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질랜드는 죽음의 바다?...바닷새 90% 멸종위기

김나윤 기자 / 기사승인 : 2022-10-14 08:45:02
  • -
  • +
  • 인쇄
온난화·산성화로 해양생물 급감
어류 75% 미세플라스틱 검출도
▲뉴질랜드 포트찰머스에서 촬영한 페닌슐라 해안가 (사진=언스플래쉬)

뉴질랜드 바다가 온난화·산성화되면서 토착 바닷새 및 해양생물들이 살 수 없는 환경이 되고 있다.

13일(현지시간) 뉴질랜드 환경부는 해양 상태에 관한 암울한 현황을 발표했다. 보고에 따르면 토착 바닷새의 90%, 토착 도요새·물떼새류의 82%, 해양무척추동물의 81%, 해양포유류의 22%가 멸종위기종이거나 그럴 위험에 처한 것으로 분류됐다.

보고서는 한 해 동안 4100마리 이상의 바닷새들이 연승어업에 죽고 해양온난화·산성화로 수온이 오르면서 타옹가(taonga;마오리어로 보물)라고 불리는 뉴질랜드 토착생물이 살 수 없는 환경이 됐다고 지적했다. 자료에 따르면 1998년에서 2020년 사이에 해양산성도가 8.6% 증가하고 전반적인 수온이 상승했으며 해양폭염이 점점 잦아지고 심각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뿐만 아니라 뉴질랜드 어류의 75%, 즉 4마리 중 3마리 꼴에서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됐다. 이는 뉴질랜드 원주민 마오리족의 전통 식량공급원에도 영향을 미치고 있다.

일부 상황은 개선되거나 유지됐다. 보고서는 질소·인 오염의 경우 정부에서 전국적 조치를 취하면서 전반적으로 개선되는 추세라고 밝혔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유제니 세이지(Eugenie Sage) 녹색당 대변인은 "우리 바다의 건강이 빠르게 악화되면서 귀중한 서식지를 영원히 잃을 위험에 처해있다"며 어업규제강화, 일회용 플라스틱 규제확대, 해양보호구역의 확대를 요구했다.

환경보호단체 포레스트앤버드(Forest and Bird)는 이 발견을 "위기"라고 불렀고, "대부분의 해양포유류, 어류, 무척추동물이 직면한 멸종위험은 연구부족으로 알려지지 않고 있어 실제 위기 규모는 훨씬 더 심각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니콜라 토키(Nicola Toki) 포레스트앤버드 최고경영자는 "섬나라인 뉴질랜드는 해양생태계의 건강에 의존한다"며 "어업은 이미 해양온난화로 죽어가는 연어, 호키(뉴질랜드 근해산 어류) 및 가재에 고통받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바다를 마땅히 보호하기 위해 시급한 당간 정치적 행동을 촉구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허리케인 '알베르토' 멕시코 육지로 돌진…해변도시 '물바다'

멕시코만에서 형성된 열대성 폭풍이 육지로 향하면서 멕시코와 미국 텍사스주 해안 도시들이 물바다가 됐다.19일(현지시간) AP통신 등 현지 매체에 따

네이버·HK이노엔·안랩...상장사 자산규모별 'ESG경영 리더기업' 선정

네이버, HK이노엔, 안랩이 각 자산구간별 ESG경영 리더 기업으로 선정됐다.20일 ESG 평가기관 서스틴베스트는 2024년 상반기 국내 상장사 1072곳을 대상으로

환경부, 음식물쓰레기·가축분뇨로 바이오가스 생산 늘린다…온실가스 연간 100만t 감축 목표

환경부가 바이오가스 산업을 육성해 연간 2300억원의 화석연료를 대체하고, 100만톤 가량의 온실가스를 감축하겠다고 밝혔다.환경부는 20일 한덕수 국무

포스코퓨처엠 '탄소중립 전담조직' 신설...지속가능경영보고서 발간

포스코퓨처엠이 탄소중립 전담조직을 설립해 탄소중립 로드맵을 최신화하고, 제품 전과정 평가(LCA)를 공개하는 등 선도국 시장 대응에 나섰다.20일 포

엘니뇨 가고 라니냐 온다…기상청, 올여름 '돌발 태풍' 주의

올해 엘니뇨 현상이 끝나고 라니냐 현상으로 전환되면서 올여름 돌발 태풍이 발생할 수 있다는 전망이다.19일 기상청에서 열린 '여름철 위험기상 대비

음경에서 '미세플라스틱' 발견...발기부전 일으킬 수 있다

고환과 정액에 이어, 음경에서도 미세플라스틱이 검출되면서 남성 생식력 저하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전문가들은 남성의 생식력이 최근 수십 년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