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수·산불·가뭄...'기후변화' 전염병 확산 부채질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8-09 16:16:10
  • -
  • +
  • 인쇄
가뭄과 홍수는 질병 야기하고 병원균에 노출 야기
산불로 질병 매개동물 서식지 이동으로 경로 확산

코로나, 말라리아 등 전염병이 기후변화 영향으로 더 악화되고 있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8일(현지시간) 미국 하와이대학 연구팀은 코로나와 지카, 말라리아, 뎅기열, 치쿤구니야 등 대부분의 감염성 질병이 폭염과 산불, 폭우, 홍수와 같은 기후영향으로 더 확산됐다고 밝혔다.

연구팀은 질병과 기후위기의 연관성을 분석한 7만건 이상의 논문을 검토한 결과, 논문에서 언급된 375개의 전염병 중 218개가 지구온난화에 의한 기후영향으로 확산됐다고 했다. 기후영향으로 감소한 감염성 질병은 약 16%에 불과했다.

연구에 따르면 기후변화 영향으로 질병을 유발시키는 경로가 무려 1000개 이상으로 늘어났다. 지구온난화와 변화된 강우 패턴이 모기와 진드기, 벼룩과 같은 질병 매개체의 활동범위를 확산시켜 말라리아, 라임병, 웨스트나일바이러스 및 기타 질병을 퍼트리고 있다는 것이다.

가령 가뭄은 위생을 열악하게 해 이질, 장티푸스 등 여러 질병을 야기하고, 폭우와 홍수는 이재민들을 위장염 및 콜레라 병원균에 노출시킨다. 반면 기후영향으로 인간은 특정 병원체에 대처하는 능력이 약화됐다.

이번 연구를 주도한 카밀로 모라(Camilo Mora) 미국 하와이대학 지리학자는 "기후변화로 전세계에 생겨난 1000여개 이상의 모든 유발요인은 밖으로 퍼지기만을 기다리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모라 박사는 산불 및 홍수 등으로 서식지 교란이 일어나고 박쥐 등 병원균 매개체가 될 수 있는 야생동물이 민가와 가까운 지역으로 이동하면서 병원균이 확산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그에 따르면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에도 기후위기가 여러 경로로 영향을 미쳤을 수 있다는 것이다. 모라 박사는 "기후변화가 유해한 병원균 하나하나에 영향을 미치려 하고 있다"며 이 문제를 보다 심각하게 받아들여야 한다고 강조했다.

세계보건기구(WHO)도 2030년부터 2050년까지 매년 25만명이 기후위기에 따른 질병으로 사망할 것으로 추산하며, 기후위기가 "지난 50년간의 개발, 세계보건 및 빈곤감소의 진전을 뒤엎을 위협"이라고 경고했다.

애런 번스타인(Aaron Bernstein) 미국 하버드대학 기후건강지구환경센터장은 "기후충격이 안 그래도 벅찬 미생물과의 싸움을 더 어렵게 만든다"고 했다. 그는 "기후변화는 사람들이 생계를 유지하기 힘들게 만든다"며 "불안정한 기후는 전염병이 뿌리를 내리고 퍼질 양분이 된다"고 덧붙였다.

이번 연구결과는 네이처기후변화(Nature Climate Change)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영상] 울면서 머리카락 자르는 그녀…이란에서 무슨 일?

이란에서 20대 여성이 히잡을 제대로 착용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구금됐다가 의문사하자 이에 항의하는 '히잡 시위'가 전 세계로 확산하고 있다. 시위

SPC 파리바게뜨, 경산 대추농가 돕는다

SPC그룹의 베이커리 브랜드 파리바게뜨가 경상북도 경산시, 농협중앙회경산시지부와 '경산대추 소비 활성화를 위한 상생협약'을 체결하고, 경산 지역

두나무가 나무 키운다…NFT 판매 수익금 산림청에 전액 기부

블록체인 및 핀테크 전문기업 두나무가 디지털 아트 전시회 '포레스트전'에서 발생한 NFT 낙찰 대금 일부와 판매 수수료 전액을 산림청 산하기관인 '한

국내 시멘트는 쓰레기?…발암물질 EU 기준의 최대 4.5배

국내 시멘트의 1급 발암물질 기준이 유럽연합(EU) 기준치의 2배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30일 국회 환경노동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노웅래 의원이

"美플로리다는 지금 전쟁터"…역대급 허리케인에 쑥대밭

역대급 강도의 초강력 허리케인 '이언'(Ian)이 미국 플로리다주를 빠져나가면서 피해 상황이 구체적으로 확인되고 있다.CNN 방송 등 외신의 29일(현지시

"가뭄·녹조 하늘에서 감시"…위성으로 기후재난 대응

수자원위성을 활용한 체계적인 재해 대비와 수자원 확보를 위한 '수자원위성 개발 지원법'이 어제 발의됐다.30일 더불어민주당 진성준 의원이 2025년 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