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각고래의 기후위기 대응법…이주시기 늦춘다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0-26 08:46:02
  • -
  • +
  • 인쇄
계절이동 지연…북극에 적응 가능성
"기후변화로 얼음에 갇혀 죽을 수도"
▲바다를 유영 중인 일각고래 (사진=위키백과)

일각고래가 이주시기를 늦춰 기후위기에 적응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캐나다 윈저대학 연구팀은 기후위기 영향으로 일각고래가 계절이동을 지연시키고 있다는 연구보고서를 24일(현지시간) 발표했다. 이에 따라 해당 고래종은 변화하는 북극에 적응하며 살아가는 것으로 해석될 수 있다.

긴 나선형 엄니를 지녀 '바다의 유니콘'이라는 별명이 붙은 일각고래는 그린란드와 캐나다, 러시아의 북극해에서 주로 서식한다. 이들은 9월 말에서 11월 중순 사이 더 깊은 바다로 이동하기 전 얼음이 없는 해안지역에서 여름을 보낸다.

연구팀은 1997년부터 2018년까지 일각고래 40마리의 위성데이터를 조사해 캐나다 북극 주위 이동경로 및 여름 이동시기를 조사하고 이를 지역의 온도 및 얼음형성 변화추이와 비교했다.

그 결과 일각고래는 1997년 이후 10년마다 약 10일씩 이동시기를 미뤄 총 17일 지연시킨 것으로 나타났다. 또 이주 초기단계에서 평균 약 4일이 더 소요되는 것으로 관찰됐다.

연구의 저자인 코트니 슈어트(Courtney Shuert) 윈저대학 연구원은 일각고래의 이주 지연이 그 지역의 해빙경향과 일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일각고래들이 "이동을 지연하는 일반적인 경향과 더불어 이동시기 결정에 유연성을 갖춘 것으로 보이며, 이는 그들이 기후경향을 폭넓게 파악해 이동방식을 바꾸고 있음을 뜻한다"고 분석했다.

평균수명 약 50년, 길게는 100년까지 사는 일각고래는 수명이 짧은 종에 비해 유전적 진화속도가 느려 기후위기의 영향에 더 취약하다. 따라서 이들이 변화하는 환경에 적응하고 있다는 것은 긍정적인 신호다.

하지만 슈어트 연구원은 기후변화와 기상이변이 빈번해지면서 고래들이 얼음에 갇힐 위험이 증가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매년 일각고래들이 해안을 늦게 떠날수록 '육지정착빙(landfast ice)'에 갇힐 위험이 커진다는 것이다. 정착빙은 해안선을 따라 해저나 육지에 형성되는 고정된 해빙으로, 특히 육지정착빙은 해양동물이 수면에 떠오르지 못하게 만든다. 슈어트 연구원은 "얼음에 갇히면 최대 수백 마리의 개체가 죽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뿐만 아니라 연구팀은 이주시기가 늦춰지면 범고래와 같은 포식자 및 항해 중인 선박과도 조우할 가능성이 높다고 결론지었다.

슈어트 연구원은 "현재 북극의 변화속도가 진화를 통한 동물들의 적응속도보다 빨라 많은 동물들에게 큰 우려가 되고 있지만 이번 연구결과는 행동유연성을 제시하며 변화에 맞서 종의 적응력을 강화하는 것이 얼마나 중요할 수 있는지 보여준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주패턴 변화의 영향을 이해하려면 더 많은 연구가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한편 기후변화는 조류와 육지포유류의 이주패턴도 변화시키고 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현대차, 글로벌 유력 금융매체 조사서 ESG 등 6개부문 1위

현대자동차는 글로벌 금융매체 인스티튜셔널 인베스터 리서치(Institutional Investor Research)가 실시한 '2024 아시아 임원진 설문'에서 ESG를 비롯해 6개 부문

[최남수의 ESG풍향계] 'ESG 소송' 본격화된다

현재 글로벌 무대에서는 3개의 중요한 기후소송이 주목을 받고 있다. 그 현장은 미주(美洲)인권법원(IACHR)과 국제해양법법원(ILTOS), 그리고 국제사법재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