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MO 신임 사무총장 "기후목표, 경제적 이익에 막혀있어"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08 12:21:48
  • -
  • +
  • 인쇄
▲셀레스트 사울로 신임 WMO 사무총장 (출처=AP통신/연합뉴스)

올 1월 취임한 셀레스트 사울로(Celeste Saulo) 세계기상기구(WMO) 신임 사무총장이 "지난해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48℃ 상승했지만 기후목표가 경제적 이익에 가로막혀 있다"고 우려했다.

사울로 총장은 "기후변화 속도가 더욱 빨라지고 있으며, 온난화로 인해 북미와 유럽에서 북극과 같은 추위가 더 많이 발생하고 있다"면서 "전세계는 장기적으로 지구가 1.5℃에 도달하지 않도록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사울로 총장은 "지금 추세는 걱정스러운 정도여서 세계가 신속하게 행동하지 않으면 안된다"면서 "그러나 이를 막는 강력한 경제적 힘이 존재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기후변화 해결을 막는 장애물은 외교논리가 아니라 힘과 경제논리"라며 "경제적 이익 때문에 우리의 목표는 뒤처지고 있다"고 비판했다.

셀레스트 사울로 총장은 현재 전세계 곳곳에서 발생하는 극한기후에 대해 기후과학자들의 의견이 엇갈리는 것에 대한 우려도 표명했다.

전 미국 항공우주국(NASA) 최고기후과학자 제임스 한센(James Hansen)이 이끄는 연구팀은 "기후가 더워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변화의 속도가 빨라지고 있다"며 "잉여에너지를 저장하는 해수열 함량이 이전보다 더 빠른 속도로 증가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다른 과학자들은 이같은 의견에 대해 "엘니뇨로 인한 온난화는 여전히 예측된 속도로 일어나고 있다"고 반박했다.

이에 사울로 총장은 "WMO 과학자들은 자체 연구를 통해 '온난화 가속'을 확인했다"며 "우리는 이 가속의 의미에 대한 과학적 이해가 아직 부족하고 그것이 어떻게 진화할지 완전히 이해하지 못하고 있다"고 했다. 이어 그는 "바다가 따뜻해지고, 얼음이 녹고, 온실가스는 계속 나오고 있다"며 "지구의 양극에서 일어나는 일이 가장 걱정스럽다"고 덧붙였다.

최근 북미와 유럽을 덮친 북극발 한파가 북극 온난화와 무관하지 않다는 것이다. 북극이 따뜻해지면서 겨울철 북극과 중위도의 온도차가 이전만큼 크지 않으면서 북극의 찬공기를 가두는 역할을 하는 제트기류에 변화가 자주 발생하고 있다. 사울로 총장은 이같은 사실을 직시하며 "대륙지역이 많은 북반구에는 많은 사람들이 살고 있기 때문에 우려가 더 크다"고 했다.

사울로 총장은 "더 중요한 것은 폭염이 악화되고 있다는 점"이라며 "폭염은 기상이변 중 가장 인명 피해가 큰데도 사망자수는 과소집계되는 경우가 많다"고 말했다. 폭염은 건강, 화재 및 대기질에도 영향을 미친다는 것이다. 상황이 이런데도 아직도 많은 국가들은 홍수와 폭풍, 폭염, 가뭄 등 극한기후에 대한 적절한 모니터링 및 경보시스템이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사울로 총장은 "현재 인구의 50%가 조기 경보시스템을 갖추지 못한 곳에서 살고 있다"며 "우리가 보호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울로 총장은 아르헨티나 기상청장을 역임했으며, 최초의 여성 WMO 사무총장이다. 또 남미 출신이 WMO 사무총장을 맡은 것은 이번이 두번째다.

사울로 총장은 "저는 지구 남쪽에서 왔기 때문에 많은 문화와 가치관을 가지고 있고, 이에 기반한 많은 아이디어를 낼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이 자리는 새로운 아이디어를 가져올 수 있는 기회"라고 말했다. 그는 "온난화가 가속화되고 폭염과 홍수, 가뭄, 폭풍과 같은 극한현상이 더 많이 발생하는 상황에서 전세계 기후 및 기상기관의 수장이라는 책임감이 크다"며 "압도적인 책임감을 느끼지만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이 있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올들어 벌써 45번 발령...서울 고농도 오존 더 늘어난다

기후변화 영향으로 올여름 서울에서 고농도 오존 발생이 증가하고 있다.14일 서울시 보건환경연구원은 지난 4월 19일 서울에서 첫 오존주의보가 발령된

세계은행, 아마존 산림복원에 2억弗 채권 발행한다

세계은행이 아마존 열대우림 복원을 위해 2억달러(약 2754억원) 규모의 채권을 발행한다.13일(현지시간) 세계은행은 아마존 열대우림 산림녹화 활동을

"삼성전자 2030년 RE100 달성하면 14조원 절감한다"

2030년까지 삼성전자가 RE100을 달성하면 14조4000억원의 비용을 아낄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13일 국제환경단체 그린피스는 동아시아 테크기업 13곳이

SK에너지, 열병합발전시스템 구축...탄소배출 줄인다

SK에너지가 에너지 효율이 높은 가스엔진 열병합발전시스템을 만들어 이산화탄소 배출량은 물론 운용비용까지 줄이고 있다.SK에너지는 4년전 가동을

오존층 파괴하는 'HCFC 농도' 30년만에 감소..."국제규제 덕분"

오존층을 파괴하고 지구온난화를 가속시키는 수소염화불화탄소(HCFC) 농도가 30년만에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는 국제사회가 한마음으로 오존층을

[영상] 온난화에 질식하는 제주 앞바다…하얗게 변했다

온난화에 제주도 앞바다가 하얗게 질식하고 있다.11일 제주특별자치도 해양수산연구원이 공개한 '2023년 마을어장 자원생태환경 조사 보고서'에 따르면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