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10만년만에 '가장 뜨거운 2023년'...임계치까지 6년도 남지 않았다

조인준 기자 / 기사승인 : 2023-11-09 15:13:50
  • -
  • +
  • 인쇄

올해 7월~10월 모두 역대 가장 더웠던 달로 기록되면서, 2023년이 관측이래 가장 뜨거운 한해로 기록될 것이 확실해졌다.

유럽연합(EU) 기상기구인 코페르니쿠스 기후변화서비스(Copernicus Climate Change Service·CS3)는 올 7월부터 매달 역대 최고온 기록을 연이어 갱신했다고 밝혔다. 특히 올 10월은 산업화 이전인 1800년대 후반 10월 평균기온에 비해 1.7℃나 높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이상고온 현상은 곧 기후재앙으로 변해 우리 삶에 들이닥쳤다. 7월~9월가지 유럽과 아시아를 포함한 전세계가 폭염에 시달렸고, 특히 그리스, 이탈리아 등 유럽 여러 국가와 캐나다에선 대형 산불로 인한 피해가 컸다. 그런가 하면 미국 데스밸리는 1년치 강수량이 하루에 모두 쏟아지면서 사막이 진흙탕이 됐고, 중국은 태풍을 3차례나 맞으면서 베이징 자금성이 잠기는 사태가 벌어졌다.

CS3는 12만5000년 전 마지막 간빙기 이후 올해가 가장 뜨거운 해가 될 것이라는 게 '사실상 확실'하다고 밝히면서 올 1월~9월까지 평균기온이 가장 더웠던 2016년에 비해 0.05℃ 높다고 전했다. 게다가 이런 추세를 감안하면 남은 11월과 12월에도 같은 상황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다는 분석이다.

이같은 상승폭은 국제사회가 2015년 파리기후변화협정을 통해 억제하기로 약속한 산업화 이전 대비 지구온도 상승폭인 1.5℃를 훌쩍 넘어서는 수치다. 앞서 미국 오레곤주립대학교와 호주 시드니대학교 등 전세계 기후·환경학자들로 이뤄진 공동연구진은 "2023년에 지구기온, 해수온도 등을 포함하는 35가지 지구 생체신호 가운데 20개가 '위기'에 처했다"며 "올해 전세계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 이상 상승한 날이 38일에 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과학자들은 올해 이상고온 원인으로 엘니뇨 현상과 지속되는 탄소배출 그리고 양의 되먹임(Feedback) 현상을 꼽았다. CS3는 엘니뇨 현상은 지속적으로 나타났지만, 이전에 엘니뇨로 인해 발생했던 1997년과 2015년 이상고온 현상에 비하면 현재가 훨씬 더 심각한 수준이라 지적하면서 "문제는 엘니뇨가 아직 본격적으로 영향력이 나타나지 않은 상태라는 것"이라 우려했다.

EU를 중심으로 2050탄소중립 계획이 내세워졌지만 2020년부터 현재까지 누적 탄소배출량은 2500만톤을 넘었고, 올해만 400만톤의 탄소가 배출됐다. 게다가 2050탄소중립 계획으로는 늦다는 지적도 나온다. 최근 네이처 연구에 따르면 인류에게 남은 탄소예산은 약 2500억톤으로 현재와 비슷한 수준으로 탄소가 배출된다면 남은 탄소예산은 6년 안에 모두 소진된다. 탄소예산이란 지구온도를 산업화 이전 대비 1.5℃로 제한하는 동시에 배출할 수 있는 최대 탄소배출량이다.

또 기후전문가들은 양의 피드백 현상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 양의 피드백 현상은 한 원인으로 발생한 현상이 다시 원인을 강화하게 되면서 규모가 점점 커지는 현상으로 기후변화로 인해 산불, 폭염 등이 발생하면서 탄소배출량이 증가하고 이로 인해 기후변화가 더 가속화되는 것이다. 실제로 올해 캐나다 산불로만 약 10만톤의 탄소가 배출되면서 지구온난화를 더 가속시키는 것 아니냐는 우려가 나왔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