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끼에게 담배꽁초 먹이는 갈매기...해변쓰레기 1위 담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08-22 17:27:10
  • -
  • +
  • 인쇄
스페인 등 일부 국가 '해변 흡연금지' 법 시행
담배필터는 플라스틱 오염원..."사용금지해야"


매년 발생하는 4조5000억개의 담배꽁초 가운데 상당부분이 바다에 버려지는 것으로 나타나면서 스페인 등 일부 국가에서는 해변에서 흡연을 금지하는 강도높은 조치를 취하고 있다.

해안선이 약 5000마일에 달하는 스페인은 해변 흡연을 금지하고 흡연시 최대 2000유로(약 269만원)의 벌금을 부과하는 법이 시행되고 있다고 영국 가디언이 18일자(현지시간)에 보도했다. 인네스 사바네스(Inés Sabanés) 스페인 '마스 파이스에코'(Más País–Equo coalition) 연합소속 국회의원은 "흡연이 허용된 해변에서 가장 많이 발견되는 폐기물이 담배꽁초"라고 밝혔다.

미국 캘리포니아주 샌프란시스코에서는 2010년부터 담배에 '쓰레기처리비'를 부과하기 시작했고, 지난해 비벌리힐스와 맨해튼 비치는 도심 내 담배판매를 금지했다. 지난해 프랑스에서는 매년 버려지는 약 230억개의 담배꽁초를 청소하기 위해 담배제조사에게 연간 8000만유로를 부과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감비아, 차드, 베냉 정부 역시 담배 1갑에 최대 4%의 환경세를 부과하고 있다.

유엔에서는 담배꽁초를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버려지는 쓰레기"로 이미 규정하고 있다. 또 미치 실버스타인(Mitch Silverstein) 미국 해양보호단체 서프라이더(Surfrider) 샌디에고 지부 정책조정관도 "담배꽁초는 세계에서 가장 많이 버려지는 품목 1위"라고 단언했다.

문제는 담배꽁초에 부착돼 있는 필터다. 현재 전세계 시판되는 담배의 90% 이상은 필터가 부착돼 있다. 이 필터는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라는 플라스틱으로 만들어진다. 버려지는 담배꽁초에 이 플라스틱 필터가 달려있기 때문에 담배꽁초를 아무데나 버리는 것은 사실상 플라스틱 폐기물을 버리는 것과 같다. 거리 혹은 공원, 해변 등에 버려진 담배꽁초는 빗물에 휩쓸려 강이나 바다 등으로 흘러가고 있다.

뉴욕 환경단체 '클린오션액션'(Clean Ocean Action)의 캐리 마틴(Kari Martin) 활동가는 "담배는 플라스틱의 일부"라며 "담배필터 자체가 플라스틱 섬유로 만들어져 환경에 버려지면 지속적으로 해로운 영향을 미친다"고 지적했다. 그는 2019년 플로리다 해변에서 검은집게제비갈매기(Black Skimmer)가 새끼에게 담배꽁초를 먹이는 모습이 찍힌 사진을 인용하며 "동물들이 담배꽁초를 먹이로 착각하기도 한다"고 말했다.

▲2019년 플로리다 해변에서 촬영된 검은집게제비갈매기가 담배꽁초를 먹이로 착각하고 새끼에게 이를 먹이는 모습. (사진=Karen Catbird/페이스북)


플라스틱이 원료인 담배필터는 생분해되지 않는다. 또 담배는 온갖 유해물질로 가득하다. 담배연기에는 최소 70가지의 발암물질을 포함해 7000개 이상의 화학물질이 들어있다. 2017년 세계보건기구(WHO)는 니코틴, 비소, 중금속 등 버려진 꽁초에서 침출된 유해화학물질이 수생생물에게 심각한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한 바 있다. 2011년 미국 샌디에고주립대학에서도 1개의 담배꽁초에서 침출된 화학물질이 1리터 물통에 담긴 물고기의 절반을 죽일 수 있다고 밝혔다. 영국 앵글리아러스킨대학의 연구에 따르면 담배꽁초가 육상식물의 성장을 현저하게 방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담배꽁초에 대한 화학물질의 장기적 영향을 조사한 연구결과에서는 민물 무지개송어가 28일만에 무게가 감소했으며 지중해홍합은 유해물질을 포함해 22개의 화합물을 흡수했다. 담배꽁초는 생계형 어부뿐만 아니라 해산물 소비자에게까지 광범위한 영향을 미친다는 사실을 드러낸 연구결과다. 이에 실버스타인 정책조정관은 "흡연자들은 담배꽁초를 함부로 버리지 말고, 담배 제조업체들은 일회용 플라스틱 담배필터를 사용하지 말아야 한다"고 촉구했다.

톰 노보트니(Tom Novotny) 샌디에고주립대 공중보건 명예교수는 "담배필터는 마케팅 도구에 불과하다"며 "필터가 연기를 오히려 더 깊게 흡입하게 만들어 폐 선암종 위험을 증가시킨다"고 설명했다. WHO도 플라스틱 필터가 1950년대 암에 대한 두려움을 낮출 목적으로 담배끝에 부착됐지만 정작 흡연자들을 보호하는 데는 거의 도움이 되지 않았다고 보고했다. WHO는 "필터담배가 건강에 더 좋다는 주장은 사기"라며 "필터는 흡연자의 중독위험과 독성 셀룰로오스 아세테이트 오염을 늘리기만 했다"고 일침을 가했다.

환경운동가들은 플라스틱 담배필터가 흡연이 환경에 미치는 막대한 영향의 일부일 뿐이라며 최근들어 전자담배 사용이 증가하면서 해변에 버려지는 전자담배도 늘어나는 추세라고 지적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