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연친화농업' 식량안보 해결책..."생물다양성·수확량 모두 증가"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4 16:32:56
  • -
  • +
  • 인쇄
英생태수문학센터, 10년 걸쳐 연구한 결과
농경지 줄어도 수확량은 유지 또는 증가돼


자연친화농업이 생물다양성과 농작물 수확량을 동시에 잡을 수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영국생태수문학센터(UK Centre for Ecology and Hydrology)는 자연친화적인 농법이 평균 수확량을 줄이지 않으면서 생물다양성을 증가시킨다고 최근 발표했다. 농지 일부를 자연상태 그대로 두는 일이 식량안보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고 오히려 생산성을 높인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10년에 걸쳐 영국 버킹엄셔에 위치한 1000헥타르 규모의 상업용 경작지 힐스덴(Hillesden)에서 대규모 실험을 진행했다. 이들은 2005년 초부터 새의 먹이가 되는 씨앗식물, 꽃가루 매개자를 위한 야생화, 그리고 다양한 조류, 곤충, 작은 포유동물의 서식지가 되는 수풀을 포함해 여러 야생서식지를 조성했다.

연구진은 꽃가루 매개자와 작물해충의 포식자 등 농업생산에 필수적인 야생동물의 개체수를 늘리는 데 성공했다. 문지기나비, 줄흰나비 등 일부 나비종이 2배로 늘었고, 곤충을 주로 잡아먹는 새들은 유럽박새가 88%, 푸른박새가 73% 증가하는 등 산울타리와 수풀 은신처의 덕을 봤다.

게다가 야생서식지를 조성하면서 농경지가 손실됐음에도 불구하고 힐스덴의 전반적인 수확량이 유지됐으며 일부 작물은 오히려 향상됐다. 꽃가루 매개자 및 해충을 잡아먹는 새와 곤충 개체수가 늘면서 혜택을 받은 것이다.

제이크 파인스(Jake Fiennes) 자연친화적 농경서 '랜드힐러(Land Healer)' 저자는 "비생산적 지역에서 식량을 재배하는 일을 중단하고 자연을 위한 공간을 만들어 평균 수확량을 증가시킬 수 있다"며 "수확량에 영향을 주지 않고 농장의 생물다양성을 개선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가령 농경지 가장자리에 산림이 있는 경우 그 가장자리 15~20m 구간은 예외없이 평균 수확량의 50%까지밖에 생산되지 않는 대신 나머지 농경지의 평균 수확량이 증가한다는 것이다. 그는 "생물다양성위기와 기후위기는 서로 연관된 것"이라며 "자연뿐만 아니라 수확량을 증가시킬 수 있는 기회"라고 했다.

연구의 주요저자인 존 레드헤드(John Redhead) 영국생태수문학센터 박사는 "이번 연구결과는 힐스덴뿐만 아니라 다른 상업농경지에서도 농업환경계획을 적용할 수 있음을 나타낸다"며 "자연친화농업은 조류와 나비 개체군에 장기적인 이익을 가져다준다"고 시사했다.

이번 연구는 '응용생태학저널(Journal of Applied Ecology)'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한국ESG경영원, 'ESG 플랫폼' 오픈…"일반 국민 실천 위해"

한국ESG경영원은 오는 15일 'ESG 플랫폼'을 오픈한다고 12일 밝혔다.ESG는 'Environmental(환경), Social(사회적 책무), Governance(지배 구조)'의 약어로 기업의 비재

SK㈜ C&C, 중∙고등학생 위한 탄소중립 프로그램 보급

SK㈜ C&C가 성남시 지역사회 기업 및 기관 등 다양한 이해관계자들과 손잡고 중∙고등학생 대상 탄소 중립 전문 교육 및 실천 프로그램 보급에 나선

[인터뷰] 이인근 "건물·수송이 서울시 온실가스 88%...이것만 감축해도"

우리나라 인구의 5분의 1이 몰려사는 서울시. 1000만명이 거주하는 대도시답게 건물과 통행량이 많이 에너지 소비도 국내에서 가장 높다. 서울시에서 내

삼성 폴더블폰 '갤럭시Z' 신제품 공개…성능 늘리고 탄소배출 줄였다

삼성전자의 폴더블 스마트폰 신제품인 '갤럭시Z 플립4'와 '갤럭시Z 폴드4'가 출격 준비를 마쳤다. 삼성전자는 이번 신제품 개발 과정에서 성능 향상과

위성사진에 찍힌 '메탄기둥'...매립지 음식물쓰레기가 원인

매립지에서 썩어가는 음식물쓰레기가 석유와 가축 못지않게 많은 온실가스를 뿜어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네덜란드 우주연구소(SRON) 요아너스 마

LG생활건강·에코맘코리아, MZ세대와 '기후환경활동 공유 축제' 진행

LG생활건강은 지난 8일 ESG경영의 일환으로 MZ세대 기후환경 활동가 '글로벌에코리더 YOUTH' 100여명과 함께 국회의원회관에서 '기후환경활동 공유 페스티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