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 벌채 줄였더니 세라도 벌채 43% 급증...브라질 정부 '골머리'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1-16 12:00:14
  • -
  • +
  • 인쇄


브라질에서 생물다양성이 높은 열대우림으로 손꼽히는 세라도 생물권(Cerrado biome)의 산림벌채가 지난해만 43% 증가했다는 사실이 밝혀졌다. 

세라도 생물권은 브라질 영토의 4분의 1을 차지할 정도로 광활하다. 과학자들에 따르면, 세라도 생물권은 다량의 탄소를 저장해서 기후변화를 억제할 뿐만 아니라 브라질의 수자원을 모으고 분배하는 저수지 역할도 겸할 정도로 남미 생태계에서 중요한 역할을 차지한다. 

그런 세라도가 무분별한 벌목으로 사라질 지경에 처했다. 벌목의 주된 목적은 농지개간이다. 지난 30년동안 대두와 면화 농업이 급성장하자, 이를 재배하기 위한 면적으로 계속 늘려왔던 것이다. 브라질 산림당국이 최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세라도에서 파괴된 산림면적은 7800㎢가 넘었다. 이는 2022년보다 43% 증가한 수치다. 당국은 "지난해 11월에만 570㎢ 이상의 토지가 개간됐는데, 이는 전년 같은 달에 비해 3배나 넓은 면적"이라고 밝혔다.

세라도 생물권에서 대규모 벌채가 이뤄지면서, 현 브라질 정부의 환경보호정책 동력도 타격을 받을 것으로 전망된다. 루이스 이나시우 룰라 다 시우바(Luiz Inácio Lula da Silva) 현 브라질 대통령은 생태기관에 자금을 지원하고 제30차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30)를 브라질 벨렘에 유치하기 위해 애쓰고 있다. 또 룰라 대통령은 "2030년까지 브라질의 산림벌채를 제로로 만들겠다"고 공언하기도 했다.

룰라 대통령의 강력한 환경보호 정책으로 실제로 지난해 브라질 아마존 지역의 열대우림 산림벌채는 전년보다 50% 감소하는 등 일정 부분 성과를 거뒀다는 평가다. 그러나 세라도 생물권에서 대규모 벌채가 이뤄지면서 룰라 정부는 환경보호 정책목표를 달성하지 못할 상황에 놓인 것이다.

이는 세라도와 아마존 열대우림의 상황이 다르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아마존의 경우 불법 벌목업자, 무허가 목장 등 주로 범죄자들을 중심으로 벌목이 이뤄졌다. 따라서 불법행위를 강력하게 단속하면 아마존 산림벌채는 빠르게 줄일 수 있다. 그러나 세라도는 정식허가를 받은 농장주들이 벌채를 하기 때문에 규제가 쉽지 않다.

이에 아마존 환경연구소(Amazon Environmental Research Institute)의 안드레 기마라에스(André Guimarães) 이사는 "세라도 지역은 합법적으로 벌채가 이뤄지고 있다"며 "따라서 법 집행을 통해 예방할 수 있는 아마존과 달리, 세라도에서는 토지 소유주가 산림벌채 권리를 포기하도록 보조금을 제공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세라도 지역의 느슨한 환경규제도 발목을 잡고 있다. 아마존의 경우 토지소유주가 자신의 땅에 있는 식물의 80%를 유지해야 하고, 토지의 20%만 상업적 목적으로 사용할 수 있다. 그러나 세라도는 토지 식생의 20%만 보존한다면 자유롭게 상업적 이용이 가능하다. 이같은 느슨한 규제와 농사에 적합한 기후가 결합되면서 세라도 지역은 브라질의 곡창지대로 바뀌고 있다.

기후변화 캠페인단체인 마이티어스(Mighty Earth) 알렉스 위제라트나(Alex Wijeratna) 수석이사는 "룰라 대통령이 소고기와 대두 생산을 위해 세라도를 희생시킨 것은 그의 환경 정책에 큰 오점"이라며 "이를 시급히 되돌리고 바로잡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에 안드레 리마(André Lima) 브라질 환경부 산림벌채 관리담당은 "올해 세라도 파괴를 줄이는 것이 최우선 과제가 될 것"이라면서도 "합법적으로 산림벌채가 이뤄지는 지역이서 통제하기가 훨씬 더 어렵고 처벌할 방법이 없다"고 토로하기도 했다. 

세라도 지역이 곡창지대가 되면서 해당 지역의 생태계도 크게 파괴됐다. 브라질 당국에 따르면, 세라도는 지난 20년동안 토종식물의 12%가 사라졌다. 더욱이 자연 식생을 농경지로 대체하면 증발산 과정을 약화시킬수 있다는 지적도 나온다. 이는 토양에서 대기로 물이 증발하는 과정을 통칭하는 말이다. 과학자들은 "이는 강우량 감소로 이어져 물 부족 사태가 올 수 있다"고 짚었다. 

가브리엘 호프만(Gabriel Hofmann) 리오그란지두술 연방대학(Federal University of Rio Grande do Sul) 연구원은 "세라도에 물이 부족하면 브라질의 다른 지역의 물 공급과 수력발전 생산에 큰 영향을 미칠 것"이라고 경고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