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지에 머무는 시간 길어지는 북극곰...몸무게 점점 줄었다

이준성 기자 / 기사승인 : 2024-02-14 12:38:29
  • -
  • +
  • 인쇄


기후변화로 북극해의 얼음이 얼지 않는 기간이 늘어나면서 해빙을 타고 먹이를 사냥하던 북극곰들이 아사 직전에 놓여있다.

미국 지질조사국(US Geological Survey) 앤서니 파가노 박사연구팀은 캐나다 매니토바주 서부 허드슨만 지역에 서식하는 북극곰 20마리를 추적관찰한 결과, 해빙 감소로 이들이 사냥하지 못하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20마리 가운데 19마리가 몸무게가 줄어들었다고 밝혔다.

북극곰은 육지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굶주릴 위험이 높아진다. 북극곰은 겨울에 해빙을 이용해 주요 먹이인 바다표범을 사냥하고 해빙이 사라지는 따뜻한 계절에 동면하는 생애주기를 보내기 때문이다. 그러나 기후변화로 북극의 일부 지역은 다른 지역보다 2~4배 빠르게 온난화가 진행되면서 북극곰이 사냥을 하지 못하는 시간이 그만큼 늘어난 것이다.

연구진들은 비디오 카메라가 달린 위성항법추적(GPS) 목걸이 사용해 허드슨만에서 3년에 걸쳐 북극곰을 1년에 3주동안 추적했다. 연구진은 "허드슨만은 1979년에 비해 2015년은 얼음이 없는 기간이 3주나 늘어났다"고 장소 선정 이유를 설명했다. 이곳의 북극곰들은 1년에 평균 약 130일을 육지에 머물렀다.

연구진들은 "곰들 중 절반은 휴식을 취하고 총 에너지 소비를 동면과 비슷한 수준으로 줄였지만 나머지는 계속 활동하는 것을 발견했다"며 "곰들이 풀, 열매, 갈매기, 설치류, 바다표범 사체 등 다양한 먹이를 섭취했다"고 밝혔다. 또 일부 곰들은 먹이를 찾기 위해 175km를 헤엄치기도 했다. 

연구의 수석저자이자 지질조사국 소속 생물학자인 앤서니 파가노(Anthony Pagano) 박사는 "해빙이 없어도 북극곰은 여전히 먹이를 찾으려고 노력했다"면서 "북극곰은 창의적이고 독창적이며, 의욕만 있다면 생존을 위해 에너지 수요를 보충할 수 있는 식량 자원을 찾을 것이다"고 말했다.

그러나 육지에서 사냥한 먹이감으로는 북극곰이 필요한 열량을 채우기 역부족이었다. 바다표범만큼 열량이 높지 않기 때문이다. 이에 연구진들은 "북극곰이 육지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어질수록 굶주릴 위험이 높아진다"고 설명했다.

멜라니 랭커스터(Melanie Lancaster) 세계자연기금(World Wildlife Fund) 북극종 연구원은 "이번 연구결과는 기존의 연구결과를 뒷받침함과 동시에 경각심을 불러일으키는 또 하나의 증거"라고 평가했다. 실제로 야생에 남아있는 2만5000마리의 북극곰은 기후변화로 멸종위기에 처해 있다.

파가노 박사는 "지구 평균기온이 산업화 이전보다 1.5℃ 이내로 억제돼야 북극곰 개체수를 보존할 수 있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존 화이트먼(John Whiteman) 폴라 베어스 인터내셔널(Polar Bears International) 수석연구 과학자는 "얼음이 없는 기간에 북극곰의 에너지 소비를 직접 측정했다는 점에서 이번 연구는 의미가 있다"며 "얼음이 사라지면 북극곰도 사라지며, 얼음 손실을 막는 것 외에는 다른 해결책이 없다"고 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학술지 네이처 커뮤니케이션즈(Nature Communications) 13일자에 게재됐다.

Copyright @ NEWSTREE All rights reserved.

뉴스트리 SNS

  • 뉴스트리 네이버 블로그
  • 뉴스트리 네이버 포스트
  • 뉴스트리 유튜브
  • 뉴스트리 페이스북
  • 뉴스트리 인스타그램
  • 뉴스트리 트위터

핫이슈

+

Video

+

ESG

+

[르포] '기후변화주간' 개막...일상속 탄소중립 실천방안 '한자리'

4월 22일 '지구의 날'을 맞아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기후변화주간' 행사가 성황리에 개최됐다. 개막식부터 청중들이 좌석을 가득 메웠고, 개막

'ESG공시' 기후분야부터 의무화 추진...공개초안 주요내용은?

금융당국은 '기후' 분야부터 ESG 공시 의무화를 우선 추진한다는 방침이다. 지배구조가 기후리스크를 제대로 관리하는지 투자자들이 알 수 있도록 하고

현대제철, 당진 청소년들과 지역생태계 지킴이 역할 앞장

현대제철이 월드비전, 한국생태관광협회 등 NGO와 함께 당진시 청소년을 대상으로 '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램을 시행한다.'나도 시민 과학자' 프로그

우리銀, 이산화탄소 210톤 줄이는 자원순환 캠페인 펼친다

우리은행은 온실가스 감축을 위해 전 임직원이 참여하는 'Be us for Earth!' 캠페인을 펼친다고 22일 밝혔다.'제54회 지구의날'과 '제16회 기후변화주간' 기념

4월 22일 '지구의 날'...절약·재활용으로 탄소저감 나선 기업들

4월 22일 제54회 지구의 날을 맞아 기업들이 일제히 탄소저감 캠페인을 펼치고 있다.화장품업체 이니스프리는 공병수거 캠페인을 오는 24일까지 진행한

"나는 오늘도 지구를 위해"...오비맥주, SNS 댓글이벤트

오비맥주가 '지구의 날'을 맞아 환경보호에 대한 관심을 높이기 위한 소비자 참여 이벤트를 실시한다. 매년 4월 22일인 지구의 날은 지구 환경오염 문제

TECH

+

LIFE

+

순환경제

+

Start-up

+