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배 빠른 북극 온도 상승...북미·유럽·아시아 '이상기후' 촉발 원인?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6-16 15:13:30
  • -
  • +
  • 인쇄
북극 바렌츠해 온난화 속도 '제일 빨라'
과학자들 "더 급격해진 기후붕괴 예고"
▲ 북극 바렌츠해(Barent Sea). 최근 이 지역 온난화 속도가 지구 평균보다 7배 빠른 것으로 밝혀졌다. (사진=언스플래시)


북극 일부 지역의 온난화 속도가 지구 평균보다 7배 빠르다는 관측이 나왔다.

15일(현지시간) 북극에 있는 바렌츠해(North Barent Sea) 북쪽의 온난화 진행속도가 북극 전체의 온난화 속도보다 2배~2.5배 빠르고, 지구의 평균보다 5배~7배 빠르게 온난화가 진행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사이언티픽 리포트(Scientific Reports) 학술지에 발표됐다.

다국적 과학자들로 구성돼 진행된 이번 국제공동 연구는 1981년~2020년 스발바르(Svalbard) 섬과 프란츠 요제프 란트(Franz Josef Land) 섬에 위치한 자동기상관측소의 지표면 대기온도 측정 데이터를 기반으로 진행됐다.

연구결과, 바렌츠해 지역은 최근 몇 년간 북극에서 기록된 평균보다 훨씬 높은 기온을 보이면서 과학자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분석에 따르면 바렌츠해의 연간 평균기온이 10년에 걸쳐 최대 2.7℃, 특히 가을에는 10년 사이에 최대 4℃까지 상승하고 있다.

현재 북바렌츠해 일대는 지구상에서 온난화 속도가 가장 빠른 지역인 것으로 나타났다. 기후위기로 북극 전역의 기온이 지구 평균보다 3배 더 빠르게 상승한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 있지만 북극 내에서도 일부 지역의 상황은 훨씬 더 심각하다는 것이다.

이처럼 북바렌츠해 기온이 빠르게 상승하면서 북미와 유럽, 아시아의 이상기후가 촉발하는 것으로도 의심되고 있다. 연구원들은 이 지역 외에 다른 북극 지역에서도 똑같은 상황이 벌어질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일부 기후학자들은 이런 현상에 대해 '더 빠르고 급격한 기후붕괴의 예고'라고 보고 있다. 이전 연구에서도 급격한 온난화는 극지방을 둘러싼 제트기류를 변화시켜 이상기후를 촉발하는 것이 입증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케틸 아이작센(Ketil Isaksen) 노르웨이기상연구소 선임연구원은 "지금까지 지구상에서 관측한 것 중 가장 빠른 온난화 속도"라며 "해빙이 이전에 관측된 것보다 훨씬 빠르게 녹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는 "이는 북극에서 일어나고 있는 일과 앞으로 수십 년 안에 일어날 일에 대한 조기경고"라고 힘줘 말했다.

루스 모트람(Ruth Mottram) 덴마크기상연구소 기후과학자는 "이 연구는 최신모델들조차 바렌츠해의 온난화 속도를 과소평가해왔다는 사실을 보여준다"며 "북극해가 북대서양화되고 있으며 머지않아 해당 지역의 해빙이 모두 녹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기온과 해빙 손실 그리고 해수 온도는 상관관계가 매우 높다. 태양열을 반사하는 해빙이 녹아 없어지면 해양의 열 흡수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해수 온도가 상승한다. 해수온도 상승은 대기온도 상승으로 이어진다. 즉 해빙이 사라질수록 더 많은 열이 축적되는 악순환이 반복되는 것이다.

마이클 맨(Michael Mann) 미국 펜실베니아주립대학 교수는 "바렌츠해의 해빙 손실과 온난화는 특히 겨울철 대기순환을 변화시켜 겨울철 이상기후에 영향을 미친다"며 "이는 기후변화가 특정 유형의 이상기후를 증가시키는 또 하나의 메커니즘으로, 현재의 예측모델에서도 잘 포착되지 않는다"고 설명했다.

아이작센 연구원은 이번 관측 결과를 통해 북극의 변화가 인구밀도가 높은 지위도 지역의 기후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지 파악할 수 있다고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