연쇄작용을 일으킬 수 있기 때문이다. 피해 지역에 인접한 더 넓은 범위의 숲은 가뭄에 특히 취약하다. 숲은 지역의 강우량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다. 가뭄으로 숲이 사라지면 강우량이 줄게 된다. 줄어든 강우량은 더 심한 가뭄과 폭염으로 이어져 더 많은 나무들이 고사하는 악순환이 일어난다.

이같은 현상은 브라질 자이르 보우소나루 대통령의 벌목 장려책과 함께 더욱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보우소나루 행정부의 묵인 하에 아마존 열대우림의 벌목량은 12년만에 최고치를 달성했다. 연구논문의 주요 저자 가티 교수는 "아마존을 살리기 위한 국제적인 합의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가티 교수는 이어 "가장 우려스러운 지점은 사람들이 결정을 내릴 때 과학을 활용하지 않는다는 점"이라며 "더 많은 땅을 농경지로 개간하면 더 많은 생산으로 이어진다고 생각하지만 오히려 강우량이 줄어 생산성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고 말했다. 실제로 브라질의 대두 산업은 지난해 산림파괴로 인한 극심한 폭염으로 35억달러(약 4조원)의 손실을 기록했다.

이 연구논문은 14일(현지시간) 국제학술지 '네이처'(Natur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핫이슈

+

Video

+

LIFE

+

K-wave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